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詩 한마당

백담사

  • 이성선

백담사

백담사
저녁 공양을 마친 스님이

절 마당을 쓴다

마당 구석에 나앉은 큰 산 작은 산이

빗자루에 쓸려 나간다

산에 걸린 달도



빗자루 끝에 쓸려 나간다

조그만 마당 하늘에 걸린 마당

정갈히 쓸어놓은 푸르른 하늘에

푸른 별이 돋기 시작한다

쓸면 쓸수록 별이 더 많이 돋아나고

쓸면 쓸수록 물소리가 더 많아진다

요즘엔 내 마음이 쓰레기통이 돼버렸다. 이런 생각 저런 생각, 이런 일 저런 일이 가난한 동네 골목길 집 앞에 쓰레기처럼 방치돼 있다. 가만히 생각하니 너무 욕심을 내서 읽고 쓰는 것이 아닌가 싶다. 이걸 쓸어버려야 되는데…. 이 시가 떠올랐다. 오늘은 조용히 절 마당을 쓴다. 마당 쓰는 스님은 익숙한 모습이니까. ─ 원재훈 시인



주간동아 2013.08.05 899호 (p5~5)

이성선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6

제 1226호

2020.02.14

오스카야, 너는 계획이 다 있었구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