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정신과 전문의 부부공감 연극

  •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정신과 전문의 부부공감 연극

정신과 전문의 부부공감 연극
정신과 전문의 김준기 박사 (42·음과마음 신경정신과 원장)는 요즘 진료를 마치자마자 서울 삼선교 연습실로 향한다. 틈틈이 운동을 하며 몸 관리에 나선 지도 꽤 됐다. 연극무대에 서는 게 코앞으로 다가와서다. 정신과 의사가 웬 연극?

“올해 서울가정법원 가사조정위원을 맡았습니다. 보통 사람들의 생각보다 행복한 부부가 드물더군요. 부부 치료 사례를 연극이라는 형식을 통해 전하고 싶습니다.”

김 박사는 3월10일부터 국립극장 별오름극장에서 공연되는 연극 ‘부부 쿨하게 살기’에서 ‘김 박사’ 역을 맡았다. 그렇다면 왕초보 연극쟁이?

“연세대 의대 재학 시절 동물원의 전 멤버 김창기씨 등과 함께 의대 연극반인 ‘세란극회’에서 활동했습니다. 연극에 미쳐 살았죠. 2003년과 지난해에도 연극 무대에 섰고요.”

실제 부부 치료 사례를 바탕으로 꾸며진 연극 속 부부의 이야기는 기혼자라면 누구나 공감할 만하다. 관객들은 연극을 보면서 자연스레 김 박사와 소통한다. 머리를 맞대고 해법을 찾아나서는 것. 우리 부부는?



낄낄 웃으며 에듀테인먼트(부부교육극)를 따라가다 보면 부부 관계를 재발견하는 동시에 ‘해답’을 찾을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사적인 부부생활에 대해 ‘교육’까지 받을 필요가 있을까? 김 박사의 말이다.

“많은 부부들이 ‘사랑’을 잃고 ‘생존’을 위해 삽니다. 이혼 직전에 가서야 부부 치료를 받는 사람들도 많고요. 배우자와의 안정된 애착관계는 삶의 질을 결정합니다.”



주간동아 2005.03.08 475호 (p93~93)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