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확대경|완판 창극 ‘홍보가’

안숙선 명창 총지휘 신명나는 판소리 향연

안숙선 명창 총지휘 신명나는 판소리 향연

안숙선 명창 총지휘 신명나는 판소리 향연
국립창극단이 완판 창극 ‘흥보가’(5월4∼13일 국립극장 해오름극장)를 공연한다. 창극은 개화기 무렵에 서양 연극의 영향을 받아 일인 음악극인 판소리를 각자 배역을 나누어 맡는 방식으로 현대화한 양식이다. 우리의 전통적인 연극이 서구적인 영향 속에서 주체적이고도 독창적인 양식으로 가장 잘 탈바꿈한 예라 할 수 있다.

1997년부터 ‘춘향전’ ‘심청가’ ‘수궁가’를 차례로 완판 창극화하여 공연해 온 ‘국립창극단’은 3시간이 넘는 공연 시간에도 남녀노소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어 매우 고무적인 분위기다. 그동안 주로 노년층의 향유물이던 판소리가 완판 창극의 대중화 작업을 통해 중년층을 비롯하여 청소년 관객들에게까지 인기를 끌게 된 것이다. 해외에도 창극이 알려지면서 우리 공연예술의 세계화에도 톡톡히 기여하고 있다.

기존의 완판 창극이 서구식 반주법인 관현악 반주를 활용한 데 비해 이번 ‘흥보가’는 즉흥적 반주인 수성가락 위주의 편성으로 전통적인 면모를 더한다. 명창 안숙선은 이 작품에서 예술감독이자 작창자이며 작품의 해설자인 ‘도창’까지 담당하여 혼신의 열정을 다한다. 안숙선의 최연소 제자인 6세짜리 윤제원군이 출연하는 것도 화제를 모은다. 문의 02-2274-1173.



주간동아 283호 (p95~95)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11

제 1311호

2021.10.22

전대미문 위기 앞 그리운 이름, ‘경제사상가’ 이건희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많이본 기사5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