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TALK TALK

“왕가슴 연예인 중 제 ‘작품’ 꽤 있지요”

홍성호 박사의연예인 성형 뒷이야기 … 상담부터 007작전 방불 “더 크게, 티 안 나게” 한결같은 주문

  • 김순희 자유기고가 wwwtopic@hanmail.net

“왕가슴 연예인 중 제 ‘작품’ 꽤 있지요”

“왕가슴 연예인 중 제 ‘작품’ 꽤 있지요”
여성 연예인이 ‘성형수술 논란’에 대처하는 방법은 크게 두 가지다. 수술 사실을 당당히 밝히는 것과 살이 빠졌다거나 화장을 다르게 했을 뿐이라고 ‘오리발’을 내미는 것이다.

인터넷에는 연예인의 성형 전후 모습을 비교한 사진이 인기리에 떠다닌다. 예전 모습을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환골탈태’한 사람도 있고, 정말 성형수술을 했는지 숨은 그림 찾듯 살펴봐야 하는 사람도 있다. 기실 연예인 중 ‘자연미인’은 손에 꼽을 정도다. 그렇다고 성형수술이 여성의 전유물만은 아니다. 꽃미남을 선호하는 시대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성형을 마다하지 않는 남성 연예인도 적지 않다.

영화배우 이미숙의 전남편이자 성형외과 전문의인 홍성호(사진) 박사는 연예인 성형의 ‘대부’로 불린다. 30년 가까이 그의 손을 거쳐 연예계에 데뷔하거나 톱스타 대열에 낀 사람이 적지 않다. 미스코리아나 슈퍼모델 등 여러 미인대회 입상자들이 그의 손을 필요로 했다는 소문도 있다. 홍 박사를 만나 연예인 성형 뒷얘기를 들었다.

수술은 심야시간 이용 … 출입은 항상 뒷문으로

지난 연말 그는 각종 영화제와 방송사 연기대상 등에서 가슴이 훤히 드러난 드레스를 입은 몇몇 여배우를 바라보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을 게 분명하다. 자기 덕분에 풍만해진 ‘가슴’들이 남다르게 다가왔을 터. 홍 박사에 따르면 여성 연예인들은 일반인보다 좀더 큰 가슴 사이즈를 주문한다. 보통 여성이 가슴확대 수술을 할 때는 보형물을 180~200cc 삽입하는 데 비해, 연예인들은 200~250cc를 넣어달라고 한다는 것이다. 그의 설명이다.



“대접을 엎어놓은 것처럼 투박한 모양은 원치 않는다. 물방울이 떨어지기 직전처럼 가슴 아래쪽이 도톰해 보이는 ‘물방울 모양’ 가슴을 선호한다. 자연스럽고 탐스럽게 느껴지기 때문이다. 그래야 수영복을 입었을 때 보기 좋게 출렁거린다.”

사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가슴이 보일 정도로 파격적인 드레스를 입는 연예인은 영화배우 김혜수가 유일하다시피 했다. 그러나 최근 들어 ‘김혜수류(類)’의 드레스를 입고 시상식장에 나타나는 여성 연예인이 늘고 있다. 노출 강도가 김혜수보다 한 수 위인 경우도 심심찮게 눈에 띈다. 홍 박사에 따르면 가슴확대 수술을 하는 연예인이 예전에 비해 한층 늘고 있다.

연예인이 수술 상담을 위해 성형외과를 방문할 때는 남들이 알아보지 못하게 중무장을 한다. 모자와 마스크 착용은 기본이다. 도둑고양이처럼 사람들 눈에 띄지 않도록 신경을 곤두세운다. 그들은 병원 정문보다 뒷문을 선호한다. 연예인 상담 및 수술은 ‘가외시간’에 진행된다. 진료시간 중엔 일반인의 출입이 잦아 비밀 유지가 어렵기 때문이다.

“왕가슴 연예인 중 제 ‘작품’ 꽤 있지요”

홍성호 박사가 환자와 상담하며 적은 메모.

연예인 성형수술은 때로 수술보다 상담에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 얼굴과 몸매가 연예활동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는 만큼 수술 부위와 방법, 수술 후 변화될 모습 등을 정확히 파악하는 데 시간이 걸리기 때문이다.

홍 박사의 진료실에는 TV와 비디오, DVD 플레이어가 갖춰져 있다. 이 장비들은 연예인들의 과거 활동자료를 점검하는 데 사용된다. 또 그의 책상엔 여러 장의 CD와 비디오테이프 등이 놓여 있다. CD 겉면엔 연예인 이름과 자신이 출연한 토크쇼, 드라마 제목 등이 적혀 있다. 이름 석 자만 대면 알 만한 연기자나 가수, 뒤늦게 영화와 드라마 등에서 활발히 활동하며 제2의 전성기를 맞고 있는 중견 연기자의 CD도 눈에 띄었다. 이는 모두 최근 홍 박사의 병원을 다녀간 사람들의 ‘자료’다. 홍 박사는 “수술한 표시가 나지 않도록 자연스럽게 시술하기 위해 옛 모습을 꼼꼼하게 점검한다”고 말했다.

이전 이미지를 생각하지 않고 수술했다가 낭패 본 연예인은 사실 한둘이 아니다. 몇 년 전 일이다. 영화와 드라마 등에서 활동하던 K양은 자신이 MC를 맡고 있는 생방송 TV프로그램이 특집극 편성으로 2주일 남짓 쉬게 된다는 사실을 전해듣고는 기회는 이때다 싶어 미뤘던 쌍꺼풀 재수술을 ‘감행’했다. 그러나 특집극이 갑자기 취소되는 바람에 K양은 수술 사흘째 되던 날 방송 출연을 해야 했다. 방송 후 해당 프로그램 인터넷 게시판은 K양의 성형수술 논란으로 들끓었다. 새 앨범을 들고 방송에 복귀한 아유미, TV 사극 ‘왕과 나’에 출연 중인 핑클 출신 연기자 이진도 달라진 얼굴 때문에 사람들 입에 오르내렸다.

홍 박사는 “최근엔 중년 남녀 연예인들의 방문도 잦다”고 귀띔했다. 이들은 주름제거나 얼굴을 어려 보이게 하는 동안(童顔) 수술을 선호한다고 한다. 이들의 발걸음을 성형외과로 향하게 하는 건 선명한 화질의 ‘LCD TV’다.

고화질 LCD TV 등장 이후 중년 연예인 수술도 부쩍 늘어

“기술 발달로 연예인들이 받는 스트레스가 굉장히 큽니다. TV 화면에 자잘한 주름과 잡티가 그대로 드러나기 때문이죠. 남성 연예인들도 보톡스와 주름제거 시술을 받기 위해 많이 찾습니다. ‘다시 흑백TV 시절로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농담 섞어 말할 정도예요.”

홍 박사는 “연기자는 주름제거 수술을 잘못하면 큰코다친다”고 말한다. 얼굴 근육이 제대로 움직이지 않아 표정 연기를 하는 데 어려움이 따를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성격파 배우는 표정을 짓는 데 필요한 주름은 살려둬야 한다.

대중의 관심을 먹고 사는 연예인. 그들은 대중에게 사랑받기 위해 갖은 노력을 기울인다. 성형도 결국 관심을 끌기 위한 도구 중 하나다. 홍 박사는 “도구(성형)를 어떻게 활용하냐가 연예활동에 큰 영향을 끼치므로 연예인은 성형을 일반인보다 더 신중히 생각한 뒤 선택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주간동아 2008.01.29 621호 (p66~67)

김순희 자유기고가 wwwtopic@hanmail.net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