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지금은 안중근 의사 동양평화론을 떠올릴 때”

한중안보평화포럼, 中 차하얼학회와 업무협약 체결

  •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지금은 안중근 의사 동양평화론을 떠올릴 때”

7월 5일 서울 영등포구 공군호텔에서 열린 한중안보평화포럼과 중국 차하얼학회 업무협약(MOU) 체결식 모습. 한팡밍 차하얼학회 회장(왼쪽에서 세 번째), 윤주경 국회의원(가운데), 백승주 한중안보평화포럼 회장(오른쪽에서 세 번째) 등이 참석했다. [사진제공 한중안보평화포럼]

7월 5일 서울 영등포구 공군호텔에서 열린 한중안보평화포럼과 중국 차하얼학회 업무협약(MOU) 체결식 모습. 한팡밍 차하얼학회 회장(왼쪽에서 세 번째), 윤주경 국회의원(가운데), 백승주 한중안보평화포럼 회장(오른쪽에서 세 번째) 등이 참석했다. [사진제공 한중안보평화포럼]

국방부 등록 사단법인 한중안보평화포럼(회장 백승주 전 국회의원)과 중국 공공외교 싱크탱크인 차하얼(察哈爾)학회가 7월 5일 상호 교류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맺고 동북아 평화와 남북문제 등 다양한 공동 연구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날 서울 영등포구 공군호텔에서 열린 MOU 체결식에는 백승주 포럼 회장과 윤주경 포럼 명예회장(국민의힘 국회의원), 한팡밍 학회 회장 등 20여 명이 모였다. 이들은 두 단체 간 상호 방문, 동북아 평화를 주제로 한 세미나 및 전문가 회의 개최 등 다양한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백승주 포럼 회장은 “올해는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은 해로 양국 간 안보평화 분야 교류 및 협력이 여느 때보다 필요한 때”라며 “새로운 국제질서가 형성되는 가운데에서도 오랜 이웃인 양국의 협력은 지속되어야 한다. MOU 체결을 계기로 다양한 협력이 이뤄져 동아시아 평화와 발전이 촉진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주경 포럼 명예회장은 “지금은 우리가 안중근 의사의 ‘동양평화론’을 기억하면서 미래를 열어가야 할 때”라며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한국과 중국이 지속적으로 만나고 동아시아 평화를 위해 함께 나아가게 되기를 바란다”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이어 한팡밍 학회 회장은 “한‧중 관계, 그리고 동아시아 발전과 평화를 위해서는 양국 간 상호 이해와 지속적인 교류가 필요하다”며 “수교 30주년에 체결된 이번 협약을 통해 서로를 이해하고 공감하는 기회가 마련돼 두 나라가 함께 미래로 향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2016년 설립된 한중안보평화포럼은 그동안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 초청 강연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한중 교류에 앞장서 왔다. 차하얼학회는 중국 최초의 비정부 외교 및 국제관계 싱크탱크로 중국 정부에 공공외교 정책을 건의를 하는 대표적인 기구. 한팡밍 학회 회장은 중국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외사위원회 부주임(차관급)을 맡고 있다.





주간동아 1346호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57

제 1357호

2022.09.23

美 연준 3연속 자이언트 스텝 단행, 연말 기준금리 4.4% 간다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