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조창현의 新車, 名車시승기

휘발유 9만 원이면 한 달간 탈 수 있다고?

도요타 신형 프리우스

  • 조창현 동아닷컴 기자 cch@donga.com

휘발유 9만 원이면 한 달간 탈 수 있다고?

휘발유 9만 원이면 한 달간 탈 수 있다고?
국내에서 판매하는 가솔린 차량 가운데 연비가 가장 높은 차는 ‘하이브리드의 원조’ 도요타자동차 프리우스다.(이하 도요타) 공인연비 29.2km/ℓ. 국내 승용차의 연평균 주행거리 1만5000km로 계산할 경우 연간 연료비는 105만5554만 원(휘발유 ℓ당 2054.81원 기준)에 불과하다. 휘발유 9만 원어치만 넣으면 한 달을 탈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평균연비 12km/ℓ의 중형세단과 비교하면 연간 151만2959원의 연료비를 절약할 수 있다.

고유가 시대가 지속되면서 하이브리드 자동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국내에서의 도요타 자동차 전체 판매대수 5020대 가운데 프리우스가 차지한 비율은 38.8%(1952대)로 전체 차종에서 1위였다. 올 2월 국내에 처음 출시한 신형 프리우스(3세대)의 판매대수는 전년 동기 대비(구형 모델) 3월엔 42%, 4월엔 32%나 급증했다. 일본에서는 요즘 월평균 2만 대 이상 팔린다.

#앞서가는 주행성능과 편의장치

라틴어로 ‘앞서가는’이라는 의미를 가진 프리우스의 인기 요인을 고연비에서만 찾을 수 있을까. 평일 오후에 프리우스의 장단점을 알아보려고 꽉 막힌 서울 도심과 자동차 전용도로를 200km가량 달렸다. 정체가 심한 도심 위주로 시승을 진행한 것은 하이브리드 자동차의 장점인 저속주행시 연비를 확인하고 일반인이 실제 경험하는 주행조건에서 시험하려는 차원이었다.

신형 프리우스는 기존 모델의 파워트레인을 그대로 쓰면서 외부 디자인과 편의장치를 일부 바꾸고 주행성능을 높였다. 특히 트림(Trim)을 기존 1개에서 3개로 늘리고 가격을 최대 660만 원정도 내려 고객의 선택 폭을 넓혔다.



도요타 관계자는 “신형 프리우스는 도요타의 개선되고 독자적인 하이브리드 시스템(THS)을 적용해 기존 모델과 연비 차이는 없지만 달리는 맛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또한 공인연비와 실제 주행연비의 격차를 줄이려 노력했다는 설명도 곁들였다.

실제로 200km를 달린 뒤 측정한 연비는 22.1km/ℓ. 공인연비보다 떨어졌지만 가다 서다를 반복하고 급가속을 시험하는 등 거친 주행 여건을 감안하면 훌륭한 기록이다.

#세 가지 주행모드 간편하게 선택

신형 프리우스는 도로 여건에 따라 기어봉의 바로 옆 버튼으로 EV, 에코(ECO), 파워(PWR) 등 3가지 주행모드를 선택할 수 있다.

먼저 저속으로 도심을 운전하면서 전기모터의 힘만으로 달릴 수 있는 EV모드를 시험했다. 결과는 실망스러웠다. EV모드는 시속 40km 이하의 저속에서 겨우 1~2km를 달리는 데 그쳐 교통 흐름에 따라 순간적으로 주행해야 하는 도심에서는 효과적이지 못했다. 얼마 가지 못해 일반 주행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에코모드로 바꿨다.

에코모드는 프리우스의 기본 주행모드로 하이브리드다운 연비주행에 적합하다. 기존 모델의 경우 에코모드가 답답하다는 운전자가 많았으나, 신형은 가속페달에 대한 차량 응답성이 민첩해져 가감속이 빨랐다. 이전 모델과 똑같은 연료효율을 보이면서 이렇게 주행성능을 향상시킨 것은 높이 평가할 만했다.

파워모드는 일반 가솔린 차량의 주행 패턴과 비슷하다고 보면 된다. 전기모터의 간섭이 크지 않고 거의 엔진의 힘으로 주행한다. 좀 더 역동적인 주행을 즐기고 싶을 때 사용하면 된다.

휘발유 9만 원이면 한 달간 탈 수 있다고?
#하이브리드 효과 보는 요령

하이브리드 자동차의 연비절감 효과를 극대화하려면 몇 가지 주행 요령을 알아야 한다. 먼저 급제동이나 급출발은 금물이다. 감속 시 운동에너지를 배터리에 충분히 저장할 수 있도록 시간을 두고 천천히 속도를 줄여야 한다. 출발 시에는 가속페달을 살짝 밟아 배터리에 채워진 전기에너지로 주행할 수 있도록 한다. 급하게 가속하는 경우에도 배터리의 전기에너지를 충분히 이용할 수 없어 연비를 절감하기 힘들다.

신형 프리우스는 1798cc 직렬 4기통 DOHC VVT-i 가솔린엔진에 전기모터를 더해 최고출력 136마력, 최대토크 14.5kg·m의 힘을 낸다. 전륜구동에 무단자동변속기(e-CVT)를 탑재했고, 연료탱크 용량은 45ℓ다.

프리우스가 일본이나 미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한국 시장에서 고전하는 원인 중 하나를 고르라면 디자인을 꼽고 싶다. 호불호가 갈리겠지만, 특징이 있거나 화려하고 역동적인 디자인을 선호하는 한국 소비자에게 “프리우스는 너무 평범하다”는 것이다.

현재 프리우스를 타는 안정수 씨(44·회사원)는 “디자인이 좋아 프리우스를 선택한 것은 아니지만, 좀 더 개성이 있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세계 최초 솔라패널 장착 돋보여

신형 프리우스는 세계 최초로 지붕에 솔라패널을 장착해 관심을 끌었다. 태양열을 이용해 차량 내부 공기를 순환시켜 스스로 온도를 낮추는 시스템이다. 그 덕분에 어지간한 날씨에는 에어컨을 켜지 않아도 시원하다.

편의장치로는 한국형 내비게이션과 컬러 에코 디스플레이, 터치 트레이서 디스플레이, 8개 스피커의 JBL오디오, 후방주차감지시스템이 있다. 안전장치로는 에어백 7개, 고강도 차체, 충돌 시 목뼈를 보호하는 액티브 프런트 헤드레스트, 미끄러짐을 방지하는 S-VSC, EDB-ABS 등이 있다.

판매가격은 최상급인 프리우스S 4120만 원, 프리우스M 3770만 원, 프리우스E 3130만 원이다.

휘발유 9만 원이면 한 달간 탈 수 있다고?

도요타 신형 프리우스는 독자적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통해 전기모터와 가솔린엔진의 효율을 극대화했다(왼쪽). 세계 최초의 솔라패널은 물론, 한국형 내비게이션과 컬러 에코 디스플레이 등을 갖춘 신형 프리우스.





주간동아 837호 (p60~61)

조창현 동아닷컴 기자 cch@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