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개, 친구부터 선생님까지... 반려로봇 무한진화

첨단 로봇 트렌드 “우리랑 함께 놀아요”

  • 이종림 과학전문기자

개, 친구부터 선생님까지... 반려로봇 무한진화

대표적인 반려로봇 ‘아이보’(왼쪽)와 
충견형 만능 로봇 ‘스폿’. [소니, 보스턴다이내믹스]

대표적인 반려로봇 ‘아이보’(왼쪽)와 충견형 만능 로봇 ‘스폿’. [소니, 보스턴다이내믹스]

올해 트렌드를 알 수 있는 세계 최대 국제전자제품박람회 ‘CES 2021’에 다양한 형태의 AI(인공지능) 로봇이 등장했다. 눈에 띄는 점은 AI 로봇 기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가정에서의 심리적 안정과 공감 욕구를 해결해줄 반려로봇으로 진화하고 있다는 것이다. 충실한 로봇개, 귀엽고 사랑스러운 반려로봇, 친구가 돼줄 휴머노이드, 아이들의 정서와 학습까지 담당할 교육로봇 등 첨단 트렌드를 살펴본다.


#집 지키는 슈퍼컴퓨터 로봇개 ‘코다’

진화하는 로봇개 ‘코다’. [코다]

진화하는 로봇개 ‘코다’. [코다]

과거 반려로봇은 개나 고양이를 흉내 낸 모습이었다. 소니의 ‘아이보(Aibo)’처럼 귀여운 강아지가 있는가 하면, 보스턴다이내믹스의 ‘스폿(Spot)’ 같은 충견형 만능 로봇도 있다. CES 2021에서 미국 로봇 제작 기업 코다(Koda)가 선보인 로봇개 ‘코다’는 후자 쪽이다. 

코다는 집을 지키는 경비견처럼 주인 목소리에 귀를 기울인다. 로봇 몸체의 앞, 뒤, 양쪽에 3D(3차원) 카메라가 장착됐으며, 전면에는 1300만 화소 카메라가 탑재됐다. 개의 특징을 살린 머리와 꼬리 부분이 움직인다. 동물과 같은 이동성을 위해 목에 소형 하이토크 모터 14개가 탑재된 2개의 모터를 장착했다. 

코다는 다양한 센서를 통해 사람과 물체, 주변 상황을 파악한다. 97% 정확도로 음성도 인식한다. 또한 가족이 슬프고 우울하고 행복하고 흥분할 때 등 인간 감정에 맞춘 행동을 학습하게 된다. 슈퍼컴퓨터급 지능을 갖고 있기에 이런 학습이 가능하다. 코다는 블록체인 기반의 분산형 AI 인프라를 통해 데이터를 공유하고, 최적의 솔루션을 처리하면서 기술을 습득하고 진화한다. 엠마 러셀 코다 최고경영자(CEO)는 IT 미디어 ‘씨넷’을 통해 “코다는 가정용 반려로봇이자 예술작품”이라며 “시간이 지날수록 강아지에서 슈퍼컴퓨터급 지능을 가진 로봇개로 진화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AI 로봇개 코다의 가격은 4만5000~5만5000달러(약 5000만 원)로 책정될 예정이다.

#털북숭이 감성로봇 ‘모프린’

감성을 학습하는 로봇 ‘모프린’. [뱅가드 인더스트리즈]

감성을 학습하는 로봇 ‘모프린’. [뱅가드 인더스트리즈]

일본 뱅가드 인더스트리즈가 개발한 ‘모프린(Moflin)’은 CES 2021에 등장한 첨단 로봇 중에서도 독특한 콘셉트로 시선을 빼앗았다. AI 반려로봇 모프린은 검은색 눈과 부드러운 털을 지닌 푹신한 공의 모습이다. 털이 북슬북슬한 강아지나 고양이를 쓰다듬으면 마음이 편안해지듯, 매끈한 기존 로봇과는 다른 촉감이 감성을 자극한다. 털북숭이처럼 생긴 외모와 달리 모프린은 다양한 소리와 움직임으로 자신의 느낌을 뚜렷하게 표현할 만큼 지능적이다. 



뱅가드 인더스트리즈에 따르면 고유한 알고리즘과 내장 센서로 주변 환경을 인식하고, 사람들과 상호작용을 통해 다양한 감성을 학습하면서 성장한다. 불안, 침착, 행복, 흥분 등 구체적인 상황에 맞는 반응을 보일 수 있다. 내장 센서로는 자이로스코프가 달린 가속도계, 터치 센서, 마이크 등이 탑재돼 있다. 모프린은 센서를 통해 사람을 구별할 수 있으며, 동물의 몸짓을 닮은 움직임과 특유의 소리로 느낌을 표현한다. 충전이 필요할 때는 달걀 모양의 둥지에서 휴식을 취하며 귀여운 잠꼬대 소리를 내기도 한다. 모프린의 가격은 400달러(약 44만 원)가량으로 예상된다.


#활용도 높은 휴머노이드 ‘리치’

휴머노이드 로봇 ‘리치’. [폴렌 로보틱스]

휴머노이드 로봇 ‘리치’. [폴렌 로보틱스]

반려로봇이라고 동물의 모습만 있는 것은 아니다. 사람과 닮은 휴머노이드 로봇도 친구가 될 수 있다. 프랑스 로봇 스타트업 폴렌 로보틱스가 오픈소스로 개발한 ‘리치(Reachy)’는 사람과 상호작용하는 휴머노이드 로봇이다. 리치는 라즈베리파이(소형 개발 보드) 기반으로 2개의 눈과 바이오닉 팔, 머리, 스피커, 마이크 등이 탑재된 상반신 몸체만으로 구성돼 있다. 머리 윗부분에 안테나가 부착돼 있어 그 움직임으로 감정을 표현한다. 7자유도(자유도는 로봇관절이 전후좌우로 움직이는 활용도를 말한다. 

7자유도는 사람 팔에 근접한 수준이다)를 지원하는 팔은 500g 무게의 물체를 들어 올리며, 이미지와 음성 인식 기술로 사람과 소통한다. 

리치는 지난해 CES에 등장했다 올해 원격 제어 기능을 추가해 재출품됐다. 전용 가상현실(VR) 원격 운용 애플리케이션(앱)에 접속해 VR 헤드셋을 착용하고 핸드 컨트롤러를 사용함으로써 언제 어디서나 로봇을 제어할 수 있다. 제조사는 CES 2021 현장에서 VR 헤드셋과 컨트롤러를 착용한 직원이 직접 팔을 움직이고, 손을 사용해 장난감 블록을 집어 통에 넣거나 게임하는 과정을 성공적으로 시연했다. 리치의 가격은 1만7000달러(약 1877만 원)이며 로봇팔 1개만 구입 시 9000달러, 로봇 헤드와 로봇 팔 1개 구입 시 1만1000달러다.


#놀이와 학습을 모두 채워주는 교육로봇 ‘목시’

교육로봇 ‘목시’. [임바디드]

교육로봇 ‘목시’. [임바디드]

가정에서 원격수업이나 홈스쿨링을 하는 아이에게 학습 활동과 정서 함양을 동시에 충족시켜줄 로봇이 있다면 부모에게 좋은 선택이 될 것이다. 

미국 스타트업 임바디드는 머신러닝과 AI 기술을 이용해 자연스럽게 대화하면서 표정도 짓는 어린이용 교육로봇 ‘목시(Moxie)’를 개발했다. 목시는 5~10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놀이를 통해 사회성과 인지능력, 감성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도와준다. 목시는 아이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가고자 디자인에 특히 신경 쓴 제품이다. 부드러운 청록색 재질에 머리는 물방울 모양이다. 키는 40cm이다. 대화, 표정, 눈 접촉 같은 자연스러운 상호작용을 처리하고 이에 응답하도록 소셜엑스(SocialX)라는 기계 학습 플랫폼을 탑재했다. 

목시는 아이와 상호작용하며 바닥에서 360도 회전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목, 배, 바닥을 구부려 감정을 표현한다. 로봇 이마에 내장된 카메라로 아이를 관찰하고, 하체에 탑재된 스피커를 통해 목소리를 낸다. 목시가 매주 특정 과제를 내주면 아이들이 해결하는 방식으로 학습 효과를 얻는다. 읽기, 그림 그리기, 운동, 명상 같은 활동도 함께 할 수 있다. 목시는 교육 전문가와 아동 발달 전문가의 의견을 바탕으로 설계됐다. 부모는 앱을 통해 목시와의 활동으로 자녀의 발달 상태가 어떤지 살펴볼 수 있다. 

임바디드 설립자 파올로 피르자니언은 온라인 미디어 ‘디진’을 통해 “목시는 감정을 나타내는 말과 표정, 신체 언어, 인간 심리학과 신경학을 통해 아이와 깊은 유대감을 형성하는 로봇”이라며 “가정 학습이 중요해진 만큼 머신러닝을 통해 더욱 향상된 맞춤 학습 목표를 설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목시의 가격은 1500달러(약 165만 원)로 여기에는 1년 분량의 콘텐츠 이용료가 포함돼 있다. 그 후에는 매달 60달러를 추가로 지불해야 한다.





주간동아 1275호 (p42~44)

이종림 과학전문기자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06

제 1306호

2021.09.10

시어머니도 엄지척! 여수 삼합·해운대 대구탕·강릉 짬뽕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