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알콩달콩 섹스파일

재채기는 중세시대의 피임법?

  • 최승해/ 부산토마스의원 남성클리닉 원장 www.thomasclinic.com

재채기는 중세시대의 피임법?

재채기는 중세시대의 피임법?
콘돔이나 먹는 피임약이 없었던 고대나 중세시대의 사람들은 도대체 어떤 방법으로 피임을 했을까. 그들에게 피임이라는 개념이 있기나 했을까.

과학적으로 입증되지는 않았지만 피임에 관한 재미있는 속설들이 많다. 그중 하나가 의학의 아버지 히포크라테스가 주창한 피임법으로 이 비기(秘技)의 요체는 격렬하게 몸을 흔들어 정액을 몸 밖으로 쏟아내는 것. 히포크라테스는 남성들에게 섹스 후 발꿈치가 엉덩이에 닿도록 팔짝팔짝 뛰라고 권했다고 한다.

히포크라테스 이후 이슬람의 의사 소라누스는 성교 후 여성이 재채기를 하면 정자가 자궁으로 들어가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여성이 무릎을 굽혀 몸을 움츠리는 자세를 취한 뒤 재채기를 하면 정액이 몸 밖으로 잘 나간다는 것. 그로부터 900년이 지난 9세기경 이슬람의 의사 라지는 이에 더해 좀더 확실한 피임을 위해서는 재채기를 여러 번 한 후에 코방귀를 뀌고 고함을 치며 이리저리 뛰어다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이슬람의 피임법은 알베루트 마그누스란 사람에 의해 유럽에 전해지는데, 토마스 아퀴나스의 스승이기도 한 그는 여성이 성교 뒤에 뛰어다니며 정액을 몸 밖으로 흘러나오게 하는 행위를 맹비난했다. 피임 자체를 금지했던 14세기 유럽 교회로서는 당연한 이야기지만, 이는 그들이 이슬람이나 고대 희랍의 피임법을 어느 정도 인정했다는 증거이기도 하다. 17세기에 이르면 피임 방지를 위한 교회의 노력이 더욱 가속화돼 칼 베버는 그의 저서 ‘아리스토텔레스 명작 전집’에서 임신을 원한다면 성교 뒤에 기침, 재채기, 심한 운동을 삼가라고 했다. 그 당시 사람들이 기침, 재채기, 격렬한 운동을 통한 피임법에 얼마나 많이 의지했는지를 짐작케 하는 대목이다.

이런 속설은 19세기 말까지 이어져 당시 미국의 러셀 사차트롤 박사는 이 세 가지 행위를 동시에 하면 피임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현대 성의학은 이 모두가 전혀 근거가 없음을 밝혀냈고 마침내 콘돔이라는 위대한 발명품을 만들어냈다.



콘돔을 사용하는 것도 귀찮은 남성이라면 정관수술을 받으면 단 20분 만에 피임 고민 끝. 어떻든 여성에게만 일방적으로 피임을 강요하기는 예나 지금이나 마찬가지인 것 같다.



주간동아 394호 (p103~103)

최승해/ 부산토마스의원 남성클리닉 원장 www.thomasclinic.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24

제 1324호

2022.01.21

‘30%대 박스권’ 이재명, 당선 안정권 가능할까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