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3월의 바닷바람도 미세먼지 감소에 선한 영향력”

  • 김지영 기자 kjy@donga.com

“3월의 바닷바람도 미세먼지 감소에 선한 영향력”

  • ●올해 1분기 미세먼지 ‘나쁨’ 일수 전국적으로 줄어
    ●바닷바람도 ‘록다운’ ‘셧다운’ 못지않게 청정 하늘에 기여
코로나19 확산이 진행 중인 서울의 중심부를 품은 쪽빛 하늘. [동아일보]

코로나19 확산이 진행 중인 서울의 중심부를 품은 쪽빛 하늘. [동아일보]

요즘처럼 공기가 청정한 날이 얼마만인가 싶다. 대낮에도 시야를 가리던 희뿌연 미세먼지 장막을 좀처럼 보기 어려워지고 쨍하게 맑은 하늘을 맞이하는 날이 많아졌다. 

개인적인 착각이 아니다. 동절기가 되면 더욱 악화되던 대기 환경이 올 들어 크게 개선됐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환경부가 5월 13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올 3월까지 우리나라의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전년 동기 대비 약 27%(33→24㎍/㎥)가 줄었다. 초미세먼지 농도가 36㎍/㎥ 이상인 ‘나쁨’ 일수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전국 평균 2일이 감소했다. 특히 석탄발전소와 제철소 등 산업시설이 밀집돼 있는 충남, 전남, 경북 지역은 초미세먼지 배출량 감소폭이 두드러졌다. 그 이유가 뭘까.

2019년 12월~2020년 3월 초미세먼지 농도 변화. [자료제공=환경부]

2019년 12월~2020년 3월 초미세먼지 농도 변화. [자료제공=환경부]

사회적 거리두기가 화석연료 사용량 감소 등 선순환 촉진

환경부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전국적으로 처음 시행된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에서 먼저 그 답을 찾았다.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는 지난해 9월 국가기후환경회의의 국민정책제안을 토대로 도입된 제도로, 배기가스 5등급 차량의 조기 폐차, 매연 저감 장치 부착, 석탄화력발전 가동 중단 및 상한 제약 시행 등을 골자로 한다.

중국 및 한국 코로나19 확진자수 증가 추이. [자료제공=환경부. 국제보건기구(WHO)]

중국 및 한국 코로나19 확진자수 증가 추이. [자료제공=환경부. 국제보건기구(WHO)]

기후환경 연구가들은 같은 기간 중국과 국내에서 크게 확산된 코로나19의 여파도 미세먼지 감축에 크게 기여했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12월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19가 처음 발생한 이후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는 과정에서 자의반, 타의반으로 시작된 사회적 거리두기와 재택근무, 셧다운(사업장 폐쇄). 록다운(이동 제한) 등의 조치가 화석연료 사용량 감소, 오염물질 배출량 감소, 미세먼지 배출량 감소의 선순환을 촉진했다는 것이다. 

박록진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는 “중국도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늘어난 올해 1분기 미세먼지의 재료가 되는 오염물질 배출량이 작년 동기 대비 40%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그 덕에 우리나라도 미세먼지 농도가 많이 낮아졌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계절관리제를 통해 노후 경유차 운행을 중단하도록 한 환경정책적인 기여와 3월 들어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는 기상패턴이 나타난 점도 대기를 깨끗하게 하는 데 일조했다”고 덧붙였다. 박 교수의 부연 설명은 이렇다. 



“미세먼지를 구성하는 오염물질 농도를 낮추려면 깨끗한 공기가 많이 유입돼야 한다. 바다에서 바람이 많이 불어오면 내륙에서 바람이 불어올 때보다 미세먼지 농도가 낮아진다. 올 3월에 그런 패턴이 많이 나타났다. 왜 그런 기상 패턴에 나타났는지 정밀한 연구가 더 필요하지만 그 영향도 무시할 수 없다는 거다.”

포스트 코로나 대비 친환경 차량 적극 이용해야

코로나19가 지구인의 삶에 큰 불편을 끼쳤지만 대신 지구에겐 자연 치유의 시간을 줬다는 평가도 나온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세계 각국의 공장들이 문을 닫으면서 자외선 가림막 기능을 하던 ‘오존층’의 구멍이 줄어들고, 인도 뉴델리에서 20년 만에 히말라야산맥이 보이는 등 대기환경의 건강한 변화가 일어났기 때문이다. 문제는 이 같은 상태가 얼마나 지속 가능한가다. 중국을 비롯한 세계 각국이 경제 활동을 재개하면 오염물질 배출량이 늘어나고 대기 환경이 다시 나빠질 가능성이 높다.

2019년 12월~2020년 3월 초미세먼지 농도 개선 효과. [자료제공=환경부]

2019년 12월~2020년 3월 초미세먼지 농도 개선 효과. [자료제공=환경부]

박 교수는 “코로나19 사태가 우리에게 준 교훈 중 하나는 오염물질을 내뿜는 화석연료 사용을 인위적으로 자제하면 대기환경이 깨끗해진다는 것이지만, 대신 생산 활동을 억제해 경제적으로 엄청난 타격이 있었다”며 “앞으로는 인간의 활동을 줄임으로써 나타나는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동시에 오염물질 배출을 효과적으로 막는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전기차 같은 친환경 차량을 많이 이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주간동아 1240호 (p38~39)

김지영 기자 kjy@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