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급반등 윤석열, 2030 선택적 지지 극복할까

당내 갈등 수습이 지지율 상승 견인차

  • 최진렬 기자 display@donga.com

급반등 윤석열, 2030 선택적 지지 극복할까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다시 오차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이고 있다. 윤 후보가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 해체 등을 통해 국민의힘 당내 분란을 수습한 이후 지지층이 재결집한 결과지만, 전문가들은 “지지층을 온전히 회복했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분석을 내놓는다. 최대 변수로는 ‘윤 후보에 실망한 유권자’를 바탕으로 지지 기반을 키우고 있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꼽힌다.

“여가부 해체 주장, 선거캠프 안정 방증”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1월 10일부터 이틀간 전국 유권자 101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윤 후보는 39.2% 지지율을 보이며 이 후보(36.9%)를 오차범위 안에서 앞섰다(그래프1 참조·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p. 이하 여론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한때 일부 여론조사에서 이 후보에게 오차범위 밖에서 뒤처지던 윤 후보는 한 달 만에 이전 자리를 되찾았다.

경선 직후인 지난해 11월 8일 같은 기관이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서 46.2% 지지율을 보인 윤 후보는 지난달 지지율이 급격히 떨어졌다. 이준석 대표 등과 당내 갈등, 후보 본인의 말실수, 배우자 김건희 씨의 허위 경력 의혹 등 악재가 터지면서 지지율이 급락하기 시작한 것이다. 여타 여론조사 전문기관이 발표한 일부 조사 결과에서는 20%대 지지율을 기록하며 이 후보에게 오차범위 밖에서 뒤졌다.

윤 후보 지지율 반전에는 당내 갈등 수습이 견인차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1월 6일 당 원내지도부가 이 대표에 대한 사퇴 결의를 제안하기도 했으나 윤 후보가 의원총회 현장을 방문하며 갈등이 봉합됐다. 윤 후보는 “대의를 위해 지나간 것을 다 털고, 오해했는지 아닌지도 다 잊자”며 내홍을 수습했다.

윤 후보가 1월 8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여성가족부 폐지’ 7글자를 남기며 ‘이대남’(20대 남성) 등 지지층에게 선명하게 메시지를 전달한 점이 득이 됐다는 분석도 있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여성가족부(여가부) 해체라는 논쟁적 문제에 대해 윤 후보가 오락가락하지 않고 본인 의견을 전했다”며 “선거캠프가 그만큼 안정됐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리얼미터 측에 따르면 여가부 폐지 찬성 여론은 51.9%로 남성 64%, 여성 47%가 찬성했다. 윤 후보는 이후로도 ‘병사 봉급 월 200만 원’ 등 이대남을 겨냥한 공약 행보를 이어갔다.



“安, 李와 극단적 대비”

다만 20대 지지 추세는 더 두고 봐야 한다. 20대의 윤 후보 지지 양태가 미묘하기 때문이다. 20대는 대선 후보 지지도 조사에서 윤 후보(41.3%), 안 후보(21.3%), 이 후보(19.7%) 순으로 지지했지만 ‘단일화 적합 후보’ 조사에서는 20대의 46.9%가 안 후보를 지지하며 윤 후보(31.7%)를 크게 앞섰다.

30대 상황은 윤 후보에게 더 불리하다. 단일화 적합 후보 조사에서 안 후보가 윤 후보를 14.1%p 앞섰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2030 지지자의 경우 윤 후보 쪽으로 온전히 돌아섰다고 얘기하기 어려운 상황인데, 이들은 안 후보 지지를 쉽게 거두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2030세대의 선택적 지지가 향후 야권 단일화 국면에서 크게 작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윤 후보가 지지층 마음을 ‘반쪽’만 되찾으면서 3월 대선 최대 변수로 안철수 후보가 부상했다. 리얼미터 조사에 따르면 안 후보는 지난달부터 5주가량 지지율 상승을 이어온 유일한 후보다.

거대 양당 후보가 각각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배우자 허위 경력 의혹 등에 발목이 잡힌 상황이다. 안 후보는 연루된 비리 의혹이 없어 유권자들로부터 ‘도덕적 후보’라는 판단을 받고 있는 것이 가점이 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신율 교수는 “안 후보 장점은 이 후보와 가장 극단적으로 대비되는 야권 후보라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가 야권 단일화 후보가 됐을 때 이 후보 지지층 결집이 약해진다는 여론조사 결과도 나왔다. 리얼미터가 1월 12일 발표한 ‘안철수로 단일화 시 가상대결’ 조사에서 안 후보는 42.3% 지지율을 얻으며 이 후보(33.2%)를 9.1%p 차로 오차범위 밖에서 앞섰다(그래프2 참조). 윤 후보는 43.6%를 얻어 이 후보(38.1%)를 오차범위 안에서 앞질렀다.

정치권은 설 전후로 본격화할 야권 단일화 논의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국민의힘 한 관계자는 “결국 안 후보와 단일화 여부가 대선 승패를 가를 핵심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민주당 측에서도 이를 저지하기 위해 여러 노력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주간동아 1323호 (p6~7)

최진렬 기자 display@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24

제 1324호

2022.01.21

‘30%대 박스권’ 이재명, 당선 안정권 가능할까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