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3년 전쟁 콩고에도 봄은 오는가

외국군 철수, 평화유지군 개입으로 전환점… 정부군`-`반군 세력 팽팽 ‘지뢰밭 위 평화’

  • < 김재명/ 분쟁지역전문기자 kimsphoto@yahoo.com >

3년 전쟁 콩고에도 봄은 오는가

3년 전쟁 콩고에도 봄은 오는가
3년 가까운 전쟁에서 170만명을 죽음으로 내몬 콩고민주공화국(이하 콩고) 내전이 전환점을 맞았다. 내전에 개입한 외국군들이 최근 콩고에서 물러가고 그 빈 자리를 유엔평화유지군이 메우기 시작했다. 지난 3월말에는 150명의 우루과이군으로 이루어진 유엔평화유지군이 콩고에 첫발을 내디뎠다. 세네갈과 모로코 군대도 곧 도착할 참이다. 평화유지군 규모는 2000명이다.

그렇다면 그동안 반군을 지원해 왔던 르완다와 우간다, 그리고 이에 맞서 정부군을 도와온 앙골라, 짐바브웨, 나미비아의 군대들이 물러간다면 콩고에 평화가 올 것인가? 대답은 부정적이다. 국토의 절반 이상을 지배하는 반군과 카빌라 정권은 언제라도 무력충돌을 벌일 가능성이 크다. 한마디로 지뢰밭 위의 평화일 뿐이다.

국제적 압력, 파병국 국내사정 작용

콩고 내전은 국제전의 양상을 보여왔기에 그동안 ‘아프리카의 제1차 세계대전’으로 불려왔다. 르완다는 콩고의 로렌트 카빌라가 이끄는 당시 반군을 도와 1997년 카빌라가 정권을 쥐도록 한 산파역을 했다. 그러나 투치족이 지배하는 르완다에 대한 나쁜 국민감정을 배경으로 카빌라가 독자노선을 걸어가려 하자, 르완다는 1년 뒤 다시 그를 뒤엎으려 나섰다. 1998년 여름 이처럼 르완다와 우간다가 그동안 지원해 온 로렌트 카빌라 정권을 뒤집어 엎어 무너뜨리려고 반군들을 조직적으로 부추겨 일어난 콩고 내전은 국제전의 모습을 띠어왔다.

카빌라 정권의 긴급요청에 따라 짐바브웨, 앙골라, 나미비아가 군대를 보냄으로써 그동안 콩고에서는 르완다군 2만명과 우간다군 1만명에 맞서 짐바브웨군 1만2000명, 앙골라군 7000명, 나미비아군 2000명이 대치해 왔다. 그러나 외국 군대들이 최근 병력을 단계적으로 철수함에 따라 내전은 새로운 국면으로 들어섰다. 반군을 지원해 온 르완다-우간다 군도 3월 말부터 콩고 내전에서 발을 빼기 시작했다.



정부군과 반군은 지난 1999년, 지도상으로 콩고의 바로 아래쪽에 있는 잠비아의 수도 루사카에서 평화협정을 맺었지만, 지금까지 협정은 지켜지지 않은 채 내전이 계속되었다. 책임은 당시 콩고 권력자였던 카빌라에게도 있다. 카빌라는 ‘루사카 평화협정’을 거부하고 “연립정부를 세워 반군과 권력을 나누어 갖느니, 차라리 나라를 쪼개는 것이 낫다”는 식으로 억지를 부렸다.

콩고 내전이 평화적으로 끝날 기미를 보인 것은 올해 1월 로렌트 카빌라가 암살당하고, 그의 아들 조셉 카빌라가 대통령 자리에 오른 후부터다. 조셉 카빌라는 “외국군대의 철수가 콩고 내전을 종식하는 열쇠”라며 빠른 시일 안에 철군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카빌라의 죽음으로 이제 그만 콩고 내전을 끝내자는 국제적인 압력, 그리고 파병국들의 국내사정 등이 작용해 카빌라는 지난 1월 외부군 병력들을 물리기로 반군과 합의한 바 있다. 이제 그 자리를 2000명의 유엔평화유지군이 메우는 모습이다.

콩고 내전은 단순히 군대라는 물리력이 충돌하는 고전적인 분쟁이 아니다. 금 다이아몬드 등 콩고의 풍부한 지하자원을 둘러싼 이해관계, 정부군과 반군에 따로 줄을 댄 외국기업인들, 이권을 노린 외세의 개입 등으로 복잡하기 이를 데 없다. 내전의 근본적인 핵은 콩고의 지하자원이다. 만일 콩고에 금과 다이아몬드가 나지 않는다면, 내전은 누가 이기든 일찌감치 끝났을 것이란 분석이 가능할 정도다.

내전으로 위기에 몰린 카빌라 정권은 짐바브웨와 나미비아에게 다이아몬드 채굴권을, 앙골라에게는 대서양 연안의 유전 채굴권을 넘겨주면서 반군에 맞서도록 부추겨 왔다. 반군들의 주요 자금원도 다이아몬드와 금, 그리고 콜타르를 비롯한 풍부한 지하자원이다. 반군은 두 갈래인데 4만명에 이르는 반군세력의 주력인 콩고민주연합(Congolese Rally for Democracy)은 콩고 동부를, 콩고해방운동(Congolese Liberation Movement)은 콩고 동북부를 차지한 상태다. 콩고민주연합은 르완다가, 콩고해방운동은 우간다가 각기 배후 지원세력이다.

3년 전쟁 콩고에도 봄은 오는가
콩고 내전은 국제정치의 기본 개념인 힘의 균형(Balance of Power)으로 보아 어느 한쪽이 이길 수 없는 전쟁으로 판가름났다. 98년 우간다와 르완다가 카빌라 정권을 무너뜨리려고 반군을 조직해 내전을 일으켰을 때의 전략은 속전속결이었다. 그러나 전쟁이 장기화함에 따라 콩고에 비해 작은 나라들인 우간다와 르완다는 부담을 느끼게 되었다. 여기에 우간다와 르완다 양국의 갈등, 이에 따른 두 반군 사이의 갈등도 철수를 부추기는 요인으로 분석된다.

짐바브웨의 로버트 무가베 대통령도 진즉부터 콩고에서 자국군을 빼내오길 원해 왔다. 내전 개입에 따른 정치경제적 불안정 때문이었다. 사실 짐바브웨는 지정학적으로 콩고와는 인연이 없다. 콩고와 짐바브웨 사이엔 잠비아가 놓여 있다. 무가베의 참전 결정은 지역내 발언권 강화를 바라는 무가베의 정치 스타일에서 비롯한 것으로 풀이된다. 군대를 보내면서 무가베 정권은 카빌라 정권과 여러 종류의 계약을 맺고 이권사업에 뛰어들었다. 처음엔 전쟁비용이 그런 이권사업으로 충당될 것으로 믿어졌다. 그러나 기대만큼 수익을 못 낸다는 게 드러나면서 국내적으로 철군 압력을 받아왔다. 이대로 소모적인 전쟁을 계속한다면, 무가베는 일방적으로 철군을 선언해야 할 것으로 전망되던 참이었다.

앙골라의 실력자 도스 산토스 대통령도 무가베와 마찬가지로 패권(hege mony)이란 개념에 눈을 뜨고 있는 인물이다. 그가 카빌라의 콩고 내전 개입 요청을 선뜻 받아들인 것도 이웃한 콩고에서 카빌라를 대신한 어떤 강력한 리더십이 출현하는 것을 바라지 않기 때문으로 풀이할 수 있다. 그 자신 또한 요나스 사빔비가 이끄는 앙골라 반군 UNITA의 존재 때문에 오랫동안 머리를 썩여 왔다(UNITA의 배후기지도 콩고의 밀림이다).

콩고 내전으로 고통받는 것은 비전투원들인 일반 국민들뿐이다. 국제적인 인권단체인 Human Right Watch 보고서에 따르면, 콩고인들에겐 반군, 외국군, 정부군 가릴 것 없이 공포의 대상이었다. 내전으로 인한 콩고인들의 고통은 여러 통계수치가 잘 보여준다. 인구 5200만명인 콩고의 1인당 국민총생산은 겨우 710달러(1999년 추정치)에 지나지 않는다. 풍부한 지하자원이 있음에도 높은 실업률과 인플레(연 46%)로 경제는 엉망이다. 콩고 내전으로 200만명에 이르는 난민이 발생했다.

사망자 숫자는 엇갈린다. 20만명 또는 60만명이 죽었다는 통계가 일반적이지만, 미국 뉴욕에 본부를 둔 비정부기구인 국제구호위원회(International Rescue Committee)는 170만명이라고 추정한다. 이 숫자는 카빌라 정권 아래 다시 내전을 시작한 98년 8월부터 2년 동안의 집계다. 하루에 2600명이 전투중, 또는 굶주림과 영양실조로 죽어갔다는 얘기가 된다. 이들 가운데 5세 이하의 어린이 사망자가 59만명 가량이다.

콩고 내전의 한 변수는 르완다의 후투족 무장세력이다. 그동안 카빌라 정권은 1만5000명에 이르는 이 무장세력을 지원하면서 반군에 맞서왔다. 후투족 가운데는 94년 르완다 학살에 가담했다가 콩고로 도망간 자들이 상당수 포함되어 있다. 현지에선 이 르완다 반군을 인터라함위(Intera hamwe)라고 한다. 콩고에 평화가 오면, 이 1만5000명 무장세력의 존재가 여전히 분쟁의 불씨가 될 것이다. 외군군들이 철수한다 해도 콩고에 평화가 찾아온다는 희망은 섣부른 바람이다.





주간동아 2001.04.17 280호 (p54~55)

< 김재명/ 분쟁지역전문기자 kimsphoto@yahoo.com >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