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확대경|뮤지컬 풍년

깊어가는 겨울밤 ‘노래와 춤’의 무대로

  •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깊어가는 겨울밤 ‘노래와 춤’의 무대로

깊어가는 겨울밤  ‘노래와 춤’의 무대로

노틀담의 꼽추, 사랑은 비를 타고, 지킬 앤 하이드, 하드락 카페.(위부터)

연말 우리 공연계는 다양한 뮤지컬들이 뿜어내는 열기로 한껏 달아올라 있다. 브로드웨이 대작부터 작지만 내실 있는 창작 뮤지컬까지, 20여편의 작품이 치열하게 경쟁을 하고 있다. 특히 뮤지컬 애호가들을 즐겁게 하는 것은 최근의 뮤지컬 붐이 양뿐 아니라 질적으로도 만족스럽다는 점. 최근 공연되고 있는 뮤지컬들은 대부분 작품성과 대중성 모두에서 합격점을 받고 있다.

대형 뮤지컬 가운데 먼저 눈에 띄는 작품은 12월23일부터 국립극장 해오름 극장에서 첫선을 보이는 디즈니 뮤지컬 ‘노틀담의 꼽추’. 엘지아트센터에서 장기 공연 중인 뮤지컬 ‘미녀와 야수’와 마찬가지로 애니메이션을 그대로 구현하는 마술 같은 무대 연출로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폭넓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올여름 최대의 화제작 두 편도 나란히 앙코르 공연을 시작한다. 조승우라는 걸출한 뮤지컬 스타를 탄생시킨 ‘지킬 앤 하이드’는 24일부터 코엑스 오라토리움에서, 올해 한국뮤지컬 대상 최우수작품상과 여우주연상, 음악상, 작사상, 극본상을 휩쓴 ‘마리아 마리아’는 23일부터 한전아트센터에서 다시 공연된다.

작지만 알찬 작품들도 눈길을 끈다. 남녀 관계에 얽힌 20개의 에피소드를 새콤달콤하게 엮은 레뷔 뮤지컬 ‘아이 러브 유’가 연강홀에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고, 국내 창작 뮤지컬 사상 처음으로 10돌을 맞아 3일부터 대학로 인켈아트홀 1관에서 오픈런으로 앙코르 공연에 들어간 ‘사랑은 비를 타고’도 ‘명불허전’이라는 평을 들으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차이코프스키 발레를 가족 뮤지컬로 만든 ‘소매 속 여행-호두까기 인형’(12월11~26일, 서울교육문화회관), 서울뮤지컬컴퍼니 창단 10주년 기념작 ‘하드락 카페’(12월16일~3월6일, 폴리미디어 씨어터) 등 새로운 작품들도 이러한 뮤지컬 열기에 도전장을 낸다.



바야흐로 뮤지컬로 인해 행복할 겨울이 한창 시작되고 있다.



주간동아 465호 (p83~83)

송화선 기자 spring@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4

제 1294호

2021.06.18

작전명 ‘이사부’ SSU vs UDT ‘강철부대’ 최후 대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