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옴부즈맨

정치의 속성 보여준 ‘박영준 커넥션’

  • 강유정 영화·문학평론가 noxkang@daum.net

정치의 속성 보여준 ‘박영준 커넥션’

정치의 속성 보여준 ‘박영준 커넥션’
정치가 넘쳐난다. 진의를 짐작하기 어려운 진술들이 오가고 의혹이나 진실처럼 함부로 내뱉어선 안 될 말들이 가볍게 떠돈다. 사안은 달라지지만 사용하는 용어는 유사하다. 정치적인 것의 속성에는 그것에 관심을 가질수록 환멸도 같이 품게 된다는 역설이 포함돼 있다. ‘박영준-이동조 커넥션’ 기사는 이런 정황을 잘 보여준다. 누구나 짐작 가능한 진실이 있지만 당사자는 부인한다. 질문과 부인으로 점철된 이동조 회장과의 인터뷰는 장르 영화의 관습처럼 기시감이 있다. 관객은 다 알고 있는데 주인공만 모르는 죽음처럼 말이다.

진실은 드러나지 않아도 진실이다. 그런 점에서 경력직 보좌관을 수소문하기에 분주한 국회 풍경에는 어떤 진실이 있었다. 국회도 사람 사는 대부분의 풍경과 비슷하다는 것을 전달해줬으니 말이다.

그런 가운데 장진수의 트위터 계정 개설 기사가 눈에 들어왔다. 필자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가 세상을 바꾼다고 단언한다. 아니 “세상이 바뀌었다”고 선언한다. 그런데 정말 트위터가 세상을 바꾸고 있는지, 장진수의 트위트가 바꾼 세상은 무엇인지 궁금해진다.

정치와 정치적인 것이 가득한 활자들 가운데 구미화 객원기자가 쓴 인물란을 유심히 들여다봤다. 시들을 인용해 여백이 많아서기도 하지만, 세상을 떠난 어떤 한 사람을 ‘인물’로 다뤘다는 점이 이채로웠다. 이 두 쪽에는 세상사 시끄러운 다반사가 아닌 고통이라는 꽤나 무거운 언어가 담겼다. 우리가 살면서 고통이라는 단어를 구체적 감각으로 내뱉을 때가 얼마나 될까. 정말 중요한 문제는 조용히 진행된다. 진실도 그러할 것이다.



주간동아 837호 (p80~80)

강유정 영화·문학평론가 noxkang@daum.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