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TOPIC

루브르박물관 ‘우리말’로 황홀한 감동

2월12일, 600여 점 한국어 서비스 개시 PDA 교체 후원 대한항공 큰 역할

  •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루브르박물관 ‘우리말’로 황홀한 감동

루브르박물관 ‘우리말’로 황홀한 감동
[모나리자] 레오나르도 다빈치, 1503~1506년

루브르박물관 ‘우리말’로 황홀한 감동
“…라 조콘다의 자세에 주목해주십시오. 그녀는 4분의 3 각도로 가볍게 몸을 틀고 앉아 관람객을 바라보고 있는데, 이러한 자세는 관람객을 향해 폭넓게 열려 있는 개방적인 모습입니다. 15세기에 제작된 그림에서는 그림 속의 공간과 관람객이 그림을 감상하는 실제 공간 사이를 분리하는 난간과 같은 소재를 그렸었는데, 이 작품에서는 그러한 것을 찾아볼 수 없습니다. 이 초상화에서는 작품을 감상하는 관람객들과 진정으로 소통하려는 의지가 엿보입니다….”

2월12일 프랑스 파리 루브르박물관에서 열린 대한항공의 한국어 서비스 개시 행사는 유홍준 문화재청장의 외유성 해외출장 스캔들과 연관되는 바람에 머쓱해지고 말았다. 하지만 실상은 한국인들에게 매우 반가운 소식이다. 루브르박물관이 소장한 작품들 중 600점의 주요 작품에 대해 한국어로 설명을 들을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한국인 연 8만명 방문 … 일곱 번째 언어

12일 이전까지 루브르박물관은 프랑스어 영어 독일어 스페인어 이탈리아어 일본어 안내 서비스만 제공했다. 그런데 이날부터 한국어가 추가됐다. 루브르박물관을 방문하는 연간 관람객 830만명 중 한국인 비중은 1%, 즉 8만여 명에 불과하다. 언어별 관람객 수로만 따지면 중국인과 러시아인이 한국인보다 훨씬 많다. 방문객 수에 비례해 서비스되는 언어를 늘리는 것이 박물관 측의 원칙이다.



그럼에도 한국어가 일곱 번째 서비스 언어로 채택된 데는 대한항공의 역할이 컸다. 지난해 4월 작품 설명 기기를 개인 휴대용 단말기(PDA)로 교체하는 사업에 후원해달라는 루브르박물관의 요청을 받은 대한항공은 한국어 안내 서비스를 새 기기에 포함시키자고 역으로 제안해 이를 관철했다.

루브르박물관 ‘우리말’로 황홀한 감동
[밀로의 비너스] 키클라드의 섬들, 기원전 130~100년경

“…이 조각상은 1820년 밀로 섬에서 발견되었습니다. 그리스의 한 농부가 자신의 밭에서 정말 우연히 이 작품을 발견했던 것입니다. 이 작품은 금방 굉장히 유명해졌는데, 그 이유는 이 작품의 양식적인 특성뿐만 아니라 팔이 없다는 사실 때문이기도 했습니다. 당시 모든 이들은 이 작품이 누구를 표현한 것인지 알고 싶어했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이 입상이 옷을 반쯤 입었다는 사실에서 출발해 미와 사랑의 로마 여신인 비너스라는 사실이 밝혀졌는데, 실제 이 작품은 그리스 작품이므로 밀로의 아프로디테라고 부르는 것이 옳을 것입니다….”

한국어 안내 서비스를 제공하는 세계 유명 박물관은 찾기 힘들 정도다. 지난해 3월과 12월에 한국어 안내 서비스를 개시한 미국 뉴욕현대미술관과 메트로폴리탄 박물관이 전부다. 그러나 두 곳 모두 60여 점의 작품에 대해서만 한국어 안내 서비스를 하기 때문에 아쉬움이 컸다.

그러나 루브르박물관의 한국어 안내 서비스 범위는 600점으로 훨씬 풍부하다. ‘모나리자’ ‘밀로의 비너스’ ‘함무라비 법전’ ‘사모트라케의 니케’ 등 루브르의 대표작에서부터 기원전 2700년경의 세파와 네자의 조각상, 화려하게 치장된 나폴레옹 3세의 방까지 모두 한국어 설명을 들을 수 있다(표 참조).

[성모의 죽음] 카라바조, 1601~1605년

“…이 작품은 일찍부터 세간에 알려졌습니다. 그림의 제작을 의뢰한 종교계가 이 작품으로 인해 큰 충격에 휩싸였기 때문이었습니다. 이유는 이렇습니다. 우선 성모의 죽음을 표현할 때 통상적으로 사용되던 요소가 일절 배제되어 있습니다. 같은 주제를 표현한 중세의 여타 회화 작품들과는 달리 성부도, 천사도, 성모의 영혼을 맞이하는 어떤 영적인 인물도 보이지 않습니다. 하지만 이보다 더욱 놀라운 사실은 성모가 맨발에 평범하고 단순하기 그지없는 옷차림을 한 일반 사람으로 표현되어 있다는 것입니다. 동시대 사람들에게 무엇보다도 충격적이었던 사실은 카라바조가 이 작품의 영감을 얻었던 대상이 로마를 가로지르는 큰 강인 테베러 강에서 발견된 한 여인의 시체, 그것도 창녀의 시체였다고 알려졌다는 것입니다….”

“루브르박물관을 찾는 관광객 대부분은 자기 나라에서조차 미술관에 가본 적이 없는 사람들이다.”

루브르박물관 ‘우리말’로 황홀한 감동
새로운 PDA 기기 도입을 알리는 12일 행사에서 루브르박물관 홍보담당자 아지 르롤 씨가 한 이 말은 오디오 서비스가 왜 필요한지 단적으로 설명해준다. 물론 예술작품은 사전지식이 전혀 없다 하더라도 그저 바라만 보기에도 충분히 아름답다. 그러나 작품의 예술적 가치, 작품에 얽힌 옛이야기 등을 알고 본다면 그 황홀한 감동은 몇 배 더 커진다. 하지만 루브르가 소장한 수많은 작품을 사전에 공부하고 관람하기는 녹록지 않다. 무거운 화보를 옆구리에 끼고 다니기도 여간한 일이 아니다.

그렇기에 오디오 기기를 가볍게 들고 다니며 자국어로 상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는 여건은 값지다. 루브르의 한국어 서비스는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모나리자’가 캔버스가 아닌 나무판 위에 유화로 그린 그림이며, ‘밀로의 비너스’에서 ‘밀로’는 작가 이름이 아니라 이 작품이 발견된 에게해 키클라데스 제도에 속하는 밀로스 섬을 의미한다는 것을 친절히 알려준다.

[레카미에 부인의 초상] 자크 루이 다비드, 1800년

루브르박물관 ‘우리말’로 황홀한 감동
“…여러분의 정면으로 레카미에 부인의 침대가 몇 가지 다른 가구들과 함께 놓여 있습니다. 이 가구들은 모두 몽블랑 거리에 있는 레카미에 부인의 저택에서 가져온 것들입니다. 프랑스의 유명한 작가인 샤토브리앙의 친구였던 줄리에트 레카미에는 19세기 초반 가장 유행을 앞서가는 파리 여성 중 한 명이었습니다. 이 침대는 제정 시기의 양식을 띠고 있습니다. 이런 형태의 침대 형식을 ‘보트’라고 불렀는데, 똑같이 생긴 두 개의 머리판이 곡선 모양의 가로장으로 연결돼 있습니다. 여러분의 왼쪽에 있는 전시관으로 가시면 레카미에 저택의 거실에서 가져온 또 다른 가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루브르의 새 PDA 기기는 작품당 4~6분의 오디오 설명을 제공한다. 한국어 서비스 대상 작품은 600점이지만 오디오 파일은 1000개다. 작품당 두세 개의 오디오 파일을 갖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면 ‘모나리자’는 △라 조콘다는 누구인가 △르네상스 시대의 초상화 △저작권 등 3개의 오디오 파일을 갖고 있다.

PDA 이용방법은 크게 두 가지다. ‘작품 선택하기’는 해당 작품에 부여된 번호를 입력해 설명을 듣는 것이다. ‘코스 선택하기’는 주요 코스별로 선정된 작품에 대한 해설을 순서대로 듣는 방법이다. 즉 이어폰을 통해 흘러나오는 가이드의 안내대로 동선을 그리며 작품을 감상하는 것이다. 이는 전시면적 6만㎡에 이르는 루브르박물관을 좀더 효율적으로 둘러보고 싶을 때 유용하다.

현재 △이탈리아 예술품 관람코스 △고대 예술품 관람코스 △섬에서 피라미드까지 △프랑스 예술품 관람코스 등 4개 코스가 서비스되고 있으며, 소요시간은 1시간30분(프랑스 예술품 관람코스만 2시간30분)이다. 이는 이동시간까지 포함시켜 계산한 것으로, 작품 위치도 PDA 화면에 표시된다. PDA 대여료는 6유로(약 8200원).

▼ 루브르박물관 한국어 오디오 서비스 주요 작품 목록(연도순)
작품명 작가명 연도
세파와 네자의 조각상   기원전 2700~2620년
식사를 앞에 두고 있는 네페르티아벳 공주   기원전 2590~2565년
바빌론의 왕 함무라비 법전   기원전 1792~1750년
넵케드 사자의 서   기원전 1550~1320년
아크나톤 왕과 네페르티티 왕비의 작은 조각상   기원전 1353~1337년
종 모양의 이교신상   기원전 700년경
올림피아관의 메토프 : 크레타의 황소   기원전 460년경
파르테논 조각품   기원전 447~440년
사모트라케의 니케   기원전 190년경
밀로의 비너스로 알려진 아프로디테 키클라드의 섬들 기원전 130~100년경
보르게세의 검투사로 알려진 전투 중인 전사 에페소스의 아가시아스 기원전 100년경
경의를 표하기 위한 장례용 마르셀루스 조각상 아테네인 클레오메네스 기원전 20년경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 황제 로마 근교의 아쿠아트라베르사 서기 180~183년
암사슴과 함께 있는 아르테미스   서기 2세기
죽어가는 세네카로 알려진 늙은 어부   서기 2세기
성흔을 받고 있는 아시시의 성 프란체스코 조토 디 본도네 1295~1300년
롤랭 총독의 성모 얀 반 아이크 1434~1435년
성모자 도나텔로 1440~1445년
빌뇌브 레 아비뇽의 피에타 앙게랑 카르통 1445년
성녀 콘스탄시아 세티냐노 혹은 그의 화파 1475년
성 세바스찬 안드레아 만테냐 1480년경
모나리자 레오나르도 다빈치 1503~1506년
아기 예수와 세례 요한과 함께 있는 성모 라파엘로 1507 혹은 1508년
전원음악회 티치아노 1509년경
반항하는 노예라고 불리는 포로상 미켈란젤로 1513~1515년
고리대금업자와 그의 아내 켄틴 메치스 1514년
장 카롱들레의 이단 제단화 얀 고사르트 1517년
장갑을 든 남자로 알려져 있는 남자의 초상화 티치아노 1520년경
몽모랑시 원수의 초상화 레오나르 리모쟁 1524년경
앙리 2세의 심장을 보관하기 위한 기념물 제르맹 필롱, 도미니크 플로랑탱 1560~1566년
가나의 혼인잔치 베로네제 1562~1563년
성 누가와 성 캐더린 앞에 나타난 성모 아니발레 카라치 1592년
성모의 죽음 카라바조 1601~1605년
목수 성 요셉 조르주 드 라 투르 1640년경
작가의 초상화 니콜라 푸생 1650년
다윗 왕의 편지를 들고 있는 밧세바 렘브란트 1654년
태양의 빛 야콥 판 라위스달 1660년경
루이 14세(1638~1715) 이야생트 리고 1701년
키테라 섬의 순례 장 앙투안 바토 1717년
마를리의 말들 기욤 쿠스투 1세 1739~1745년
빗장 장 오노레 프라고나르 1777년경
버림받는 프시케 어거스틴 파주 1790년
큐피드의 입맞춤으로 되살아난 프시케 카노바 1793년
레카미에 부인의 침대 자콥 형제 작품으로 추정 1799년
레카미에 부인의 초상 자크 루이 다비드 1800년
나폴레옹 1세의 왕좌 자콥-데말테르 1804년
황제 나폴레옹 1세의 대관식 자크 루이 다비드 1806~1807년
메두사의 뗏목 테오도르 제리코 1818~1819년
거북이와 놀고 있는 나폴리의 어부 프랑수아 뤼드 1833년
터키목욕탕 장 오귀스트 도미니크 앵그르 1862년




주간동아 2008.02.26 624호 (p60~62)

강지남 기자 layra@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