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연예가 참새

‘카더라 통신’ 리바이벌 판친다

  • < 김대오/ 스포츠투데이 연예부 기자 > nomoretears@sportstoday.co.kr

‘카더라 통신’ 리바이벌 판친다

연예계에 나도는 몇몇 소문 중엔 주인공과 장소 그리고 시간만 바뀐 ‘리바이벌판’이 의외로 많다. 예를 들어 교통사고가 났는데 그 안에 여자 연예인이 타고 있었고 직접 운전하던 재벌 2세가 교통사고의 잘잘못을 따지지도 않고 고액수표를 줬다는 이야기, 간호사인 친척에게서 들은 이야기로 시작하는, 누가누가 지방 산부인과에서 낙태수술을 받았다는 이야기, 그리고 연예인 누가 고수부지에서 알몸데이트를 즐기다 발각됐다는 이야기 등이다. 이런 이야기들은 주인공 이름만 바뀐 채 수십년째 흘러다닌 탓에 사람들에게 신선감을 주지 못하고 있다.

최근 연예계를 발칵 뒤집어놓은 소문이 있는데 이 역시 좀처럼 믿을 수 없는 내용이다. 나이 오십의 중견 여자 탤런트와 30대 초반의 노총각 개그맨이 ‘그렇고 그런’ 사이라는 것. 두 사람이 사랑하면 안 된다는 법도 없지만 두 사람의 이미지가 너무도 달라 좀처럼 믿을 수가 없다.

여자 탤런트는 한국의 모성을 상징할 정도로 반듯한 연예인으로 알려졌고, 남자 개그맨은 외모나 브라운관에서 보이는 이미지만 봐선 평범한 애인 만들기가 쉽지 않을 것 같은 인상을 주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두 사람이 우연한 기회에 지방촬영을 함께 다녀왔는데 그곳에서 눈이 맞아 서로 사랑하는 사이가 됐다는 이야기를 듣고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고 많은 사람들이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하지만 점점 확대 재생산된 이 소문을 여기서도 듣고 저기서도 듣다 보니 ‘혹시…’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점차 늘어가고 있다.

하지만 이 소문도 역시 리바이벌판. 지난해 중견 여자 탤런트와 연하의 가수가 사랑하는 사이라는 소문이 나돌았으나 당사자가 언론을 통해 강력하게 부인하는 바람에 잠잠해졌다. 연예계의 각종 소문에 대해 귀를 쫑긋할 수밖에 없는 연예기자로서 ‘소문 감별법’ 하나를 소개한다면 리바이벌판 소문치고 진실을 담고 있는 경우는 별로 없다는 것이다.



주간동아 321호 (p82~83)

< 김대오/ 스포츠투데이 연예부 기자 > nomoretears@sportstoday.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06

제 1306호

2021.09.10

시어머니도 엄지척! 여수 삼합·해운대 대구탕·강릉 짬뽕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