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건강

‘원인 모를 땀’ 건강 적신호

가만히 있어도 땀나는 자한증, 밤에만 흘리는 도한증 등 증상마다 치료법 다양

  • < 조 영/ 자생한방병원 진료부장 www.jaseng.co.kr >

‘원인 모를 땀’ 건강 적신호

‘원인 모를 땀’ 건강 적신호
노동의 신성함을 땀에 비유하듯, 땀을 흘린다는 것은 대체로 좋은 의미로 해석된다. 생물학적으로 볼 때 땀은 포유동물만이 갖는 특권이다.

인체에 국한해 보더라도 땀은 ‘냉각수’로서 체온을 발산해 체내 온도를 늘 적정선으로 유지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땀은 또 노폐물을 내보내는 ‘청소부’기도 하다. 30~40분 운동을 한 뒤엔 몸 속에 축적된 납·카드뮴 등 중금속이 땀에 배어나온다. 의식을 잃지 않는 한도에서 사람은 이런 땀을 무려 10ℓ나 쏟아낼 수 있다. 한방에서 땀은 ‘진액’(津液)이라 불린다. 진액은 신진·수분·물질 대사에 필요한 모든 체액을 말하는데 침, 혈액, 각종 호르몬 등이 모두 진액에 속한다. 그런데 각 진액에는 저마다 고유한 역할이 있어 진액 중 어느 하나라도 부족하거나 문제가 생기면 즉시 몸에 이상이 나타난다. 이는 땀도 마찬가지다.

‘동의보감’은 이른바 ‘병적인 땀’을 여러 종류로 구분한다. 가만히 있어도 땀이 줄줄 흐르면 일단 자한증(自汗症)을 의심해 봐야 한다. 온몸이 나른하고 조금만 움직여도 많은 땀을 흘리는 자한증 환자들은 주로 폐나 호흡기에 문제가 있을 공산이 크다. 이는 기가 허해진 경우로 기를 북돋우는 처방이 우선이다. 자한증이 있는 사람은 언제나 땀구멍이 열려 있어 나쁜 기운이 침투하기 쉬우니 반드시 치료를 받아야 한다.

낮엔 땀이 흐르지 않다가 유독 밤에만 흐르는 도한증(盜汗症)은 마치 도둑처럼 몰래 흘린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 아침에 일어나면 베개나 이불이 흠뻑 젖어있기 일쑤다. 땀도 기분 나쁠 정도로 끈적거린다. 이는 음기와 혈이 부족한 상태. 대개 신장이 좋지 않은 사람에게 잘 나타나는 증상이다. 또 기관지염이나 심장질환, 자율신경실조증 환자도 이런 증상을 보일 수 있다.

한편 땀구멍을 막아주는 기운이 부족해 땀을 줄줄 흘리는 증상을 망양증(亡陽症)이라 한다. 숨소리가 쌔근거릴 정도로 약하고 땀을 한없이 흘리다 탈수증과 함께 의식을 잃는다. 망양증은 몸이 찬 사람에게 잘 온다. 원래 허약한데다 땀을 통해 기운이 빠지므로 초기에 치료하지 않으면 후유증 또한 크다. 손발에서 땀이 많이 나는 증상은 수족한(手足汗)이다. 신경이 예민해 자율신경 조절이 잘 안 되는 사람이나 위(胃)에 열이 많은 사람이 이에 해당한다. 언제나 긴장하며 생활하는 수험생이나 비위가 약한 사람에게 흔하다.



머리에 땀이 많아 곤욕을 치르는 사람도 있다. 이 경우 땀이 눈에 들어가기 쉬워 여간 불편한 게 아니다. 보통 스트레스를 술로 푸는 직장인에게 많은데, 이는 몸 안에 필요 없는 열이 쌓여 있다가 머리 위로 치솟기 때문.

성기능을 주관하는 신장 기능이 떨어지거나 양기가 쇠하여 사타구니에 땀이 많이 나는 증상은 음한(陰汗)이다. 또 농도 짙은 누런 땀은 간에 이상이 있다는 신호. 즉 간담(肝膽)에 습열이 많아 담즙 색소가 땀으로 나온 것이다.

그런데 간혹 땀을 거의 흘리지 않는 사람이 있다. 체질적으로 땀을 잘 흘리지 않으면 별 문제가 없지만, 당뇨나 혈압강하증, 아토피성 피부염, 신부전증 등으로 인해 이상이 생길 수 있으므로 주의를 요한다. 이렇듯 땀이라 해서 다 같은 땀은 아니다. 따라서 자연스럽게 흐르는 땀이 아니라는 판단이 들면 그 원인을 찾아 치료를 받아야 한다.

대부분 자한증엔 ‘생맥산’을 처방하면 잘 듣는다. 생맥산은 맥문동·인삼·오미자를 주재료로 한 약재. 인삼은 진액 생성에 도움을 주고, 맥문동은 폐와 기관지를 강화하는 데 효능이 있다. 오미자는 오장의 기능을 원활하게 한다.

원인 모를 식은땀이 날 때는 둥글레 줄기와 뿌리를 말려 차를 만들어 마시면 열을 식히는 데 그만이다. 또 잘 알려진 대로 허한 기를 보충하려면 삼계탕을 먹거나 인삼과 황기 20g을 차로 끓여 마시면 효과가 있다.



주간동아 2001.06.28 290호 (p81~81)

< 조 영/ 자생한방병원 진료부장 www.jaseng.co.kr >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