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위클리 포인트

한국인 참수 공포 … ‘이라크 악몽’ 신호탄인가

  •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한국인 참수 공포 … ‘이라크 악몽’ 신호탄인가

“한국에 대한 테러는 이제 시작일 뿐이다.”

김선일씨(33) 사건 이후 추가 테러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추가 파병이 임박한 시기인 데다 무장단체들이 파병 반대를 드러내놓고 요구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번 사건을 신호탄으로 이라크 저항세력의 한국에 대한 테러가 본격화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거세다.

이번 사건은 7월 미군의 주권 이양을 앞두고 한국인을 비롯해 이라크 내 외국인을 상대로 한 테러활동이 강화될 것임을 예고한다. 한국인에게까지 테러의 불똥이 튄 것은 이라크 저항세력이 미국과 동맹국의 협력관계를 테러를 통해 끊으려 한다는 것을 방증한다.

황병하 조선대 교수(아랍어)는 “이라크 사람들은 파병부대의 성격과 관계없이 미군과 외국군을 동일시하고 있기 때문에 이를 불식시키지 않고는 이런 불상사가 재발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이라크에 직원을 파견한 관련업체 등에 무조건적인 소개를 요구한 상황이다. 저항세력에 의한 표적 공격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이라크 내 한국인들은 외부 출입을 자제하며 안전대책을 강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통상부(이하 외교부)는 6월21일 현재 이라크에 기업체 관계자 34명, 대사관 및 정부기관 직원 14명, 언론사 특파원 10명 등 67명이 체류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기업체 관계자는 현대건설 LG전자 등 대기업을 비롯해 20개 업체 직원들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코트라(KOTRA) 직원도 일부 남아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이라크 현지에서 지사를 만들어 활동하다 미국인 처형 등 분위기가 험악해지던 때 요르단 암만으로 철수했다”면서 “현지 주재원에게 위험지역 접근 금지령을 내려놓은 상태”라고 말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다소 누그러졌던 파병 반대 여론도 다시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노무현 대통령의 파병 외교가 또 한번 시련을 맞이한 것.

시민들은 월요일 새벽에 찾아든 충격적 소식에 “우려하던 일이 벌어지고야 말았다”며 안타까워하고 있다. 회사원 조기동씨(30)는 “추가 파병 이후 비슷한 사건이 계속 일어나지 않겠느냐”면서 “파병 결정을 뒤집든지, 아니면 이라크인들에게 한국군이 평화재건 목적으로 간다는 사실을 적극적으로 홍보하든지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은 7월 중순부터 본격 시작될 예정인 자이툰부대의 파병 일정에 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열린우리당(이하 우리당)의 당정협의를 통과한 파병안이 6월18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에서 최종 확정된 뒤 사그라졌던 파병 반대 불씨가 재점화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민주노동당은 6월21일부터 서울 광화문에서 파병 반대 촛불집회를 무기한으로 벌이고 있다. ‘원내·외에서 모든 당력을 파병 철회에 집중하겠다’는 것. 우리당에서도 김원웅 송영길 의원 등 20여명이 이라크 추가파병 중단과 교민 안전대책 마련을 정부에 촉구했다.

이에 앞서 외교부는 “이라크 파병은 재건과 지원을 위한 것으로 이 같은 우리의 기본 의견엔 변화가 없다”면서 파병 철회 가능성을 일축했다.



주간동아 441호 (p12~12)

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66

제 1366호

2022.11.25

2차전지 소재 선제적 투자로 대박 난 포스코케미칼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