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별책부록|그 섬에 가면…

푸르름 속에서 느림의 여유 만끽!

남해 청산도

  • 글 · 사진 양영훈

푸르름 속에서 느림의 여유 만끽!

푸르름 속에서 느림의 여유 만끽!

몽돌해변인 진산해수욕장의 깨끗한 물빛.

청산도는 푸르다. 사시사철 산도 푸르고 하늘도 푸르고 바다도 푸른 섬이다. 자연풍광이 아름다워 옛날에는 ‘선산(仙山)’ ‘선원(仙源)이라고도 불렸다. 지금은 섬 전체가 다도해해상국립공원에 속한다. 지난해에는 신안 증도, 장흥 장평·유치면, 담양 창평면과 함께 아시아 최초의 슬로시티(Slow City)로 인증됐다.

완도항에서 남쪽으로 19km쯤 떨어진 청산도는 면적이 33.27km2에 해안선 길이가 85km에 이른다. 완도군의 여러 면소재지 섬 가운데서는 큰 축에 든다. 청산도의 관문이자 면소재지인 도청리에서 남동쪽으로 1km가량 떨어진 당리는 예스러운 풍경을 간직하고 있어 임권택 감독의 영화 ‘서편제’의 주요 촬영지가 되기도 했다. 당시 영화의 주인공인 동호(김규철 분)가 아버지 유봉(김명곤 분)에게 야단맞으며 소리를 배우던 장면이 촬영됐던 초가는 지금도 옛 모습 그대로 남아 있다.

아시아 최초 ‘슬로시티’ 인증 … ‘서편제’ ‘봄의 왈츠’ 배경지

당리마을 당산 주변의 긴 돌담길도 인상적이다. 흙먼지 폴폴 날리는 이 길에서는 유봉과 그의 자식들이 구성진 진도아리랑에 맞춰 어깨춤을 추며 걸어오는 장면이 촬영됐다. 2006년에는 윤석호 감독의 사계절 연작드라마 중 ‘봄의 왈츠’ 세트장이 세워졌다. 그런데 지중해 양식의 세트장 건물과 한국 전통의 풍경이 한 공간에 존재하는 광경은 다소 이질적이고 부자연스러워 보인다. 그래도 이곳 언덕의 돌담길에서 바라보는 당리마을 전경과 도락포 저편의 바다를 오렌지빛으로 물들이는 저녁노을은 꿈결처럼 아름답다.

당리마을에서 다시 큰 도로를 따라 동쪽으로 달리면 읍리마을을 지나게 된다. 이곳 길가에는 청동기시대 고인돌 몇 기와 한쪽 면에 불상이 조각된 하마비(下馬碑)가 있다. 읍리마을에서 야트막한 고개를 하나 넘으면, 청산도 동쪽 마을인 신흥리가 한눈에 들어온다. 양중리, 부흥리 등의 산비탈에서 신흥리 바닷가까지 이어지는 논밭이 섬답지 않게 넓다. 이곳의 논은 모두 계단식 논의 일종인 ‘구들장논’이다.



푸르름 속에서 느림의 여유 만끽!

양중리, 부흥리 일대의 구들장논.

신흥리에는 경사가 완만하고 고운 모래가 넓게 깔린 해수욕장이 있다. 썰물 때는 맨발로 백사장을 걸으며 바다의 정취를 즐기거나 조개 잡는 재미를 맛볼 수 있다. 그리고 섬 북동쪽 끄트머리에 자리한 진산마을에는 아름드리 솔숲과 갯돌해변이 있다. 크고 작은 갯돌이 파도에 쓸릴 때마다 쏟아내는 해조음에 귀가 즐겁다. 찾는 이도 많지 않아 청산도 여러 해수욕장 중 가장 호젓하다.

청산도에서 해수욕장으로서 자연조건이 가장 좋고, 피서객도 많이 찾는 곳은 지리해수욕장이다. 은빛 모래가 깔린 백사장이 1.2km에 이르고, 수령 200년 이상 된 곰솔 800여 그루가 백사장을 따라 길게 숲을 이뤄 따가운 햇살을 피하기에 좋다. 게다가 수심이 얕고 파도가 잔잔해 안심하고 물놀이를 즐길 수 있다. 이곳에서 바라보는 다도해의 낙조는 황홀하기 그지없다.

여행 정보

이것만은 꼭!

푸르름 속에서 느림의 여유 만끽!

청산도식당의 전복죽.

1. 범바위 트레킹 : 권덕리 마을 뒤편에 우뚝 솟은 범바위는 청산도에서 가장 전망이 좋다. 완도 본섬과 청산도의 부속섬인 여서도, 대모도, 소모도뿐 아니라 제주도까지 또렷이 보인다. 지프형 차로는 바로 아래까지 올라갈 수 있다.

2. 섬 일주하기 : 17.5km에 이르는 청산도 일주도로는 권덕리, 도락포 등을 제외한 청산도의 대부분 마을을 거쳐간다. 이 길을 따라 느긋하게 한 바퀴 돌면 청산도의 빼어난 자연경관과 향토색 짙은 풍물을 볼 수가 있다. 일정과 체력의 여유가 있다면 도보여행을 시도해보는 것도 괜찮다.

3. 바다낚시 : ‘대물’을 꿈꾸는 ‘꾼’들의 발길이 잦은 청산도는 섬 전체가 일급 포인트다. 하지만 낚시도구를 대여하는 곳이 없어 챙겨가지 않으면 손맛을 보기 어렵다. 문의/ 베드로낚시(061-552-6670)

숙박

호텔이나 콘도 등은 없고 등대모텔(061-554-8558), 칠성장(061-552-8507), 멤버스모텔(061-555-0660) 등 장급여관 몇 곳이 도청항에 있다. 그 밖에 지리해수욕장의 모래등민박(061-552-8774)은 주인아주머니의 인심이 후하고, 지리해수욕장 전망이 좋은 한바다민박(061-554-5035)은 시설이 깔끔한 편이다. 원래 ‘봄의 왈츠’ 세트장으로 지어진 왈츠하우스에서도 숙박(예약 문의/ 솔항공여행사 1688-3372)을 할 수 있다.

맛집

도청항에는 청산도식당(061-552-8600), 바다식당(061-552-1502), 자연식당(061-552-8863), 등대식당(061-552-8521), 부두식당(061-552-8547) 등 비수기 주중에도 문을 여는 식당이 많다. 메뉴는 생선회, 전복죽, 아귀탕, 백반 등으로 비슷하다. 권덕리 넘어가는 길가에 자리한 보적산장(061-555-5210)은 생선회, 불고기, 백반 등을 잘한다.

■ 교통

완도항→청산도/ 완도여객선터미널에서 청산농협(061-552-9388)의 카페리호가 하루 4회 출항. 약 50분 소요. ※ 날씨, 계절, 요일에 따라 출항 시간과 횟수가 변동될 수 있으므로 사전에 확인해야 한다.

섬 내 교통/ 도청↔읍리↔신흥 구간으로 운행하는 청산여객(061-552-8546)의 군내버스와 도청↔지리↔진산 구간을 운행하는 청산나드리마을버스가 배 시간에 맞춰 선착장에 나온다. 택시는 청산택시(061-552-8519) 소속의 영업용 택시와 개인택시(061-552-8747, 061-555-1121)가 있다. 모두 지프형 택시이며, 섬 어디서나 연락하면 달려온다.




주간동아 2008.07.01 642호 (p46~48)

글 · 사진 양영훈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