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알콩달콩 섹스파일

女心 사로잡는 '남자의 향기'

女心 사로잡는 '남자의 향기'

女心 사로잡는 '남자의 향기'
화장을 통해 아름다운 외모를 가꾸는 것이 여성의 영원한 욕망인 것처럼, 남성 역시 여성에게 멋있게 보이고 싶어하는 욕망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한결같다. 특히 요즘은 ‘멋스러움’의 기준이 곧 ‘섹시함’일 경우가 많다. 이 때문에 어떻게 하면 이성에게 보다 섹시하게 보일 수 있을까 고민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더욱이 신세대 부부들은 나이가 들어서도 서로에게 보다 젊고 매력있게 보일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인다.

그렇다면 여성은 남성의 어떤 면에서 매력을 느끼는 걸까. 외국의 한 설문조사에 의하면 뜻밖에 ‘향기’라는 결론이 도출된다. 영국 여성 789명을 대상으로 한 이 조사에서 응답자 중 71%가 ‘남성의 향기에서 성적 매력을 느낀다’고 답했다고 한다. 반면 옷차림새는 17%, 머리모양은 8%에 그쳤다고 한다. 또 응답자중 70%의 여성들은 남성들이 스킨로션이나 보디로션을 바르지 않을 때보다 적극적으로 사용할 때 섹시함을 느낀다고 답변했다. 여성이 후각에 민감하다는 사실을 감안한다면 충분히 이해를 할 수 있으면서도 매우 과학적인 조사결과라고 할 수 있다.

한편 과학잡지 ‘사이언스’는 도롱뇽을 이용한 이색실험을 통해 이성의 성적 욕구를 자극하는 ‘페로몬’이란 물질의 실체를 확인한 바 있다. 미국 오레곤주립대학 동물학과의 린 후크 교수팀이 도롱뇽 수컷의 턱밑 땀샘에서 나오는 화학물질(페르몬)을 제거한 도롱뇽과 일반 도롱뇽의 짝짓기를 비교해본 결과, 페로몬을 발산하는 도롱뇽이 훨씬 빨리 짝짓기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보통 암컷 도롱뇽은 일년 중 몇주를 제외하곤 짝짓기에 전혀 관심이 없다. 하지만 수컷이 내뿜는 이 페로몬의 냄새를 맡은 암컷은 짝짓기에 훨씬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짝짓기에 걸리는 시간 또한 짧아진다는 것이다. 보통 도롱뇽의 짝짓기 시간은 45분 이상이다. 이런 긴 시간으로는 다른 동물의 공격에 노출되기 쉬워 이들에겐 위험한 시간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페로몬 냄새를 맡은 암컷은 짝짓기 시간이 짧아지므로 위험을 피하는 효과까지 거둘 수 있다는 것이다.

향기의 존재는 꼭 도롱뇽의 경우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곤충은 물론이거니와 인체에서도 이성을 자극하는 페로몬을 발산하기 때문이다. 보다 섹시한 남성이 되고 싶다면 인체에서 자연스럽게 나오는 페로몬에만 의존할 것이 아니라, 더욱 적극적인 ‘향기 관리’로 행복한 부부생활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하지 않을까.



주간동아 2001.04.17 280호 (p95~95)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