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rformance | 김유림의 All that Arthall

변두리 재래시장 시끌벅적 삶의 찬가

뮤지컬 ‘칼잡이’

  • 김유림 월간 ‘신동아’ 기자 rim@donga.com

변두리 재래시장 시끌벅적 삶의 찬가

변두리 재래시장 시끌벅적 삶의 찬가
파드닥파드닥. 영문도 모른 채 버둥거리는 도미 한 마리. 칼잡이는 커다란 망치를 내려쳐 도미를 기절시킨 후, 도미의 배를 가르고 물을 뿌리며 한 포 한 포 속살을 저며낸다. 냉정한 칼잡이는 노련한 손길로 그렇게 삶의 정수를 가른다.

뮤지컬 ‘칼잡이’는 서울 변두리 재래시장에 위치한 횟집을 배경으로 인생과 세대 간 갈등에 대해 이야기한다. ‘대학 장수생’ 채병욱은 번번이 취업에 실패하다 우연히 구인광고지에서 ‘숙식 제공, 젊은이 우대’라는 광고를 보고 횟집을 찾아간다. 서운시장 횟집 사장 오익달은 늘 병욱을 구박하고 무시하기 일쑤이고, 월급도 제때 주지 않는다. 연신 투덜거리던 병욱이 노력 끝에 성실한 칼잡이 제자로 거듭날 무렵, 서운시장 옆에 대형 마트가 들어온다는 소식이 들린다.

막 잡은 횟감처럼 생동감 넘치는 소재지만 뚜껑을 열어보면 솜씨 없는 요리사가 서툴게 요리한 듯 실망스럽다. 공연 내내 ‘무대와 객석이 너무 멀다’는 느낌을 받는데, 그만큼 관객으로부터 호응과 공감을 얻어내지 못한다. 웃음을 노린 장면에서도 관객은 침묵하고 민망해한다. 대사, 구성, 흐름이 전반적으로 세련되지 않고 진부하다. 무엇보다 주인공인 오익달이 결말에 하는 선택이 ‘느닷없다’는 느낌을 주는 것이 문제다. 작품을 관통하는 주제, 갈등이 너무 산만하게 흩어져 관객은 피로를 느낀다.

결국은 세대 갈등에 대한 이야기다. ‘88만 원 세대’로서 한탄하는 젊은 병욱에게 사장 오익달은 “나는 젊었을 때 병든 어머니를 업고 천막생활을 했을 정도로 가난했다”며 병욱의 고민은 사치라고 묵살한다. 늙어서도 ‘투잡’을 뛰며 아들 뒷바라지하는 횟집 꼬부랑 할머니에게 아들은 “내가 번번이 사업에 실패한 건 엄마가 내 뒤를 안 밀어줬기 때문”이라며 들이받는다. 갈등은 봉합되지 않을 듯하지만 열심히 일하는 병욱에게 사장이 기회를 준다. 결국 젊은 세대의 결핍은 기성세대의 호의로 채워진다는 것이 비현실적이고 비참한 기분마저 들게 하지만 그럼에도 최선의 결말이었음에는 동의한다.

변두리 재래시장 시끌벅적 삶의 찬가
연출가는 “이 작품의 진정한 주인공은 1인 다역을 맡은 멀티 배우들”이라고 했다. 작품은 떠들썩하고 훈훈한 시장 모습을 담았다. 엄마 잃은 아이를 찾느라 모두가 뛰어다니고, 점방 앞에 모여 앉아 날씨 걱정, 외모 자랑, 남편 욕, 주변 사람들 소문을 주고받으며 낄낄거리는 시장 아낙들의 모습은 따뜻하고 유쾌하다. 특히 사람들이 조선족이라고 무시할까 봐 벙어리인 척하는 여자 밍티엔(明天)이 유창한 연변사투리로 피잣집 사장의 구애를 거절하는 장면은 재밌으면서도 여운이 남는다. 세 아들을 저 멀리 중국땅에 떼어놓고, 오늘도 힘들지만 그의 이름처럼 희망찬 ‘내일’을 기대하며 일하는 모습에서 은은한 감동이 남는다. 오랜만에 서울 도심에서 볼 만한 ‘서민 연극’이 나왔나 했는데, 전반적으로 아쉬움이 남는 작품이다. 4월 12일부터 28일까지. 서울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



주간동아 2013.04.22 884호 (p75~75)

김유림 월간 ‘신동아’ 기자 rim@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