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LEISURE | 채지형의 On the Road

온몸 휘감는 박진감…강원도에서 뛰다!

여름 레포츠 ② 서바이벌 게임과 번지점프

온몸 휘감는 박진감…강원도에서 뛰다!

온몸 휘감는 박진감…강원도에서 뛰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강원도 인제 하면 험한 산과 군인이 떠올랐다. 그러나 이제는 다르다. 아드레날린이 퐁퐁 튕길 것 같은 레포츠가 먼저 생각난다. 래프팅이나 서바이벌 게임, 번지점프 같은 레포츠가 인제의 새로운 상징으로 자리잡고 있다.

인제의 이미지가 변한 것처럼 서바이벌 게임의 지형도 바뀌고 있다. 온몸에 빨갛고 파란 물감을 묻혀야 했던 서바이벌 게임에서, 레이저 총을 이용한 깔끔한 서바이벌 게임으로 옮겨가는 것이다.

레이저 총을 이용한 서바이벌 게임이라면 과연 재미는 있을지, 타격감은 어떨지 물음표가 생기는 부분이 한두 군데가 아니다. 의심 가득한 눈을 하고 찾은 인제군 밀리터리 테마파크.

정작 총을 들고 전장에 들어가니 언제 그런 생각을 했냐는 듯 신나게 레이저 총을 쏘아대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역시 모든 일은 직접 몸으로 부딪쳐봐야 안다.

오프라인으로 진출한 온라인 게임



인제군이 인제읍 남북리의 밀리터리 테마파크장에 선보인 서바이벌 게임은 온라인게임 서든어택을 그대로 오프라인으로 옮겨놓은 것이다. 서든어택은 동시 접속자 23만명의 기록을 가진 국내 최고의 FPS 게임(First-Person Shooter Game). 밀리터리 테마파크 안에 마련된 ‘서든어택 얼라이브’에서 온라인에서 하던 치열한 전투를 직접 해볼 수 있게 된 것이다.

서든어택 얼라이브에는 국방색으로 칠해진 18개의 컨테이너박스를 이용한 다양한 장애물이 자갈밭에 설치돼 있는데, 이것 역시 온라인 게임의 배경을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경기장은 가로 57m, 세로 29.4m 규모로, 2층 높이의 관람석이 있어 전투가 벌어지는 광경을 한눈에 구경할 수도 있다.

게임은 컨테이너박스가 있는 경기장에서 5명 정도가 한 팀을 이뤄 전·후반 각 10∼30분 동안 치러진다. ‘서바이벌’이라는 말 그대로 상대편을 얼마나 많이 ‘사살’했는지에 따라 승부가 갈린다.

경기에 필요한 장비는 레이저 총과 헬멧, 보이스 챗이다. 레이저 총에는 25발들이 탄창이 채워져 있는데, 오른쪽 버튼을 누르면 단발과 연발이 바뀐다. 보이스 챗은 무전기와 이어셋 헤드밴드로 구성돼 같은 팀끼리 무전을 주고받을 수 있다. 총으로 명중시켜야 하는 부분은 헬멧의 앞과 뒤, 총 등 3곳에 붙어 있는 센서다. 정확히 센서를 맞히지 않아도 어느 정도 반경 안에 닿으면 적을 사살한 것으로 인정된다.

온몸 휘감는 박진감…강원도에서 뛰다!

1 레이저 총을 이용한 서바이벌 게임을 즐기고 있는 모습.

기존 서바이벌 게임과 크게 다른 점 중 하나는 사살되더라도 몇 번이나 ‘부활’할 수 있다는 점. 일단 상대편의 총에 맞으면 ‘으악’ 하는 비명이 헤드셋에 들리고 총을 발사할 수 없게 되는데, 이럴 때는 얼른 경기장 밖으로 나가야 한다. 밖으로 나가서 10초 동안 총기발사 중지장치 해제를 신청하면 다시 게임에 참가할 수 있다. 상대편을 명중시키면 전광판에 점수가 올라간다.

경기 진행방법과 장비에 대한 설명을 듣고 나면 이제 실전에 들어갈 차례다. 이번에 겨룰 팀 이름은 ‘다죽자’와 ‘네버다이’. 7명씩 팀을 나누고 적진에 들어갔다. 총은 묵직했다. 자갈밭 위로 ‘사각사각’ 이어지는 소리가 들리자 몸을 돌려 적군을 향해 사격했다. 명중. 시작이 좋다.

그러나 뿌듯함도 잠시. 어디에서 날아왔는지도 모르는 총을 맞고 전사했다. 헤드셋에서 흘러나오는 처참한 비명 “으악!” 얼른 시작 지점으로 달려가서 부활을 신청한다. 이때 무전기로 첩보가 들어온다. 입구에 있는 개구멍에 스나이퍼가 숨어서, 들어오는 이들을 집중공략하고 있다는 전갈이다. 동료들과 먼저 스나이퍼를 제거하기로 작전을 짠다. 아무리 높은 명중률을 자랑하는 스나이퍼지만 치밀한 작전에는 당하지 못한다.

총을 난사하던 전반전과 달리 후반전에는 조준에 힘쓴다. 난사하다가는 오히려 내가 타깃이 되어 공격당하기 쉽다는 사실을 알았기 때문이다. 컨테이너박스에 바짝 붙어 적군의 동태를 살핀다. 엄호를 받고 용감하게 앞으로 나가 적진에 총을 발사한다.

페인트 총을 이용하던 서바이벌 게임보다 총 쏘는 느낌은 크지 않지만, 조준자에 나오는 점을 보고 총을 쏘는 재미가 남다르다. 또 한 번 총에 맞고 나면 지루하게 게임이 끝날 때까지 기다려야 하는 단점도 없어, 서바이벌 게임을 기피하던 여성도 게임을 즐겼다. 게임이 끝나자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땀과 함께 에너지가 마구 샘솟는 느낌이라고나 할까.

게임을 마치고 나니 밀리터리 테마파크에 있는 수영장과 물 축구장이 눈에 들어온다. 밀리터리 테마파크에는 서든어택 얼라이브 외에도 기존 페인트 총을 사용하는 ‘서바이벌 스페셜 존’과 미국 FBI 훈련 시스템을 그대로 도입한 사격체험장, 물놀이를 할 수 있는 워터 테마존 등 여름을 신나게 즐길 거리가 다양하다.

하늘로 날다, 아찔한 번지점프

인제의 레포츠에서 빠뜨릴 수 없는 것이 바로 번지점프다. 국내 최고 높이인 63m에서 하늘로 몸을 날려볼 수 있는 번지점프. 인제에서 가장 유서 깊은 정자인 합강정 옆에 자리한 번지점프대는 주말이면 젊음을 발산하려는 이들로 줄이 끊이지 않는다.

온몸 휘감는 박진감…강원도에서 뛰다!

2 서바이벌 게임에 앞서 준비! 3 레이저 총. 4 서바이벌 게임 외에도 다양한 레포츠를 함께 즐길 수 있다.

밑에서 볼 때는 그다지 어려워 보이지 않지만, 일단 그 자리에 서면 쉽게 발을 뗄 수 없다는 ‘마의 레포츠’다. 멋진 구름이 맑디맑은 하늘에 걸쳐 있던 어느 여름날. 번지점프대 옆에서는 10여 명의 젊은이들이 자신의 차례를 기다리며 심호흡을 하고 있었다. 어떤 이는 수없이 망설이다 포기하기도 했지만, 대부분 주저하지 않고 시원하게 포물선을 그리며 하늘로 날아올랐다. 보는 사람의 가슴도 철렁한데, 번지점프를 하는 이의 마음은 어떨까. 상상만으로도 아찔하다.

온몸 휘감는 박진감…강원도에서 뛰다!

번지점프대 부근의 합강정.

점프대에서 여유 있게 뛰어내린 김대현(28) 씨는 “정말 짜릿하다. 앞으로는 피곤해질 때마다 번지점프를 하러 와야겠다”며 “올라가서 아래를 보지 말고 정면을 보고, 점프대에 서자마자 주저하지 않고 뛰어내리는 것이 두려움을 극복하는 법”이라고 귀띔했다.

번지점프와 서바이벌 게임이 인제에서 만날 수 있는 레포츠의 다가 아니다. 고무줄 새총에 몸을 내맡긴 것처럼 밑에서 위로 쏘아 올려지는 ‘슬링샷’, 수륙양용차인 ‘아르고’ 등 신기하고 재미있는 레포츠들이 더욱 신나는 프로그램으로 액티비티에 열광하는 여행자를 기다린다.

[ 여 행 정 보 ]
★ 번지점프와 슬링샷, 아르고 등 모험 레포츠에 대한 정보는 내린천 X게임리조트에서 얻을 수 있다. www.injejump.co.kr (033) 461-5216, (033) 462-5617
★ 밀리터리 테마파크는 인제읍내에서 속초로 가는 길에 있다. www.injebattle.co.kr 현지사무실 (033) 461-0141, 서울사무소 (02) 3668-9915




주간동아 2009.07.21 695호 (p92~93)

  • 채지형 여행작가 www.traveldesigner.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