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김승재의 중국 속 북한

화장실서 몰래 촬영 한창 “사람 온다, 빨리 카메라 숨겨!”

투먼 경제개발구 청사 찾아 북한 인력 기숙사 건물 아슬아슬 취재

  • 김승재 YTN 기자·전 베이징 특파원 sjkim@ytn.co.kr

화장실서 몰래 촬영 한창 “사람 온다, 빨리 카메라 숨겨!”

화장실서 몰래 촬영 한창 “사람 온다, 빨리 카메라 숨겨!”

총 600명이 생활할 수 있는 지린성 투먼의 북한 인력 전용 기숙사(왼쪽)와 맞은편에 있는 투먼 경제개발구 청사.

중국 지린성 옌볜조선족자치주 투먼(도문)시. 북한 최북단과 접한 도시다. 중심부는 두만강을 사이에 두고 북한 온성군과 마주하고 있다. 투먼이란 명칭도 두만강의 중국식 표현에서 비롯됐다고 한다. 압록강을 사이에 두고 북한 신의주와 마주한 랴오닝성 단둥시에 비하면 도시 개발이 많이 뒤처져 있다.

투먼 역시 단둥처럼 여러 방법을 이용해 북한을 관광 상품으로 활용하고 있다. 입장료를 내면 6·25전쟁 때 폭격으로 끊어진 다리 위를 걸어가거나 전망대에 올라 북한을 바라볼 수 있다. 두만강에서는 배를 타고 북한 쪽으로 다가가기도 한다. 폐쇄사회에 대한 호기심을 돈벌이로 활용하는 것이다. 필자는 단둥과 투먼 모두 수차례 다녀봤지만 아무래도 투먼에 애착이 더 간다. 도시화가 덜 돼서 그럴 수도 있고, 아슬아슬하고 위험한 취재를 더 많이 해서일 수도 있다.

필자가 투먼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고(故)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5번째 방중 때부터다. 김 위원장은 2010년 8월 방중을 마치고 귀환하는 길에 투먼 역에 내려 이곳을 처음으로 밟았다. 당시 필자 취재원은 김 위원장의 투먼 방문 이후 이 지역에서 북·중 경제협력이 본격화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대표적인 게 중국 정부의 북한 인력 첫 고용계획이었다. 2012년 3월 필자가 투먼을 찾게 된 것도 이 때문이었다. 두 달 뒤 북한 인력이 최초로 투먼에 공식 고용될 예정이고, 이들을 맞으려고 기숙사 건물을 완공했다는 소식을 접한 것이다.

건물 외관부터 내부까지 줌인

북한 인력 전용 기숙사 건물은 투먼시 정부가 조성한 ‘투먼 경제개발구’ 안에 있었다. 주변 도로에서 붉은색 기숙사 건물이 들여다보이긴 했지만 측면만 볼 수 있었다. 엄폐물이 없어 촬영을 했다가는 금세 노출될 위치였다. 게다가 도로에는 폐쇄회로(CC)TV가 지켜보고 있었다.



기숙사 건물을 정확히 촬영하려고 장소를 물색하던 중 맞은편 건물이 눈에 들어왔다. 투먼 경제개발구 청사 건물이었다. 하지만 외지인이 관공서 건물 안으로 들어가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다. 이리저리 고민하고 수소문한 끝에 취재팀을 안내할 사람을 구했다.

그를 따라 방문객으로 가장해 투먼 경제개발구 청사 건물 안으로 들어갔다. 카메라 장비는 배낭 안에 숨겼다. 1층부터 꼭대기 층까지 다니며 기숙사 건물이 잘 보이는 장소를 찾았지만 마땅한 장소가 눈에 띄지 않았다. 그러다 볼일을 보러 건물 내 화장실에 갔다. 좁은 창문 틈을 통해 언뜻 기숙사 건물이 보였다. 창문을 열어젖히니 기숙사 건물이 정확히 모습을 드러냈다. 딱 좋았다. 화장실 안팎에 아무도 없는 틈을 타 서둘러 움직였다.

“자, 빨리빨리, 서둘러!” 카메라맨이 배낭 안에 숨겨둔 카메라를 꺼내들었다. 필자는 화장실 밖에서 망을 봤다. 갑자기 복도 한쪽 끝에서 한 중년 남성이 걸어왔다. “사람 온다. 카메라 숨겨!” 화장실 문을 열고 급히 속삭인 뒤 우리는 볼일을 보는 척했다. 남성은 화장실을 그냥 지나쳐 갔다. 이후 아무도 오지 않는 틈을 타서 다시 카메라를 꺼내 촬영했다. 기숙사 건물 외경은 물론 내부까지 줌인해 샅샅이 찍었다.

화장실서 몰래 촬영 한창 “사람 온다, 빨리 카메라 숨겨!”

중국 지린성 투먼의 탈북자 수용소 외부 모습(왼쪽)과 간판. 비인간적인 처우로 악명 높던 곳이다.

기숙사 건물은 총 3개 동으로 구성됐다. 왼쪽부터 3층과 2층, 5층 건물이 연결돼 있었다. 가운데 2층 건물은 식당이고 5층 건물은 침실 동이었다. 식당은 흰색 식탁과 붉고 푸른 의자가 나란히 배치됐다. 침실 동에는 방마다 2층짜리 침대를 갖췄고 그 위에 이불을 차곡차곡 개놓았다. 곧 들어올 북한 인력을 맞을 준비를 한 모습이었다. 기숙사는 모두 600명이 생활할 수 있었다. 투먼 경제개발구 청사 안에는 기숙사 건물을 건설한 회사도 입주해 있었다. 당시 투먼시 산하 ‘텅다경제발전유한회사’였다. 북한 인력이 머물 기숙사 건물을 중국 정부가 마련해준 것이다. 이 사무실 정문도 서둘러 촬영했다.

원하는 화면을 충분히 확보한 뒤 취재팀은 카메라를 다시 배낭 안에 숨겨 투먼 경제개발구 청사 건물을 조용히 빠져나왔다. 취재를 도와준 사람이 떠나면서 한 가지 당부를 했다. 당장 기사를 내지 말고 어느 정도 시간이 흐른 뒤 보도해달라는 것이었다. 당국의 추적을 최대한 피하기 위해서였다. 필자는 약속을 지켰다.

훈춘 기숙사 건물 멀리서 윤곽 확인

투먼에서의 기숙사 건물 취재를 성공적으로 마친 취재팀은 자동차로 1시간 정도 달려 훈춘에 도착했다. 그곳에서도 북한 인력 전용 기숙사 건물을 마련했다는 이야기를 들었기 때문이다. 훈춘 기숙사 건물 역시 훈춘 경제개발구 안에 있는 2개 기업체 땅 안에 각각 마련돼 있었다. 하지만 당시에는 이 건물을 투먼에서처럼 제대로 촬영하는 것이 불가능했다. 멀리서 윤곽만 확인할 수 있었다. 취재원은 4인 1실인 방 50개가 있어 200명이 생활할 수 있다고 전했다. 투먼 기숙사가 8인 1실에 공동 화장실을 쓰는 데 비해, 훈춘 기숙사는 4인 1실마다 화장실이 마련돼 있다며 시설이 더 좋다는 말을 덧붙였다(이 건물은 훗날 현장 취재를 통해 결국 촬영에 성공했다). 당시 북한 인력을 기다린 투먼과 훈춘 기업은 모두 봉제 업종이었다.

필자는 당시 지린성 투먼과 훈춘, 옌지 등 3개 지역을 돌며 취재를 진행했다. 지린성 일대를 다니면서 중요 문건을 두 눈으로 직접 확인했다. 북한 인력 수입과 관련한 중국 정부의 공식문서였다. 문건을 손에 쥔 취재원을 설득하는 과정은 쉽지 않았다. 촬영이나 복사를 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간신히 공문을 보게 됐다. 중국 지린성 정부의 북한 공업단지 허가 공문이었다.

지린성 정부는 투먼 경제개발구 안에 ‘투먼조선공업단지’ 조성을 허가했다. 공문에는 2011년 8월 10일이란 날짜와 지린성 성장의 직인이 선명했다.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조선의 우수한 인력을 수입해 투먼시 경제 발전에 기여한다’는 부분이었다. 인력난 때문에 경제 개발에 제동이 걸린 중국 정부가 이를 해결하려고 북한 인력 고용에 나섰음을 보여주는 문건이었다.

이전에도 북한 근로자들은 주로 북·중 접경 지역을 중심으로 중국 곳곳에서 일해왔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기업 차원이거나 편법·불법적 근로 행위가 주를 이뤘다. 두 나라 정부가 공식 허가한 근로 행위는 아니었다. 당시 필자가 육안으로 확인한 지린성 정부의 문건은 북한 인력 고용에 중국 정부가 처음으로 직접 발 벗고 나섰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었다.

필자는 북한 인력을 고용하려는 중국 기업이 준비해야 하는 서류도 확인했다. 우리의 고용노동부에 해당하는 ‘중국 인력자원과 사회보장부’의 취업담보증, 중국 공안국의 비자담보증, 거류허가증 등의 문서였다. 지린성 정부의 공문을 확인한 이후 필자는 투먼 경제개발구 내에서 조선공업단지가 조성된 사실을 취재했다. 현장에는 ‘지린기업공업단지’라는 표시기둥이 커다랗게 세워져 있었다. 조선공업단지는 총 1km2 규모 대지에 조성됐다. 당시 이 터는 상당 부분이 텅 비어 있었다.

조선공업단지 터의 30%는 지린성 정부가 마련했다고 필자 취재원은 전했다. 60만 위안, 우리 돈 1억5000만 원 정도에 구매해 임대를 마쳤다고 했다. 필자는 이와 더불어 북한과 중국 정부가 계약한 인력 고용 규모도 확인할 수 있었다. 양측은 2만 명 고용계약 서류에 서명했다. 하지만 구두상으로는 3만 명까지 고용하는 데 합의했다고 취재원은 전했다.

몇 달 뒤 이러한 취재 내용을 뒷받침하는 북한 측 자료를 확인하게 됐다. 2012년 5월 필자는 당시 북한의 외자유치 전담기구였던 합영투자위원회가 홈페이지를 개설한 사실을 알아냈다. 조선투자사무소라는 이름으로 중국어 홈페이지를 만든 것이다. 미모의 북한 여성이 북한을 소개하는 동영상도 올라와 있는 등 제법 화려하게 만들어졌다.

홈페이지 구성을 살피던 도중 눈에 띄는 사진 한 장을 발견했다. 합영투자위원회 부위원장과 투먼 시장의 계약 체결 사진이었다. 구체적인 계약 내용과 시점은 공개되지 않았다. 훗날 당시 계약이 북측 인력 고용에 관한 것이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2012년 5월 중국이 공식 허가한 북한 인력이 처음으로 투먼에 들어왔다. 필자는 이들 인력에 대한 취재에도 나서게 됐다. 당시의 잠입 취재기는 다음 호에서 상세히 전하기로 한다.

투먼 탈북자 수용소로 이동

화장실서 몰래 촬영 한창 “사람 온다, 빨리 카메라 숨겨!”

북한 합영투자위원회가 중국어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투먼 시장과의 인력 파견 계약 체결 모습.

기숙사 취재를 마무리한 뒤 취재팀은 곧바로 투먼 탈북자 수용소로 이동했다. 2012년 3월 당시 국내 언론의 관심은 이 시설에 쏠려 있었다. 중국의 탈북자 송환 문제가 이슈로 대두한 가운데 투먼에 있는 탈북자 수용소에서 비인간적 처우를 당한 탈북자들의 사연이 소개됐기 때문이다. ‘동아일보’는 2012년 2월 27일 1면에 ‘북 보위부 여성간부 출신 탈북자, 투먼 수용소의 치 떨리는 6일’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실었다. 2003년 3월 중국 당국에 체포돼 투먼 수용소에 억류됐던 여성 탈북자의 경험을 전했다. 그는 군견에 물리고 폭행당하는 등 참혹하고 짐승 같은 대우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수용소 쪽으로 가보니 주변엔 CCTV가 다수 설치돼 있었다. 여간해선 촬영이 쉽지 않았다. 그래서 주로 승용차 안에서 촬영을 시도했다. 차를 몰고 가면서 이동 중 외경을 촬영했다. 수용소는 꽤 추운 날씨임에도 창문 여러 개가 열려 있었다. 수감자가 있을 것 같지는 않아 보였다. 차를 몰아 정문 쪽으로 다가갔다. 철문은 굳게 닫혀 있었다. 철문 옆에 ‘투먼시 공안 변방대대 변방 구류심사소’라는 간판이 붙어 있었다. 망루에서는 보초 요원이 사방을 주시했고, 감시카메라가 수용소 안팎을 내려다보고 있었다. 승용차에서 내려 어슬렁거렸다가는 곧바로 수용소 안에서 누군가 나올 것만 같았다. 느릿느릿 차를 움직이며 차 안에서 모든 촬영을 마쳐야 했다.

투먼 현지 주민들은 수용소에 탈북자가 넘쳐난다는 한국 언론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 한국 언론 보도로 현지 교민들이 오해받고 있다며 불만을 쏟아내기도 했다. 불과 두 달여 전 김 위원장 사망 당시 투먼시 당국은 강력한 언론 취재 통제와 교민 감시를 실시한 적이 있었다. 그런데 곧이어 한국에서 탈북자 이슈가 터져 또다시 공안당국의 감시 대상이 되니 교민들로선 생활이 편할 리 없었다. 과연 수용소 안에 탈북자가 있었을까.

현지 공안 소식통은 당시 “현재 투먼 탈북자 수용소에는 탈북자가 한 명도 수용돼 있지 않다”고 말했지만, 탈북자를 언제부터 수용하지 않았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비인간적 처우에 대한 증언 이후 수용 중이던 이들을 급히 다른 지역으로 옮긴 것인지, 아니면 아예 상당 기간 비어 있었던 것인지 알 수 없었다.

갑갑해하던 필자에게 수용소 내부를 취재할 수 있는 기회가 찾아왔다. 물론 신분을 감추고 들어가야 했다. 고민 끝에 결국 포기했다. 너무 위험했기 때문이다. 수용소 내부 곳곳에는 감시카메라가 설치돼 있다. 안에 들어서는 순간 모든 흔적이 증거로 남는다. 이후 어떤 형식으로든 보도하면 필자와 취재원 모두 실정법 위반 혐의로 위험에 직면할 게 빤했다. 이를 감수하면서까지 취재할 만한 가치는 없다는 게 당시의 솔직한 판단이었다.



주간동아 917호 (p46~48)

김승재 YTN 기자·전 베이징 특파원 sjkim@ytn.co.kr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300

제 1300호

2021.07.30

금 내려온다, 메달 내려온다 “파이팅!!! 코리아 파이팅!!!”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