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설날 즐거움 더하는 ‘독특한 전통주’

[명욱의 술기로운 생활] 진한 맛, 경쾌한 맛 다 있다…당신의 선택 도울 한 줄 평까지

  • 명욱 주류 문화 칼럼니스트 blog.naver.com/vegan_life

설날 즐거움 더하는 ‘독특한 전통주’

설날, 전통주 한 잔 어떨까요. [GettyImages]

설날, 전통주 한 잔 어떨까요. [GettyImages]

2021년이 시작된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설이다. 이번 설은 그 나름 의미가 깊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제대로 맞는 첫 설이기 때문이다. 지난해 설만 해도 아직 확진자가 5명 미만으로 많지 않았다. 다들 조심하기는 했지만 예년처럼 흘러간 명절이었다. 민족 대이동이 이뤄졌고, 가족과 친지가 모두 모인 연휴였다. 그러나 올해는 다르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여전히 시행되고 있는 데다, 정부도 가급적 모임과 이동을 피해달라고 권하는 상황이다. 결국 소규모 가족 단위로 보내야 하는 설인 셈이다. 

이런 설에는 어떤 전통주가 가장 잘 어울릴까. 단순히 차례용 술이 아닌, 다양한 방식으로 즐길 수 있는 독특한 전통주를 개인적인 맛 평가와 함께 소개한다.


제주(祭酒)로도 좋은 앉은뱅이 술 ‘한산소곡주’

한 번 맛보면 다 마실 때까지 일어날 수 없다는 술. 일명 ‘앉은뱅이 술’로 불리는 한산소곡주. 물보다 찹쌀을 더 많이 넣어 100일 이상 숙성시킨 정통 발효주로, 달콤한 맛과 깊고 뭉근한 장맛이 좋다. 현재 한산소곡주는 충남 서천 지역 특산주로 50곳 이상의 양조장에서 만들고 있다. 가장 정통성 있다고 평가받는 소곡주는 충남 무형문화재 우희열 명인의 한산소곡주. 전체적으로 진한 맛을 자랑하며 기름진 음식과도 잘 맞는다.



와인처럼 즐기는 전통주 ‘복순도가 맑은술’

[사진제공 · 부국상사]

[사진제공 · 부국상사]

스파클링 막걸리의 원조로 불리는 ‘영남 알프스’ 복순도가에서 나온 맑은술이다. 이 술은 앞서 설명한 한산소곡주와 완전히 반대되는 느낌이다. 누룩향을 최대한 자제했고, 진한 맛보다 맑고 경쾌하며 감귤계 맛이 나는 부르고뉴 화이트 와인 느낌을 추구한 술이다. 와인잔을 사용하면 특유의 풍부한 과일향을 즐길 수 있다. 상큼한 맛 덕분에 설날 음식인 불고기, 전류와 궁합도 좋다.




눈 내리는 겨울 같은 증류주 ‘금산의 금설’

대한민국을 잘 표현하는 단어 중 금수강산(錦繡江山)이라는 말이 있다. 비단에 수를 놓은 듯 아름다운 강산이라는 뜻이다. 이 말을 함축한 것 같은 충남 금산(錦山)에서 눈길을 끄는 신제품을 내놓았다. 증류식 소주에 금박을 넣은 ‘금설(金雪)’이라는 제품이다. 부국상사 공모전을 통해 정한 제품명처럼 눈 내리는 듯한 금박의 모습을 잘 표현할 수 있도록 조명이 세트로 포함돼 있다. 조금 어두운 방에 조명을 켜놓는 것만으로도 아름다운 눈이 내리는 설 그 이상을 즐길 수 있다. 살짝 구운 쌀향이 나고, 알코올 도수는 35도로 높다. 그냥 마시기보다 탄산수 및 온더록스로 희석해 마시면 부담이 덜하다.



새봄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즐기고픈 정통 밀 소주 ‘진맥 소주’

현존하는 최고(最古) 한글 조리서인 안동 장씨의 ‘음식디미방(飮食知味方)’을 보면 2가지 소주가 나온다. 찹쌀 소주와 밀 소주다. 이 중 밀 소주의 맛을 밀밭으로 유명한 안동 맹개마을에서 구현해냈다. 직접 재배한 통밀로 발효주를 세 번 빚고, 이것을 직접 증류한 후 1년 이상 숙성시켜 만든다. ‘진맥(眞麥)’이라는 이름이 붙은 건 밀 자체를 진맥이라고 부르기도 했기 때문. 가볍게 즐길 수 있는 22도와 40도, 시그니처 라인인 53도 제품이 있다. 특히 53도 제품은 밀 특유의 부드러운 감촉이 그대로 살아 있다. 밀 맥주를 마시는 듯한 부드러움이 신기하게도 소주에서 느껴진다.



가족끼리 작은 파티를 즐기고 싶다면 ‘블링블링’ 전통주

‘우주술’로 불리는 술이 있다. 마치 오로라를 연상케 하는 술로, 조명이 들어오면 더욱 영롱한 빛을 발산한다. 영덕주조에서 지난해 12월 출시한 우주술 ‘블링블링’ 전통주는 동해안의 아름다움을 담은 바다별, 백사장을 품은 모래별, 그리고 저녁 하늘을 이미지화한 노을별 등 총 3종이다. 각각의 맛도 개성 있지만, 서로 섞으면 수십 가지 다양한 색이 나온다. 한 종보다 3종 모두 사서 소소한 가족 파티용 술로 즐기기에 좋다. 알코올 도수는 15도. 다소 강하다면 탄산수나 얼음을 넣어 즐기자.



담금주 키트로 부모와 즐겨볼까

[사진 제공 · 술마켓]

[사진 제공 · 술마켓]

최근 홈술 시장이 커지다 보니 홈술 담금주 키트도 인기다. 베러댄투데이가 제조한 담금주 키트는 기존 제품과 달리 디자인과 내용물 색감까지 신경 썼다. 딸기, 레몬 외에도 야관문과 베리를 담은 4종을 판매하고 있다. 참고로 이 키트에는 술은 포함돼 있지 않다. 따라서 설날에 맞춰 안동소주, 문배주, 이강주, 제주 고소리술 등 전통 소주를 넣으면 담금주 특유의 맛과 전통 소주의 맛이 잘 어우러지는 술이 완성된다.





주간동아 1276호 (p76~77)

명욱 주류 문화 칼럼니스트 blog.naver.com/vegan_life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4

제 1294호

2021.06.18

작전명 ‘이사부’ SSU vs UDT ‘강철부대’ 최후 대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