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ART | 김지은의 Art & the City

LA 카운티미술관

지역 특성 살린 현대미술관의 모범

  • 김지은 MBC 아나운서·‘예술가의 방’ 저자 artattack1@hanmail.net

LA 카운티미술관

LA 카운티미술관

LACMA 앞에 있는 크리스 버든의 ‘Urban Light’.

로스앤젤레스(LA)발 뉴욕행 비행기가 출발하기까지 남은 시간은 겨우 두 시간. 시간이 촉박한데도 들르지 않을 수 없었던 곳은 LACMA(로스앤젤레스 카운티미술관)입니다. 2006년 마이클 고반(Michael Govan) 관장이 취임한 뒤 혁신을 거듭한 결과 이제는 뉴욕현대미술관(MoMA) 등 세계 유수의 미술관들을 바짝 긴장시키고 있다는 소문을 들었거든요.

먼저 미술관의 규모에 입이 딱 벌어졌습니다. 규모만 큰 미술관이라면 “그 예산으로 차라리 소장 작품의 질을 높이는 편이 낫다”는 질책을 받을 수 있을 텐데, LACMA는 달랐습니다. 토니 스미스(Tony Smith)의 ‘Smoke’(1967)라든지 리처드 세라(Richard Serra)의 ‘Band’(2006) 같은 엄청난 규모의 작품이 진가를 발휘할 수 있도록 시원스럽게 배치하고, 모든 전시공간이 들숨과 날숨처럼 외부 환경과 연결되게 해 마치 자연이 미술관 내부로 들어와 있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무엇보다 인상적인 것은 미술관 정문이었는데요, 입구라면 마땅히 있어야 할 벽도 통로도 없었습니다. 문이 없는 정문(?)은 미술관 앞길 월셔가(街)와 바로 연결돼 어디까지가 미술관이고 어디부터가 거리인지 구분되지 않았습니다. 둘의 중간 지점에 거리를 지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쳐다보지 않고는 배길 수 없는 가로등들이 세워져 있는데요, 이것은 사실 LA 구석구석을 다니며 모은 202개의 오래된 가로등을 주철로 주조해 만든 크리스 버든(Chris Burden)의 설치작품 ‘Urban Light’(2008)입니다. 가로등 하나하나에는 그 가로등이 세워진 지역성과 문화가 반영돼 있기에, ‘Urban Light’는 LA에 사는 다양한 인종을 끌어안으면서도 이 도시의 정체성을 확고히 하려는 의지를 상징하기에 더없이 적합한 작품이라 할 수 있습니다. 작품 자체의 매력도 대단하고요. 이제는 한밤중에 빛을 뿜어내는 ‘Urban Light’를 보기 위해 LA에 오는 사람까지 생겼을 정도라네요.

미술에 관심이 있든 없든 이 작품 앞에 서면 사람들은 사진을 찍고, 가로등 사이를 걷기도 하면서 어느새 미술관 안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얼마 전에는 LACMA에서 ‘Urban Light’ 설치 1주년을 맞아 일반인을 대상으로 이 작품을 소재로 한 사진과 비디오, 에세이 등을 모집하는 공모전을 열었는데, 1000점이 넘는 응모작이 쇄도해 ‘Urban Light’를 향한 관심과 열광이 어느 정도인지 가늠케 했습니다. 아 참, 버든이 캘리포니아 지역에서 오랫동안 활동해온 예술가라는 것도 밝혀야겠네요.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건립을 앞두고 미술관의 ‘세계화’가 강조되고 있다는데요, 진정한 세계화의 출발점은 어디인지 깊이 생각하게 합니다.

New Exhibition



LA 카운티미술관

서울포토 2009(좌). 페스티벌 봄(우).

서울포토 2009 사진 전문잡지 ‘포토넷’에서 주최하는 아시아 최초의 사진 전문 페어. 스웨덴 현대사진 작품 129점이 전시되며, ‘갤러리 나우’ ‘갤러리 룩스’ 등 한국을 대표하는 사진 전문 갤러리 전시작과 구본창 성남훈 노순택 등의 작품도 감상할 수 있다/ 4월8~12일/ 코엑스 인도양관/ www.seoulphoto.org

권순관 개인전 성곡미술관의 2009년 ‘내일의 작가상’을 수상한 권순관의 세 번째 개인전. 작가는 순수 사진과 매체 미술을 전공했고, 2007년 5·18기념 재단의 ‘올해의 작가’로 선정됐다/ 4월5일까지/ 성곡미술관/ 02-737-7650

페스티벌 봄 무용, 미술, 음악 등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가 모여 벌이는 실험적 성격의 축제.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에는 백현진 임민욱 등 미술가들의 다원예술 작품이 소개된다/ 4월12일까지/ 아르코 아트센터 대극장 등/ www.festivalbom.org

호경윤 ‘아트인컬처’ 수석기자 www.sayho.org




주간동아 2009.04.07 680호 (p87~87)

김지은 MBC 아나운서·‘예술가의 방’ 저자 artattack1@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