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할리우드 통신

‘뉴스 앵커 공채 쇼’ 흥행 보증수표

방송사들 각종 테스트 과정 시청률 돌풍 … 최종 선발 ‘병아리 앵커’ 지명도 키워놓고 출발

  • LA=신복례 통신원 boreshin@hanmail.net

‘뉴스 앵커 공채 쇼’ 흥행 보증수표

‘뉴스 앵커 공채 쇼’ 흥행 보증수표

8월28일 미국 최고의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왼쪽)가 ‘The Apprentice(견습생)’ 출연진과 환하게 미소 짓고 있다.

뉴스 앵커를 공개 채용합니다. 누구나 지원할 수 있습니다. 용모나 학벌에 제한은 없습니다. 확실한 공개 채용입니다. 인터뷰와 실기 테스트 전 과정이 리얼리티 쇼로 제작됩니다. 물론 방송으로 나갑니다. 그것도 프라임 타임에 시리즈로 방영될 예정입니다. 많은 관심 바랍니다.’

장난 광고일까. 아니다, 진짜다. 미국 굴지의 TV 채널에서 경쟁적으로 나오는 광고다. 높은 연봉과 명예로 선망의 대상인 뉴스 앵커를 ‘공개’ 채용하는 방송사들이 늘고 있다. 최근 수년 새 미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장르로 자리잡은 ‘리얼리티 쇼’ 바람이 난공불락의 영역에까지 몰아친 것이다.

뉴스에 엔터테인먼트 결합

이른바 ‘직장 잡기(job hunt)’ 리얼리티 쇼다. 새삼스럽지는 않다. 가장 대표적인 건 ‘The Apprentice(견습)’. 전국 방송인 NBC의 인기 프로그램이다. 미국 최고의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가 제작과 쇼 호스트를 맡았다. 수천명의 지원자 중에서 추린 18명을 상대로 각종 테스트, 이벤트를 통해 최종 승자를 가린다. 우승자에겐 트럼프 그룹의 계열사 한 곳의 사장 자리가 기다리고 있다. 1년간 회사를 직접 경영할 수 있다. 물론 엄청난 연봉과 대우가 보장된다. 테스트 과정 및 최종 후보들의 경쟁과 시시각각의 심리상태가 고스란히 카메라에 담겨 TV 시리즈로 방송되고 있다. 후보들, 아니 출연자들은 카메라를 전혀 의식하지 않는다. 순간순간 환희와 절망의 모습이 가감 없이 TV 화면에 쏟아진다. 당연히 인기는 높다. 매주 목요일 9시(미국 동부시간) 프라임 타임을 단숨에 석권했다. 지난해에 시작돼 시청률 돌풍을 일으키자 NBC는 부랴부랴 2차 시리즈를 만들어 지난달부터 방영하고 있다.

하지만 ‘The Apprentice’는 쇼적인 성격이 강하다. 계열사 사장을 채용한다기보다는 ‘서바이벌 쇼’처럼 경쟁에서 살아남은 한 사람에게 엄청난 보상을 해준다는 고답적인 방식을 유지하고 있다. 백만장자 남녀 주인공을 차지하려는 지원자들의 경쟁을 담은 ABC의 ‘The Bachelor(미혼남)’와 ‘The Bachelorette(미혼녀)’처럼 일회성 구인 이벤트의 틀을 넘지 못하고 있다. ‘앵커 공채쇼’는 기존의 ‘job hunt’ 쇼와 방향을 다르게 잡았다는 게 특징이다. 일단 쇼적인 요소를 최대한 줄였다. 실제 채용 과정을 그대로 카메라에 담았다. 시청자들은 인터뷰와 실기 테스트, 그리고 심사위원들의 냉혹하기까지 한 평가와 당락 판정을 안방에서 지켜볼 수 있다. 프로그램은 마치 자신이 지원자나 심사위원이라도 된 것처럼 빨려들게 한다. 일회성 이벤트도 물론 아니다. 최종 합격자는 정규직 뉴스 앵커에 채용된다. 그리고 트레이닝을 거친 몇 달 뒤 간판 뉴스에 투입된다. 시청자들은 실제 뉴스를 진행하는 앵커의 탄생과 성장을 처음부터 낱낱이 지켜보는 셈이다.



‘뉴스 앵커 공채 쇼’ 흥행 보증수표

미국의 스포츠전문 케이블방송 ESPN의 리얼리티 프로그램 ‘Dream Job(드림 잡)’의 한 장면.

이 같은 ‘앵커 공채 쇼’는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었다. ‘뉴스’의 영역에는 높디높은 철옹성이 둘러쳐 있었다. ‘엔터테인먼트’가 끼어들기 어려웠다. 시청률에 목숨을 걸고 광고를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하는 미국 방송사라도 뉴스만큼은 쇼적인 요소가 끼어들지 못하게 막았다. 바로 뉴스의 신뢰성 때문이었다.

‘뉴스 앵커 공채 쇼’ 흥행 보증수표

미국 LA 지역방송 KTLA의 기상캐스터 선발 프로그램 ‘The Audition(오디션)’ 출연자들.

신뢰성은 뉴스뿐 아니라 방송사의 영향력과 직결되며, 그 가치는 돈으로 환산하기 어려울 만큼 귀중한 자산이다. 그 중심에 앵커가 있다. 미국 TV 뉴스에서 앵커는 ‘뉴스의 꽃’이 아니다. 비중이 절대적이다. 앵커의 위상과 영향력에 따라 뉴스의 신뢰도와 시청률이 좌우되기 일쑤다. 당연히 앵커 발탁은 방송사마다 사운을 걸고 엄격한 기준에 따라 진행해왔다. 그런데 여기에마저 이제 ‘리얼리티 쇼’ 바람이 스며들었다. 금기가 깨진 것이다. 시작은 스포츠 부문에서 나왔다. 주인공은 미국 최대의 스포츠전문 케이블방송인 ESPN. 1년여의 기획 끝에 지난해 첫 프로그램을 탄생시켰다. ‘Dream Job(드림 잡)’으로 이름 지어진 이 프로그램은 ESPN의 간판 뉴스인 ‘스포츠센터’의 앵커를 공개 채용하고 나섰다. 초봉 10만8000달러의 연봉까지 명시하며 대대적으로 지원자를 모집했다.

“앵커는 내 손으로” 시청자 욕구 많아

이 프로그램은 첫해부터 큰 히트를 쳤다. 전국에서 지원자가 구름처럼 몰렸다. ESPN은 뉴욕 본사 사옥을 몇 겹으로 둘러친 지원자들의 줄을 시그널 화면으로 장식하고, 1차 면접부터 전 과정을 시리즈로 제작했다. 최종 후보에 오른 12명의 인터뷰와 뉴스 진행 테스트가 매주 월요일 프라임 타임에 2시간씩 방영됐다. 대중에게 잘 알려진 기존 앵커와 해설자 등 4명의 심사위원의 매서운 평가도 곁들였다. 여기에 더해 ESPN은 아예 시청자들을 쇼에 끌어들였다.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한 당락 예상 투표 결과를 최종점수에 20% 반영하기로 한 것. 매회 방송 때마다 투표 참가 시청자의 수는 10만명을 넘었다.

첫 회 우승자인 미주리 대학 출신 마이크 홀은 6개월간의 수습 리포터를 거친 뒤 스포츠 뉴스 앵커로 투입됐다. 1년이 지난 지금은 낮 시간대 ‘스포츠센터’의 앵커로 날마다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다. 2회째인 올해는 지원자가 더욱 많아졌다. 5회로 제작된 1차 시리즈에 비해 방영 횟수도 8회로 늘었다. 시청률도 10%에 육박했다. 치열한 경합 끝에 켄트 대학 4학년생인 데이비드 홈스가 주인공으로 뽑혔다. 두 차례 성공으로 고무된 ESPN은 내년 2월에 3차 시리즈를 내보낼 계획이다. 이번엔 앵커가 아니라 프로스포츠 선수 출신을 대상으로 ‘전속 해설가’를 뽑는 기획을 마련하고 있다.

‘뉴스 앵커 공채 쇼’ 흥행 보증수표

2003년 5월 ‘The Bachelor(미혼남)’ 프로그램을 통해 맺어진 앤드루(왼쪽)와 젠이 포옹하고 있다.

ESPN의 빅 히트에 자극받은 때문일까. 최근 로스앤젤레스 지역방송인 KTLA가 앵커 공채 쇼를 전격 시작했다. ‘The Audition(오디션)’으로 명명된 이 프로는 LA 지역에서 시청률 1위인 간판 프로그램 ‘모닝뉴스’의 기상캐스터 선발과정을 리얼리티 시리즈로 만든 것이다. 전국에서 수많은 지원자들이 몰려들었고 최종후보 8명의 숨가쁜 경쟁 과정이 방송되면서 시청률은 쑥쑥 올라갔다. 미국 TV 뉴스에서 기상캐스터는 엄연히 뉴스 진행자로 대접받는다. 정규 뉴스팀의 일원으로 영향력과 인기를 누린다. 그런 만큼 간판 프로그램의 캐스터를 ‘공채 쇼’로 뽑는 첫 사례라는 점에서 많은 화제와 논란을 낳았다. 더구나 KTLA는 시카고 트리뷴이 오너인 트리뷴 미디어그룹의 계열사다. 서부지역 최고의 유력지 LA타임스와는 한 식구다. 찬반 논란이 시끄러운 건 어쩌면 당연한 일이었다.

많은 방송 관계자들은 ‘앵커 공채 쇼’가 뉴스가 지닌 저널리즘의 본질을 훼손한다는 비난이 이는데도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물론 ‘시청률의 마력’을 가장 큰 이유로 꼽는다. 공채 쇼의 시청률도 매력적이지만 여기서 탄생한 ‘병아리 앵커’가 무시 못할 지명도를 안고 출발하기 때문이다. 명망 있는 스타급 앵커를 보유하지 못한 로컬방송사로서는 간판 뉴스 프로그램의 인기를 단숨에 올려놓을 수 있는 기회다.

실제로 공중파 전국방송과 ‘케이블공룡’ FOX의 위세에 눌려 고전을 면치 못하던 ESPN은 ‘Dream Job’ 프로그램의 성공으로 홍보 효과뿐 아니라 엄청난 이득을 얻었다. 그래서 무수한 비난과 조롱을 받았지만 꿈쩍도 하지 않고 오히려 시리즈를 확대할 계획을 세우고 있는 것이다. KTLA 역시 이번 쇼에서 뽑은 두 명의 기상캐스터가 실전 투입될 내년 1월을 기대하고 있다. 이제 조만간 미국 여러 지역에서 정규뉴스 앵커의 공개 채용 쇼를 보는 것은 시간 문제일 듯하다. 기자 출신의 중후하고 노련한 앵커가 아니라, 잘생긴 데다 실력까지 갖춘 앵커를 ‘내 손으로 뽑고 싶은’ 시청자들이 워낙 많기 때문이다.



주간동아 465호 (p60~61)

LA=신복례 통신원 boreshin@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07

제 1307호

2021.09.24

“50억 원까지 간다, 한남뉴타운 미래 궁금하면 반포 보라”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