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아 1432

..

구로경찰서·구로구, 정신응급 입원 전용 공공병상 확보 업무협약 체결

정신 응급입원 환자 발생 시 초래되던 치안공백 예방

  • reporterImage

    강현숙 기자

    life77@donga.com

    입력2024-03-27 14:08:47

  •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 구로경찰서(서장 박재석)와 구로구청(구청장 문헌일), 구로소방서(서장 윤영재) 등은 3월 26일 구로구청에서 정신응급 입원을 위한 전용 공공병상 확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구로경찰서 제공]

    서울 구로경찰서(서장 박재석)와 구로구청(구청장 문헌일), 구로소방서(서장 윤영재) 등은 3월 26일 구로구청에서 정신응급 입원을 위한 전용 공공병상 확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구로경찰서 제공]

    서울 구로경찰서와 구로구, 구로소방서가 3월 26일 구로구청에서 정신응급 입원을 위한 전용 공공병상 확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증가세를 보이는 정신 응급입원 환자 상황 발생 시 초래되는 치안공백을 막기 위해 마련됐다. 그동안 정신 응급입원 환자가 신고 되면 관내에 입원 전문병원이 없어 입원 가능한 병원을 찾아 조치할 때까지 평균 4∼5시간이 걸려 이로 인해 치안공백이 컸다.

    업무협약의 주요 내용은 자해 또는 타해 위험이 있는 정신응급 입원환자를 즉각적으로 진료하고 입원 전용 공공병상을 확보하는 등 환자와 구로구민의 안전을 위해 상호 지원·협력한다는 것이다.

    박재석 구로경찰서장은 “부임 후 현장 경찰관들의 애로사항을 듣는 과정에서 정신응급 입원환자 발생 시 병실을 찾는 데 평균 4∼5시간이 소요돼 주민 안전이 우려되고 치안공백이 크다는 점을 파악했다”며 “주민 안전을 위해 발 벗고 나서준 구로구에 명품치안으로 보답하겠다”고 감사의 뜻을 밝혔다. 또한 문헌일 구로구청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구로구민이 안전하고 따뜻한 환경에서 평온한 삶을 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현숙 기자

    강현숙 기자

    안녕하세요. 주간동아 강현숙 기자입니다. 재계, 산업, 생활경제, 부동산, 생활문화 트렌드를 두루 취재하고 있습니다.

    신상 술 맛집으로 떠오른 편의점

    국내 최초 아마존 뷰티 카테고리 1위 등극한 티르티르 ‘마스크 핏 레 ...

    댓글 0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