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유태우의 수지침 강좌

벌이나 독나방에 쏘였을 때 환부에 뜸 떠주면 큰 효과

  • < 유태우 / 고려수지침요법학회장 >

벌이나 독나방에 쏘였을 때 환부에 뜸 떠주면 큰 효과

벌이나 독나방에 쏘였을 때 환부에 뜸 떠주면 큰 효과
한여름 무더위가 한풀 꺾이고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기운이 돌면서 벌초나 산행에 나서는 사람이 부쩍 늘었다. 이렇듯 야외를 다니다 보면 벌이나 독나방에 쏘이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이를 그냥 놓아두면 오래도록 고생한다. 이때 수지침(手指鍼)요법을 이용하면 의외로 쉽게 증상을 해소시킬 수 있으며, 뜸을 함께 이용하면 더욱 좋은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우선 벌에 쏘였을 경우는 쏘인 곳에 박힌 침을 빼낸 후 그 부위의 통증이나 부기가 심하면 차갑게 적신 타월이나 얼음주머니로 식힌다. 수지요법을 이용할 때는 뜸을 벌에 쏘인 그 자리에 직접 뜨거나, 서암봉을 붙이면 통증과 부기가 가라앉는다. 뜸을 뜰 때는 화상을 입지 않도록 구점지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증상이 심할 때는 열 손가락 끝을 사혈해 온몸에 퍼진 독성을 해독해야 하며 수지침을 놓을 때는 대장승방(大腸勝方 : D2·D6·H6·I38)을 좌우 손에 자침하고 인체의 상응점에도 침을 될수록 많이 놓는다. 벌레에 물렸을 때의 처치도 위와 같이 한다. 이때 손으로 환부를 긁으면 손톱의 균에 의한 2차 감염으로 인해 더욱 심각한 상태가 되므로 가려움증이 있을 때는 지압봉(指壓鋒)이나 구암봉(龜岩鋒) 등을 이용하도록 한다. 독한 왕모기에 물렸을 때도 물린 부위에 서암봉을 붙이면 말끔히 가라앉는다.

하지만 독나방이나 모충(毛蟲)에 찔렸을 때는 가는 독모(毒毛)가 피부에 박혀 접촉피부염과 같은 피부장애가 일어나므로 흐르는 물에 환부를 깨끗이 잘 씻어야 한다. 이때 독모가 피부 속으로 밀려 들어가지 않도록 가볍게 씻어야 한다. 그런 다음 수지침을 놓으면 증상 해소에 많은 도움이 되는데, 해독작용이 우수한 대장승방을 물린 부위의 좌우에 자침하고 A1·3·5·8·12·16·33, N17·18에도 수지침을 놓는다. 물린 부위에 서암봉을 이용하거나 뜸을 뜨는 것도 좋다.



주간동아 2001.09.06 300호 (p93~93)

< 유태우 / 고려수지침요법학회장 >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