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 & People

사람 마음 움직이는 따뜻한 손글씨

디자이너 공병각 씨

  • 박훈상 기자 tigermask@donga.com

사람 마음 움직이는 따뜻한 손글씨

사람 마음 움직이는 따뜻한 손글씨
사람들이 미니홈피를 만드는 이유는 다양하지만 그중 하나는 ‘위로’를 주고받기 위해서다. 위로받고 싶어 예쁜 사진과 글을 올리고, 위로하고 싶어 댓글과 방명록을 남긴다. 공병각(31) 씨의 캘리그래피(손글씨)는 위로를 갈구하는 현대인의 갈증을 풀어준다. ‘당신이 행복했음 정말 좋겠다’ ‘아프지 말아’ 등 평범한 글귀도 그가 정성으로 꾹꾹 눌러 손글씨를 입히자 새롭게 태어났다. 하루하루가 잊히는 게 안타까워 손글씨로 기록을 남긴 노트를 묶어 펴낸 책은 이미 베스트셀러가 됐다.

“제 책을 읽은 분 중에는 짧은 글인데도 책장이 쉽게 넘어가지 않았다고 말하는 분이 많아요. 공감이 되니 눈이 오래 머무른다고 합니다. 정형화된 타이포그래피(활자체)와 달리 손글씨는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힘이 있어요. 손글씨가 이별, 사랑 등의 감정과 잘 어울리니 더 공감하는 것 같습니다.”

미니홈피 꾸미기에 그의 캘리그래피가 사용되면서 공씨는 적지 않은 수익을 얻었다. 하지만 손글씨를 글씨체로 만들어 팔지는 않는다. 판박이처럼 똑같이 쓰이는 글씨는 매력이 없다는 믿음 때문이다. 공씨는 “글씨는 감정에 따라 바뀌니 똑같은 글씨가 나올 수 없습니다. 지금도 글씨체는 변하고 있지요”라고 말한다. 하지만 마구 쓴 것처럼 보이는 글씨에도 디자이너의 치밀한 계산은 깔려 있다. 낱글자들이 모여 이룰 조합과 레이아웃을 계산해 글씨를 쓰는 것이다. 공씨가 쓴 한 장의 글은 디자이너가 그린 한 편의 그림인 것.

“캘리그래피도 하고 광고일도 하지만 저는 디자이너입니다. 욕심이 많아 하고 싶은 일은 다 해야 직성이 풀립니다. 캘리그래피는 저의 여러 작업 중 하나이자, 표현 수단의 하나일 뿐입니다. 궁극적으로는 캘리그래피처럼 사람들에게 힘을 주는 역할을 광고, 디자인 등을 통해 더 많이 하고 싶습니다.”



주간동아 2010.07.12 745호 (p93~93)

박훈상 기자 tigermask@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