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노규형의 여론보기

믿지 못하는 ‘한국사회’

공무원 47%, 경찰 43%, 정치인 17%만 신뢰

  • < 노규형 / 리서치 앤 리서치 대표·정치심리학 박사 > kyuno@randr.co.kr

믿지 못하는 ‘한국사회’

영국의 여론조사기관인 모리(MORI)는 1998년 영국 내 여러 직업군의 신뢰도를 측정, 발표했는데 가장 높은 신뢰점수를 받은 직업은 의사였다. “당신은 의사가 하는 말을 믿는가?”와 같은 단순한 질문이었는데 응답자 중 86%, 즉 10명 중 8명 이상이 의사가 하는 말을 믿는다고 대답한 셈. 다음으로 신뢰 높은 집단은 83%를 얻은 교사, 이어 판사(74%), 목사 등 성직자(71%) 순이었다. 영국에서는 보통사람이 하는 말에 대해서도 55%가 믿는다고 하여 사람 사이의 신뢰가 어느 정도 구축돼 있는 것처럼 보인다.

미국의 루이스 해리스 앤 어소시에이츠 (Louis Harris & Associates)라는 여론조사기관이 같은 방식으로 조사했더니 교사가 86%로 가장 높고 다음으로 목사·신부 등 성직자가 85%, 의사 83%, 판사 79%였다. 보통사람이 하는 말에 대해 미국 사람들은 71%가 신뢰한다고 답해 영국보다 훨씬 더 사람들에 대한 신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면 우리나라는 어떤가? 1996년 공보처가 발표한 ‘한국인의 의식, 가치관조사’에는 “쭛쭛기관에 대해 어느 정도 믿는가?”라는 질문으로 기관에 대한 신뢰도를 측정했다. 자료에 따르면 응답자의 65%가 의사의 말을 믿는다고 하여 가장 높은 신뢰도를 보였으며 다음이 교사 59%, 성직자 58%, 판사 58% 순이었다. 교사, 성직자, 의사, 판사 등이 신뢰 높은 직업군으로 분류된 것은 영국이나 미국과 마찬가지였지만 신뢰도 수치를 보면 그들은 80%대인데 우리는 60% 정도여서 20% 이상 신뢰를 덜 받고 있다.

특히 공적기관에 대해 우리 국민의 신뢰도는 미국보다 크게 떨어진다. 예를 들어 공무원에 대해 미국에서는 70%가 신뢰하는 반면, 우리나라에서는 47%만이 신뢰하고 경찰에 대해 미국에서는 75%가 신뢰하지만 우리 국민은 43%만이 신뢰한다고 답했다. 정치인에 대해 미국인들은 46%가 신뢰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겨우 17%만이 신뢰한다. ‘신뢰’(Trust)야말로 21세기에 경제적 번영과 사회적 안정의 필수적인 사회적 자본이라고 강조한 프랜시스 후쿠야마 (Francis Fukuyama)의 분류에 따르면 우리는 명백히 저신뢰사회다. 지난 수년간 여러 가지 의혹사건에 국가기관과 정치권이 이러저리 휘말려다닌 것을 보면 우리가 고신뢰사회로 전진하기는커녕 저신뢰사회로 후퇴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주간동아 2001.12.20 314호 (p59~59)

< 노규형 / 리서치 앤 리서치 대표·정치심리학 박사 > kyuno@randr.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