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이코노피플

“차별화된 제품, 소형가전 시장 공략”

조아스전자 이제복 부사장 … “면도기 내수시장 30% 장악, 이발기는 세계 1, 2위”

“차별화된 제품, 소형가전 시장 공략”

“차별화된 제품, 소형가전 시장 공략”
브라운, 테팔, 필립스. 막강한 브랜드와 다양한 제품 라인업으로 국내 소형가전제품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다국적기업들이다. 그러나 면도기와 이·미용기 시장에서만큼은 큰소리칠 계제(階梯)가 아니다. 조아스전자(대표 오태준)가 있기 때문이다.

조아스전자는 국내 최대의 전기면도기 전문업체다. TV 광고 한번 하지 않고 면도기 내수시장의 30%를 장악하고 있는 알짜기업이다. 헤어드라이어부터 믹서기, 애견 이발기까지 16종의 제품을 생산하는 소형가전 전문업체이기도 하다. 조아스전자 이제복(40·사진) 부사장은 “2007년까지 30개 아이템, 매출 1000억원 규모의 소형가전 종합메이커로 발돋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부사장은 39세의 나이에 상무·전무를 뛰어넘어, 영업·상품기획·마케팅·재무 등을 총괄하는 자리에 오른 입지전적 인물이다.

“족탕기, 스팀청소기 곧 출시”

-조아스전자는 어떤 회사인가.

“1982년 면도기 전문 제조업체로 출발했다. 창업자인 오태준 대표는 어려운 가정 형편 때문에 공고 졸업 후 10년간 몇몇 중소기업에 근무하다 회사를 창업했다. 면도기 제조회사에 근무한 경험을 살려, 직접 그린 설계도면을 들고 다니며 어렵게 자본을 모은 것으로 안다. 요즘으로 치면 기술 벤처기업을 만든 것이다.”



-조아스전자의 강점은 무엇인가.

“역시 기술력이다. 창업 초기에는 국산 제품에 대한 선입관 때문에 내수시장 진입이 어려웠다. 선진국에서 먼저 이름을 얻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전 세계 바이어를 찾아다닌 끝에 프랑스 명품 브랜드 ‘바비리스’, 미국의 대형 생활용품업체 ‘콘에어’, 일본의 ‘도기맨’ 등에 제품을 납품하게 됐다. 수출 중심 기업이었던 덕에 외환위기도 무사히 넘겼다. 세 업체는 지금도 우리 회사의 주요 수출선이다.”

-몇 년 전부터 소형가전 종합메이커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는 걸로 안다.

“일단 제품 라인업을 다양화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이미 이·미용기 시장에서 상당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 이발기 시장점유율은 세계 1, 2위 수준이다. 올해에는 족탕기, 발마사지기, 삭피기(피부 각질 제거기), 스팀청소기 등을 새로 내놓을 예정이다.”

-이제 뛰어들어 승산이 있겠나.

“생활가전 분야는 영원히 변화 발전하는 시장이다. 사람이 면도 안 하고, 청소 안 하고, 건강 돌보지 않고 살 수 있나. 더 편리하고 뛰어난 제품이 나오면 소비자는 움직이게 마련이다. 9월 출시할 족탕기만 해도 스팀 기능과 온도 유지 기능, 자동 안내장치, 리모컨, 무릎까지 푹 담글 수 있는 넉넉한 높이 등 기존 제품들과는 확실히 차별화한 품질로 시장 공력에 나설 것이다.”

-지난해 매출액이 400억원이다. 이중 250억원(약 2000만 달러)이 해외 매출이었다. 그러나 수출의 70%가 아직 주문자상표부착방식(OEM)인 걸로 안다. 타개책은 없나.

“브랜드 육성이 답이다. 다행히 2003년 출범한 고급 브랜드 ‘헤렉스’가 국내외 시장에서 빠른 성장을 보이고 있다. 헤렉스의 가격은 8만~12만원이다. 필립스나 브라운의 주력 모델들과 당당히 경쟁 중이다. 올해 말부터는 TV 광고도 시작한다. 기술과 디자인에 큰 차이가 없는 만큼, 마케팅에 주력한다면 좋은 성과가 있으리라 자신한다. 5년 후에는 자사 브랜드 수출 비중을 70%로 높일 수 있을 것이다.”

-중국의 저가 제품이 시장을 파고 들어올 가능성은 없나.

“경계를 게을리 할 수 없는 부분이다. 때문에 ‘헤렉스’와 기존의 ‘조아스’ 브랜드 외에, 중저가 모델인 ‘아이프랜드’ 출시로 적절히 대응해나가고 있다.”

-유통 채널 다변화를 위한 노력도 필요하겠다.

“기존 영업방식 외에 ‘하이리빙’ ‘엘투엘’ 등 대형 네트워크 조직을 통한 판매, 할인점 ‘홈플러스’와의 OEM 사업, 군납 등 다양한 아이디어를 짜내고 있다. 수출 확대를 위해 미국과 인도네시아에 총판사 설립도 추진하고 있다.”



주간동아 2005.05.24 486호 (p40~40)

  • 이나리 기자 byeme@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4

제 1214호

2019.11.15

윤석열 대망론이 나오는 이유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