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황승경의 ON THE STAGE

뮤지컬 ‘아이다’ 이룰 수 없는 사랑의 변주

  • 공연칼럼니스트·공연예술학 박사 lunapiena7@naver.com

뮤지컬 ‘아이다’ 이룰 수 없는 사랑의 변주

[사진 제공 · 신시컴퍼니]

[사진 제공 · 신시컴퍼니]

1869년 11월 17일 공사 시작 10년 만에 수에즈 운하가 열렸다. 이 운하는 고대 이집트 시절부터 인근 주민들의 희망이었다. 수에즈 운하는 물류운송항로를 대폭 단축시키며 15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세계경제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수에즈 운하 개통, 그 화려하고 장대한 서막을 알리고 세상의 이목을 모으고자 이집트 총독은 오페라 제작에 착수했다. 당대 최고 작곡자 주세페 베르디를 삼고초려까지 해가며 고대 이집트를 배경으로 한 오페라를 제작했다. 하지만 보불전쟁 탓에 이 오페라의 백미인 의상과 무대가 도착하지 못했다. 결국 오페라는 수에즈 운하 개통 이후에 초연됐다. 이 오페라가 바로 ‘아이다’. 성악가뿐 아니라 합창, 발레, 오케스트라, 무대, 의상이 어우러져야 하는 그랜드오페라로, 엄청난 제작비만큼이나 대중에게 가장 많이 알려진 오페라다.  


[사진 제공 · 신시컴퍼니]

[사진 제공 · 신시컴퍼니]

1994년 애니메이션 뮤지컬 ‘라이온 킹’의 성공에 힘입어 미국 디즈니사는 어른들을 위한 동화로 애니메이션 뮤지컬 ‘아이다’ 제작에 박차를 가했다. 허나, 작곡자 엘턴 존과 작가 팀 라이스는 뮤지컬 ‘아이다’가 오페라 ‘아이다’와는 상당히 다른 작품이기를 원했다. 두 거장의 의견을 적극 수렴한 디즈니사는 오페라풍 뮤지컬에서 현대적 뮤지컬로 방향을 틀었다. 그리고 7년이라는 준비 기간을 거쳐 록, 가스펠, 발라드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통해 뮤지컬 ‘아이다’에 현대적인 빛깔의 옷을 입혔다. 뮤지컬에서 주인공 아이다는 에티오피아 공주가 아니라 누비아 공주로 등장한다. 지금은 없지만 과거 이집트 남부와 수단 북동부에 걸쳐 실존하던 고대왕국 누비아는 이집트에 흑인노예를 공급했다. 

누비아 공주 아이다(윤공주·전나영 분)와 이집트 파라오의 딸 암네리스 공주(정선아·아이비 분), 그리고 두 여인에게 동시에 사랑받는 장군 라다메스(김우형·최재림 분). 이 세 사람의 아름답지만 가슴 저미는 사랑 이야기가 액자식 구성으로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펼쳐진다. 뮤지컬 ‘아이다’는 2005년부터 한국 뮤지컬 사상 처음으로 브로드웨이의 최첨단 무대 메커니즘을 완벽하게 재현하고 있다. 800여 벌의 의상과 60여 개의 통가발 등 무대 소품 및 장치의 양만 40t 컨테이너 9대 물량이다. 

자칫 고리타분할 수 있는 옛이야기지만 국가 간 갈등, 인종차별 갈등 속에서 이뤄질 수 없는 사랑을 하는 아이다의 모습은 21세기 관객에게 더욱 애달프게 다가와 큰 울림을 준다.








주간동아 2019.11.15 1214호 (p73~73)

공연칼럼니스트·공연예술학 박사 lunapiena7@naver.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