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제48기 국수전 도전자결정 3번기 2국 | 이창호 9단(흑) : 유창혁 9단(백)

‘끝내기 도사’ 끝내기에 당하다

  • 정용진/ Tygem 바둑 웹진 이사

‘끝내기 도사’ 끝내기에 당하다

‘끝내기 도사’ 끝내기에 당하다
버저비터는 농구에만 있는 게 아니다. 바둑에서도 종료 버저 소리와 동시에 골이 터지며 펼쳐지는 역전극이 있다. 연초 최철한 9단에게 국수 타이틀을 빼앗긴 이창호 9단이 도전권을 따 리턴매치를 벌이느냐, 아니면 그동안 국수전과 인연이 닿지 않았던 유창혁 9단이 첫 도전에 나설 것이냐로 관심을 끌었던 국수전 도전자 결정전에서 짜릿한 ‘버저비터 역전 드라마’가 연출되었다.

를 보자. 지금 큰 끝내기는 A와 B 두 군데. 이 두 곳을 흑백이 서로 한 군데씩 나눠 갖는다면 흑의 승리가 유력한 상황이다. 바둑은 한 사람이 연거푸 두 번씩 둘 수 없는 게임. 거기다 상대는 ‘끝내기 귀신’ 이창호다. 흑이 A와 B를 다 차지하는 기적이 일어나지 않는 한 2대 0으로 도전권을 넘겨줘야 하는 절체절명의 상황인데…. 여기서 유창혁 9단의 믿기 어려운 3점포 한 방이 작렬했다.

먼저 백1로 젖히고 흑2에 받을 때 백3으로 붙여 패를 만든 것이 기상천외의 수법이었다. 이 패싸움을 빌미로 백5로 팻감을 쓴 것이 회심의 묘수! 흑6으로 차단당해 손해 같아 보이는 이 수에 A, B 두 곳을 모두 차지하는 비결이 숨어 있었다. 일단 백7로 패를 되따내게 되면 흑은 대마 사활이 걸린 곳이어서 8·10으로 후퇴해야 한다.

‘끝내기 도사’ 끝내기에 당하다
이때 백11로 먹여친 다음 계속해서 흑2까지 선수해놓고 백3·5로 움직이자, 흑은 6 이하 16까지 뒷수를 메우며 수상전으로 귀의 백돌을 잡을 수밖에 없는 처지가 되었다.

보시라! 이 수상전의 와중에 백15가 선수로 둬지고 있음을. 그래놓고 백19까지 차지해버리자 바둑이 마지막 순간 뒤집어졌다. 끝내기에 관한 한 천하 제일의 슈퍼컴 이창호도 넋을 놓고 바라본 역전포였다. 285수 끝, 백 1집 반 승.



주간동아 2004.12.30 466호 (p102~102)

정용진/ Tygem 바둑 웹진 이사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