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피플

자동차 부품산업 과감한 투자

  • 정호재 기자 demian@donga.com

자동차 부품산업 과감한 투자

자동차 부품산업 과감한 투자
“불경기라지만 국내 자동차 부품산업의 세계화를 위해 과감한 투자에 나섰습니다.”

12월15일, 우리나라의 대표적 자동차 부품업체인 ㈜동광기연의 최영목 사장(54ㆍ앞줄 오른쪽)은 미국의 세계적 자동차 내장재 업체인 리어(Lear)사와 함께 차량용 시트를 생산·공급하기 위한 합작회사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 두 회사가 125억원씩 총 250억원을 투자해 GM대우의 부평공장 주변에 5000여평의 최신식 시트공장을 설립할 계획인 것.

㈜동광기연은 1966년 국내 자동차산업 태동기에 설립되어 현재 전국 4개 공장(인천 부평·남동, 전북 익산, 경남 김해)에 700여명의 종업원을 거느린 중견 기업. 최 사장은 회사의 오랜 숙원사업인 시트 사업 진출을 이뤄냄으로써 전문경영인의 성과를 입증한 셈이다. 이 합작회사는 2006년 본격 출시될 GM대우의 SUV(스포츠유틸리티 차량) 10만여대 분량의 매출을 시작으로 2010년이면 연간 4000억원 넘는 매출을 올릴 전망이다.

올 매출만 1500억원에 달하는 ㈜동광기연은 66년 동양이화공업㈜으로 출발해 40년간 꾸준하게 자동차 부품산업의 외길을 걸어왔다. 리어사는 미국 디트로이트에 본사를 둔 자동차 시트와 내장재를 생산하는 다국적기업으로, 2003년 말 기준 매출액이 18조원에 달하는 미국 500대 기업이다. 리어사의 한국 투자 결정에는 ㈜동광기연의 투명 경영과 자동차 산업에 대한 높은 애정이 큰 힘이 됐다는 후문이다. 12년간 이 회사에서 일하며 지난해 사장으로 취임한 최 사장은, 40년간 가업을 이어온 유내형 회장(50)에 의해 발탁된 전문경영인이다. 이 회사는 국내 자동차 부품 회사 가운데 가장 성공적으로 IMF 파고를 견뎌낸 회사로 손꼽힌다.



주간동아 2004.12.30 466호 (p105~105)

정호재 기자 demian@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