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정보통신

‘인터넷폰’ 이젠 선택 아닌 필수!

값싸고 설치 간편 인기 급등… PC→PC, PC→전화, 전화→전화 등 연결방식도 다양

  • < 조미라/ 아하! PC기자 > alfone@ahapc.com

‘인터넷폰’ 이젠 선택 아닌 필수!

‘인터넷폰’ 이젠 선택 아닌 필수!
‘값싼 전화’ 인터넷폰이 요즘 크게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국제전화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인터넷폰은 가정과 사무실에서 유선전화기처럼 ‘생활필수품’이 되어가고 있다. 컴퓨터 초보자가 쉽게 설치, 이용할 수 있는 점도 인터넷폰의 장점. 시중에는 많은 인터넷폰 서비스들이 나와 있는데 그 중 안정성이 어느 정도 ‘검증’된 인터넷폰들을 중심으로 특징과 사용료, 사용방법을 소개한다.

인터넷폰은 전화선 대신 이용료가 싼 인터넷망을 이용해 음성 데이터를 송수신하는 장치다. 서비스는 PC와 PC를 연결해 음성 통신을 하는 PC to PC방식, PC에서 일반 전화기로 전화를 거는 PC to Phone방식, 일반 전화를 이용하는 것처럼 전화기와 전화기를 연결하는 방식 등 세 가지가 있다.

인터넷폰은 지난 2000년 2월, 새롬의 다이얼패드가 무료로 국제전화 통화를 서비스하면서 일반인에게도 알려지기 시작했다. 다이얼패드 등 PC로 인터넷에 접속해 전화를 거는 서비스를 이용하면 국제전화뿐 아니라 시외전화나 휴대폰에도 무료에 가까운 요금으로 전화를 걸어 통화할 수 있다.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인터넷폰 서비스는 PC to PC나 PC to Phone 방식이 대부분이다. 이런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PC에 마이크와 스피커를 달거나 헤드셋이 갖춰져야 한다. Phone to Phone 방식의 경우엔 일반전화를 인터넷망에 연결하는 셋톱 박스나 인터넷폰 단말기를 갖춰야 한다.

고전적 방식의 다이얼패드

PC와 PC를 인터넷폰으로 연결하려면 전화를 거는 쪽이나 받는 쪽 모두 같은 인터넷폰 서비스에 가입해 있어야 한다. 먼저 다이얼패드(www.dialpad.co.kr)에 회원으로 가입하고 로그인한다. 전화창이 뜨면 전화번호 입력란에 전화를 걸 상대방의 ID를 입력하면 된다. 단 이때 상대방도 전화 서비스에 접속해 있어야 한다. 접속중인지 여부는 자기가 정리한 다이얼패드 주소록에서 확인할 수 있다.



PC to PC 서비스를 이용할 때 한쪽 PC에만 PC 카메라가 설치되어 있어도 화상통신을 할 수 있다. 전화를 걸기 전 전화걸기 창의 가운데에 있는 [화상 통화하기] 버튼을 누르면 동영상 광고창이 화상통화를 위한 페이지로 바뀐다. 바뀐 페이지에서 상대방의 ID를 입력하고 [화상통화하기] 버튼을 누르면 통화가 시작된다. 통화하기 전에 화상 통화창에서 [화상테스트] 버튼을 눌러 자기의 이미지가 잘 나오는지 확인할 수 있다.

PC로 일반전화에 전화 걸기

인터넷폰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것이 PC로 일반전화에 전화를 거는 PC to Phone 방식이다. 지난해엔 무료로 이용할 수 있었지만 올해 들어 유료로 전환한 서비스가 많은 이유도 이용률이 높다는 데 있다. 와우콜(www.wowcall.com)은 무료로 시내, 시외·이동 전화가 가능하고 전 세계 240개 국에도 무료로 전화를 걸 수 있는 서비스다. 전화를 걸 때 광고를 보거나 제휴 서비스에 회원으로 가입해 단위가 WOW로 표시되는 포인트를 얻으면 전화를 걸 수 있다. 대부분의 국제전화는 분당 20∼30WOW, 국내 전화는 10WOW가 들며 가입할 때 100WOW가 주어진다.

이용을 위해선 먼저 홈페이지에 접속해 회원으로 가입한다. 회원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입력해 로그인하면 전화 다이얼이 표시된 전화걸기 창이 나타난다. 통화하려는 전화번호를 키보드로 입력한 뒤 [Enter] 키를 누르거나 전화걸기 창에 있는 번호를 마우스로 누르고 [Call] 버튼을 누르면 된다. 국제전화는 001이나 002 등 통신사업자의 식별번호를 누르지 않고 바로 국가번호와 전화번호를 누른다. 예를 들어 미국 뉴욕에 전화를 건다면 1-212-1234-5678로 걸면 된다. 통화가 끝난 뒤 [End] 버튼을 눌러야 전화가 끊긴다.

차세대 인터넷폰으로 각광 받는 것이 인터넷 전화기를 이용해 Phone to Phone 방식의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다. 20만∼30만 원에 이르는 단말기 가격과 유료 서비스를 기반으로 한다. 굳이 PC를 통하지 않고도 일반전화 쓰듯 인터넷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또 LCD 화면을 장착하고 전용 브라우저를 탑재한 인터넷 전화기에선 간단한 인터넷 검색, 전자쇼핑, 예매도 가능하다.

인터넷 전화기 역시 인터넷 회선으로 데이터를 주고받는다. 따라서 인터넷 전화기를 이용하려면 먼저 전화기에 인터넷망을 연결해 인터넷으로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있는 주소인 IP를 부여해야 한다. 인터넷 전화기는 단말기 종류에 따라 설치 방법이 다르다. 인터넷 회선을 직접 전화 단말기에 꽂고 단말기의 메뉴에서 네트워크를 설정하는 방법이 있다. 또는 PC에 드라이버를 깐 다음 PC에 단말기를 연결해 이용하는 방법이 있다.

앳폰(www.atphone.com)은 단말기에 두 개의 포트가 있다. UP 포트에는 초고속 인터넷 선을, PC 포트에는 랜선을 꽂아 PC의 랜카드에 연결한다. 단말기의 전원을 켜면 네트워크가 설정된다. 서비스를 신청했을 때 받은 전화번호를 인식하면 통신을 시작할 수 있다. 인터넷 전화기는 초기 설치비용이 부담스럽다. 그러나 전화를 걸 때마다 PC를 켜야 하는 기존 인터넷 전화기보다 훨씬 편리하고, 일반 전화기보다 전화 이용료가 무척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다.

기타 추천할 만한 인터넷폰 서비스

지금까지 세 가지 유형의 인터넷폰 서비스 중 대표적 상품들의 이용방법을 살펴봤다. 다른 인터넷폰 상품들도 세 가지 상품들과 이용방법에 서는 큰 차이가 없다. PC to PC나 PC to Phone 방식 인터넷폰의 경우 다이얼패드, 와우콜 이외에도 큰사람정보통신의 엘디(www.elthe.co. kr), 큐피텔(www.qptel.co.kr) 등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인기다. 와우콜은 홈페이지에 접속해 전화를 거는 웹 기반 서비스인 데 비해 엘디는 전용 프로그램을 내려받아야 한다. 큐피텔은 웹 기반 서비스와 전용 프로그램 모두 서비스하며 인터넷 전화 단말기도 판매한다. 특히 큐피텔과 엘디는 일반 전화기로 PC에 전화를 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두 서비스의 회원으로 가입하면 PC에 고유 번호를 부여한다. PC가 서비스에 로그인된 상태에서 일반전화로 그 번호를 누르면 PC와 전화기로 통화할 수 있다. 큐피텔의 경우 UMS 서비스와 같은 음성사서함 서비스를 지원해 상대방의 번호에 음성메시지를 남길 수 있다.

이들 서비스는 가격에선 조금씩 차이가 있다. 무료였던 다이얼패드는 7월부터 유료화를 단행한다. 큐피텔은 후불제로 월 기본요금 2000원에 3분당 36원의 이용료를 부가한다. 엘디는 국내 시내·외 전화의 경우 기본요금 없이 3분당 45원씩 부가한다. 이에 반해 와우콜은 무료 서비스 방식을 계속 고수할 방침이다. 단 국제전화를 자주 이용하는 사람을 대상으로 와우콜링카드라는 전화카드를 발매할 예정이다.

전용 단말기를 이용한 Phone to Phone 방식의 유료 인터넷폰 서비스는 앳폰텔레콤 이외에도 애니유저넷(www.anyuser.net), 월드폰코리아(www.wp114.com), 인터로드(www. interoad.co.kr), 테라피정보통신(www. tics.co.kr) 등이 호평 받고 있다. 머니폰(www. moneyphone.co.kr)에서 판매하는 인터넷폰 2ti는 일반 유·무선 전화기를 인터넷폰으로 이용할 수 있게 해주는 단말기다. 월드폰은 전화기에 LCD 액정을 장착해 화상통화도 가능하다.



주간동아 2001.06.28 290호 (p78~79)

< 조미라/ 아하! PC기자 > alfone@ahapc.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