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李는 독재” “尹은 무능” 프레임 전쟁 [고성호 기자의 다이내믹 여의도]

행정 경험 강조 vs 반문 세력 결집

  • 고성호 동아일보 기자 sungho@donga.com

“李는 독재” “尹은 무능” 프레임 전쟁 [고성호 기자의 다이내믹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왼쪽)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왼쪽)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뉴스1]

여야 대선 후보들의 ‘프레임 전쟁’이 본격화하고 있다. 상대 후보를 자신이 만든 ‘틀’에 가둬 선거를 유리한 구도로 만들려는 신경전은 대선일이 다가올수록 치열해질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초반 프레임 대결은 ‘무능’과 ‘독재’로 압축된다. 이 후보는 윤 후보의 인물 경쟁력을 문제 삼으며 ‘무능’ 프레임을 들고 나왔고, 윤 후보는 이 후보의 “이재명의 민주당” 발언과 관련해 ‘독재’ 프레임을 씌웠다.

이 후보는 윤 후보를 향해 “무능은 자랑이 아니다”며 날을 세웠다. 그는 11월 27일 “무능한 것은 개인에게는 용서가 되지만 국가 책임자가 무능한 것은 범죄”라며 “자기가 실력이 있어야 실력이 있는 사람을 골라낸다”고 말했다. 이는 윤 후보가 기초·광역단체장의 행정 경험이 없다는 점을 부각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는 “국정은 몇 달 벼락치기 공부한다고 되는 것이 아니다. 누가 민생에서 실력을 입증해왔는지, 그래서 과연 누가 국민의 삶을 바꿔낼 수 있는지 판단해 달라”고 강조했다. 성남시장과 경기도지사를 지낸 자신의 행정 능력과 성과를 강조함으로써 지지층 결집과 중도층 확장에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그는 같은 날 자신을 실력, 실천, 실적의 ‘3실 후보’라고 언급했다.

프레임 전략 부메랑 될 수도

윤 후보는 이 후보의 추진력과 관련해 독재 프레임을 씌우며 반문(반문재인) 세력 결집을 시도하고 있다. 그는 11월 29일 이 후보가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닌 이재명의 민주당을 만들겠다”고 선언한 것과 관련해 “그야말로 독재적 발상에 다름 아니다”고 규정했다.



윤 후보는 “민주적 공당이 아니라 대통령 후보 개인을 위한 사당의 길을 가겠다는 발상이 숨어 있다”며 “이런 발상에서 청와대 독재가 싹트고 집권당이 청와대의 여의도 출장소로 전락하는 것이다. 민주주의와 정당 정치 발전을 위해 결코 허용돼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의 이 같은 발언은 자신이 입법부를 존중하는 대선 후보라는 점을 부각함으로써 정권교체의 여론을 결집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앞서 그는 이번 선거운동을 국민의힘 중심으로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여야 후보들이 여론의 우위를 점하기 위해 펼치는 프레임 전략이 어느 후보에게도 확실한 지지를 보내지 않는 스윙보터들의 반감을 살 경우 자칫 부메랑이 돼 자신의 지지율을 깎아내릴 수 있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주간동아 1317호 (p10~10)

고성호 동아일보 기자 sungho@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39

제 1339호

2022.05.13

블랙&화이트, 공식 데뷔한 ‘쿨톤’ 김건희 여사의 TPO 전략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