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정보통신

‘PC 20년’ 빛보다 빠르게 인류를 바꿨다

업무는 물론 사고 방식에서도 ‘정보혁명’ … 누구도 예측 못할 앞으로 20년 ‘흥미진진’

  • < 김상현/ e-칼럼니스트 > grokian@yahoo.ca

‘PC 20년’ 빛보다 빠르게 인류를 바꿨다

‘PC 20년’ 빛보다 빠르게 인류를 바꿨다
상전벽해(桑田碧海). PC가 몰고 온, 또 PC가 겪은 변화의 폭과 깊이를 이보다 더 정확하게 표현할 수 있는 말도 드물 듯싶다. 지난 8월12일로 PC가 탄생 20주년을 맞았다. 이달 초에는 PC 산업 초창기의 주역 300여 명이 미국 실리콘밸리의 한 호텔에 모여 성대한 축하 파티를 갖기도 했다. PC 산업의 산파라 할 앤디 그로브 전 인텔 회장과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회장은 PC의 진화상을 생생히 보여주는 각양각색의 PC 모델과 함께 언론 배포용 사진도 찍었다.

과연 지난 20년 간 얼마나 많은 것이 변했을까? IBM은 기념 홈페이지(www. pc.ibm.com/ww/pcanniversary/)를 통해 “PC는 사람의 일상생활과 업무방식은 물론 사고방식까지 바꿔놓았다. 세상은 PC로 인해 완전히 달라졌다”고 주장한다. 그에 따르면 PC는 아득히 먼 미래의 일로만 여겨지던 ‘정보혁명’을 현재진행형으로 앞당겼다.

PC가 몰고 온 변화의 폭과 크기를 극명하게 보여주기 위해 자주 동원되는 비교 사례는 자동차 산업이다. 만약 자동차 산업의 기술 변화가 PC의 그것만큼 드라마틱했다면 고급 승용차의 대명사인 롤스로이스의 대당 가격은 2.75달러까지 떨어졌을 것이고, 연비는 휘발유 1ℓ당 200만km-200km가 아니다-에 이르렀을 것이다(물론 여기에는 ‘만약 자동차 기술이 PC를 따라갔다면 10km에 한 번씩 엔진을 껐다 켜야 하는 사태가 발생했을 것’이라는 자동차업계의 비아냥거림도 있다).

‘깡통’ 수준에서 슈퍼컴퓨터로

‘PC 20년’ 빛보다 빠르게 인류를 바꿨다
IBM이 ‘개인용 컴퓨터’라는 뜻의 ‘personal computer’를 줄여 PC로 이름 짓고 처음으로 제품을 내놓을 때만 해도, 오늘날과 같은 ‘혁명’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 사람은 없었다. 최초의 IBM PC는 미국 플로리다주 보카 레이턴(Boca Raton)의 연구소에서 윌리엄 C 로를 비롯한 12명의 엔지니어가 설계한 것이었다. 당시 프로세서(인텔 8088)의 처리속도는 4.77MHz. 요즘 나오는 펜티엄Ⅳ 프로세서의 1.5GHz에 견주면 채 300분의 1도 안 되는 굼벵이 속도였다. 메모리는 16KB, 256KB까지 확장할 수 있었지만 그럴 경우에도 요즘의 ‘표준’으로 통하는 128MB와 비교하면 500분의 1에 지나지 않았다. 운영체제는 PC-DOS 1.0. 아이콘과 마우스로 상징되는 ‘윈도’는 아직 태동조차 하지 않던 시절이었다.



그러나 PC-DOS는 또 다른 ‘혁명’의 씨앗이 되었다. 당시만 해도 이름없는 소기업에 지나지 않던 마이크로소프트를 컴퓨터업계의 공룡으로 키운 것은 물론(PC-DOS는 곧 MS-DOS로 개명되었다), 이 회사의 설립자인 빌 게이츠를 ‘세계 제일의 갑부’로 만든 것이다.

PC가 몰고 온 변화의 크기는 IBM조차 제대로 가늠하지 못한 것 같았다. 빌 게이츠는 IBM PC를 공개하기 1년 전 IBM의 고위 간부를 만났다. PC에 들어갈 운영체제를 주문하기 위해서였다. 당시 경합중이던 3, 4개의 PC용 운영체제 중 빌 게이츠의 것은 들어 있지 않았다. 아니, 아직 개발되지도 않은 상태였다. 그러나 기막힌 우연 속에 그는 ‘IBM 프로젝트’의 일원이 되었다. IBM의 간부는 빌 게이츠에게 운영체제 개발을 맡기면서 “너무 흥분하지도 말고, 뭔가 엄청난 일이 벌어질 것이라는 기대도 하지 말라”고 주문했다. 그러나 PC는 순식간에 ‘엄청난 일’이 되고 말았다.

사실 IBM이 PC의 원조는 아니었다. 그보다 6년 전인 1975년에 이미 ‘애플Ⅱ’가 나왔고, 아타리(Atari) 2600, 코모도(Commodore) PET, MITS 알테어(Altaire) 같은 개인용 컴퓨터들이 시장에 소개되어 있었다. 따라서 IBM PC를 ‘모든 PC의 원조’라고 규정하기에는 무리가 따른다. 그러나 IBM PC는 이전의 PC들이 미처 하지 못한 ‘모험’을 감행했다. ‘재고품(기성품)’ 전략, 다시 말해 ‘개방형 아키텍처’를 채택한 것이다. 이는 PC의 핵심 부분을 제외한 나머지 부품과 소프트웨어를 외부의 개발업체(흔히 ‘제3자’라고 부른다)에게 공급받음으로써 이를 본뜬 제2, 제3의 PC가 나올 수 있는 길을 열었다. ‘IBM 호환용 PC’라는 말도 거기에서 나왔다. 곧 AST, 콜럼비아, 컴팩, 이글 같은 PC 제조사가 설립되어 IBM PC의 ‘클론’들을 팔기 시작했다. ‘PCs 리미티드’(오늘날의 델), 게이트웨이, HP 같은 회사가 그 뒤를 따랐다.

‘PC 20년’ 빛보다 빠르게 인류를 바꿨다
IBM PC가 처음 등장한 1980년대 초까지도 ‘PC 혁명’의 기미는 잘 포착되지 않았다. 당시 상위 500대 기업이 사용하던 타이프라이터의 10% 정도만을 PC로 교체했을 뿐이다.

오늘날 PC는 전 세계 구석구석까지 퍼져 있다. 2000년 말 현재 약 5억 대의 PC가 팔렸다. 2000년까지 8천만 대의 PC가 보급될 것이라는 80년대의 ‘급진적’ 전망조차 무색한 규모다.

앞으로 20년 뒤 PC는 또 어떻게 변할까? 어떤 변화를 몰고 올까? 앞날을 미리 점치는 일은 늘 흥미롭다. 분명한 사실은 PC가, 또는 다른 이름으로 바뀐 컴퓨팅 도구가, 지금보다 깊숙이 우리 일상에 스며들 것이라는 점이다.





주간동아 2001.09.06 300호 (p82~83)

< 김상현/ e-칼럼니스트 > grokian@yahoo.ca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