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박정배의 Food in the City

진하고 걸쭉한 국물과 건더기 밥 한 공기 뚝딱!

평택 부대찌개

  • 박정배 푸드 칼럼니스트 whitesudal@naver.com

진하고 걸쭉한 국물과 건더기 밥 한 공기 뚝딱!

진하고 걸쭉한 국물과 건더기 밥 한 공기 뚝딱!

‘김네집’ 부대찌개.

부대찌개는 기묘한 음식이다. 전쟁과 기아, 서양과 한국의 가장 대중적인 음식이 결합해 낳은 슬픈 음식이다. 부대찌개 기원을 미군부대에서 버린 음식물 찌꺼기를 넣고 끓인 꿀꿀이죽으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지만, 꿀꿀이죽은 일반인이 먹던 음식이 아니다. 가난한 노동자나 실향민, 고아같이 생존을 위해 무엇이든 먹어야 했던 사람들의 음식이다. 꿀꿀이죽은 유엔(UN)탕, 양탕 등으로도 불렀다.

부대찌개가 미군부대와 연관 있는 것은 확실하지만 음식물 찌꺼기가 아닌 미군부대에서 흘러나온 고기나 가공육과 관계 깊다. 경기 의정부는 부대찌개 기원지다. 의정부 부대찌개는 미군부대에서 근무하던 사람들이 햄이나 소시지 같은 가공육을 근처 식당으로 가져와 김치찌개에 넣어 끓여달라고 하면서 시작된 음식이다. 보통 부대찌개에는 돼지고기 어깨 살(스팸)과 다리 살(소시지), 넓적다리 살(햄)이 골고루 들어간다. 돼지의 중요 부위를 한꺼번에 먹을 수 있는 것이다.

부대찌개는 의정부는 물론 미군부대가 대규모로 주둔한 곳에서는 공통적으로 나타난 음식이다. 서울 이태원과 경기 문산에도 오래된 부대찌개집이 제법 있다. 대한민국에서 가장 큰 미군기지가 있는 경기 평택에도 부대찌개 전문점이 많다. 평택 신장동은 1951년 미 공군기지인 오산캠프가 들어서기 전까지는 10여 가구가 숯을 구워 먹고살던 숯골이었다.

넓고 평탄한 땅 덕에 오산캠프는 확장을 거듭해 현재는 660만㎡가 넘는 거대한 기지로 변모했다. 6·25전쟁 때 미군기지 옆은 가장 안전한 장소였고, 먹을거리도 쉽게 구할 수 있었다. 자연스럽게 사람이 모여들고 장이 서고 식당이 들어섰다. 지금도 오산캠프 입구의 잘 정비된 상점가에는 사람이 넘쳐난다.

진하고 걸쭉한 국물과 건더기 밥 한 공기 뚝딱!

평택 부대찌개는 짜고 맵지만 고기 맛도 강하다. ‘최네집’ 부대찌개(왼쪽)와 ‘김네집’ 부대찌개.

오산캠프 상점가 뒤 좁은 골목에는 오래된 2층 건물에 ‘김네집’이란 부대찌개집이 있다. 1970년 평택에서 부대찌개 식당을 처음 시작한 ‘최네집’이 창업한 곳이다. 90년대 ‘최네집’은 평택IC 근처로 자리를 옮겼고, ‘최네집’에서 오랫동안 주방을 맡았던 아주머니가 가게를 인수했다. ‘최네집’ 부대찌개는 ‘김네집’에 비해 맛이 순하다. 미군부대에서 근무하던 주인 최씨가 부대 파티 때 부대찌개를 만들었는데, 그 맛이 좋아 사람들 권유로 식당을 시작했다.



오산캠프 주변은 예전에 송탄으로 불려 평택 부대찌개는 대개 송탄식 부대찌개를 가리킨다. 부대찌개를 주문하면 커다란 냄비에 맑은 육수와 햄, 소시지, ‘민찌’(잘게 다진 고기), 대파, 양파, 그리고 송탄식 부대찌개의 상징인 커다란 슬라이스 치즈 2장이 담겨 나온다. 반찬은 겉절이 한 가지다. 부대찌개가 완성되기 직전 다진 마늘을 넣는다. 커다랗고 넙적한 그릇에 잘 지은 고슬고슬한 밥이 담겨 나오면 식사 준비가 끝난다. 치즈가 녹은 국물은 진하고 걸쭉하다. 부대찌개는 짜고 맵지만 치즈 맛과 고기 맛이 강해 밥과 함께하면 제법 잘 넘어간다. 부대찌개는 김치찌개에 돼지고기 대신 가공육을 넣은 것이다.

부대찌개는 짜고 맵고 자극적이지만 우리는 이 음식을 먹으며 20세기 후반을 지나왔다. 부대찌개가 한식인가 아닌가 하는 논쟁이 있는데, 이게 한식이 아니면 무엇이 한식일까 하는 의문이 든다.



주간동아 2014.04.14 933호 (p64~64)

박정배 푸드 칼럼니스트 whitesudal@naver.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41

제 1241호

2020.05.29

정대협 박물관 개관 당시 5억 원 행방 묘연, 윤미향은 그 무렵 아파트 현찰 매입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