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별책부록 | 섬을 걷다

어느 곳서 바라봐도 해안절경 파노라마

남해 통영 욕지도

  • 글·사진 양영훈

어느 곳서 바라봐도 해안절경 파노라마

어느 곳서 바라봐도 해안절경 파노라마

욕지도 전경.

통영항에서 직선거리로 27km, 뱃길로 32km쯤 떨어진 곳에 욕지도가 있다. 연화도, 두미도, 초도, 상·하노대도, 우도, 갈도 등 유인도 10개와 무인도 45개를 포함한 55개 섬의 맏형 격이다. 욕지면사무소도 욕지도 동항리에 있다.

욕지도는 일제강점기 때부터 일본인에 의해 남해안 유수의 어업전진기지로 개발됐다. 당시만 해도 욕지항은 남해안에서 부산 다음으로 규모가 큰 어항이었다. 부산에 상륙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일본의 신문물도 금세 이곳으로 유입됐다고 한다. 또한 1902년 이미 신식 교회가 세워졌는가 하면 1934년에는 천년고도 경주에도 없던 상수도시설과 유치원까지 들어왔다고 한다. 오늘날 옛 영화는 사라졌지만, 여전히 주변 바다는 남해안에서 알아주는 어장 중 하나다.

욕지도는 여객선과 카페리호의 운항 편수가 많아 통영의 어느 섬보다 찾아가기 쉽다. 게다가 욕지도 전체를 한 바퀴 도는 일주도로가 확대 포장된 뒤로는 섬 내 교통사정도 크게 개선됐다. 욕지도 일주도로에서 어느 방향으로 달려도 섬 전체를 한 바퀴 돌아본 뒤 출발지로 되돌아올 수 있다.

욕지도 일주도로변 바닷가 언덕에는 전망대가 있다. 어느 전망대에서나 깨끗한 바다와 수려한 해안절경이 파노라마처럼 눈앞에 펼쳐진다. 서북쪽 끝의 ‘석양이 아름다운 쉼터’에서는 두미도, 상·하노대도 등의 섬들이 시야에 가득 찬다. 남쪽 삼여전망대에서는 욕지도를 대표하는 해안절경인 서산삼여, 힘찬 비상을 준비하는 듯한 형상의 펠리컨바위, 큰 바다를 향해 헤엄치는 듯한 거북바위가 오롯이 눈에 들어온다.

이 밖에 띠처럼 둘러친 해무 위로 봉긋이 솟아오른 연화열도의 섬들, 큰솔구지마을의 장엄하고 화려한 해돋이, 욕지도의 서쪽 하늘과 바다를 벌겋게 물들인 저녁노을, 유동마을 언덕의 소박한 교회와 영화 ‘극락도 살인사건’ 세트장, 두 모녀의 남다른 신앙심이 만든 새에덴동산 등도 욕지도 일주도로 주변에서 쉽게 만날 수 있다.



욕지도에는 워낙 바위가 많아 모래해변이 별로 없다. 유동, 덕동, 흰작살 등의 해수욕장도 몽돌해변이다. 그중 욕지도 서쪽 해안에 위치한 덕동해수욕장은 파도가 잔잔하고 자연경관이 아름다워 피서객이 가장 많이 찾는다.

어느 곳서 바라봐도 해안절경 파노라마
1 모밀잣밤나무숲

모밀잣밤나무 100여 그루를 비롯해 상록수가 울창하다. 주민 휴식처이자 물고기를 불러모으는 어부림(魚付林) 구실도 한다. 천연기념물 제343호.

2 서산삼여

욕지도를 대표하는 절경 중 하나로, 욕지면 서산리 삼여마을 아래쪽 바다에 불쑥 솟아 있다. 바다 위로 뾰족한 여(礖·물에 잠긴 바위) 3개가 장관을 이룬다.

3 덕동해수욕장

욕지도 서쪽 해안에 위치. 파도가 잔잔하고 자연경관이 아름다워 피서객이 가장 많이 찾는다. 몽돌해변이어서 해조음이 듣기 좋다.

4 새에덴동산

세상과 인연을 끊고 정착한 두 모녀가 맨손으로 건설한 믿음의 동산. 돌가루 반죽 조각으로 성경에 등장하는 17개 장면을 재현해놨다. 유동마을에 위치한다.

5 욕지항

욕지면 동항리에 있는 국가어항. 일찍이 일제강점기에 남해안 유수의 어업전진기지로 개발됐다. 당시만 해도 욕지항은 남해안에서 부산 다음으로 규모가 컸다.

여/행/정/보

맛집동항리의 욕지수협 골목에 자리잡은 한양식당(055-642-5146)은 해물짬뽕을 잘하는 집으로 소문나 있다. 새우, 주꾸미, 홍합 등 갖가지 해산물이 푸짐하게 들어간 해물짬뽕을 맛보려고 일부러 찾아오는 여행객도 많다고 한다. 이 밖에 송정식당(동태탕, 055-642-3340), 부부식당(생선조림, 055-641-1474), 늘푸른횟집(물회, 055-642-6777) 등도 들러볼 만하다.

숙박욕지항 주변에 왕자와공주펜션(010-3151-7038), 호수같은바다펜션(055-642-5567), 해바다펜션(010-3006-5587), 섬마을민박(055-641-4253), 아이리스펜션(055-642-2199), 하늘펜션(010-8810-5040) 등 펜션이 즐비하다.

교/통/정/보

여객선 ●통영↔욕지도↔금오도 통영여객선터미널에서는 동해해운(055-641-6183)의 통영에서욕지까지호와 욕지아일랜드호가 일일 5회(06:50, 09:30, 11:00, 13:00, 15:00), 에이치엘해운(055-644-8092)의 바다랑호가 2회(06:30, 14:00) 출항한다. 미륵도의 삼덕항에서는 영동해운(055-643-8973)의 욕지영동고속호가 일일 4회(06:45, 10:00, 13:00, 15:30), 동해해운(055-641-3560)의 통영훼리호가 2회(09:00, 12:00) 출항하며 주말과 휴일, 피서철에는 증편된다.

●섬 내 교통 일주도로를 한 바퀴 도는 마을버스(055-644-6316)가 배 시간에 맞춰 운행한다. 택시는 없다.



주간동아 843호 (p55~56)

글·사진 양영훈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85

제 1285호

2021.04.16

“6월 이후 유동성 빠지면 알트코인 쪽박 위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