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커버스토리

영남대 재정 악화 주범은 새마을사업?

  • 박세준 기자 sejoonkr@donga.com

영남대 재정 악화 주범은 새마을사업?

영남대 재정 악화 주범은 새마을사업?

영남대 박정희새마을대학원 학생들이 경기 성남시 새마을운동중앙연수원에서 교육받고 있는 모습. [뉴스1]

새마을사업으로 국가와 기업의 지원을 한 몸에 받는 영남대이지만 정작 내부 재정 사정은 좋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400억 원 넘는 돈을 학교 운영재단 적립기금에서 빼내 써야 할 정도다. 이 사실을 뒤늦게 안 영남대 교수회는 대학본부 측에 지출 목록 공개를 요구하고 있다.  

김진상 영남대 총장 직무대행이 11월 22일 교수들에게 설명한 내용에 따르면 영남대는 재정난으로 3년째 적립기금에서 돈을 빼 사용하고 있다. 영남대의 교비기금은 2013년 1028억 원이었으나 2014년에는 81억 원 줄어 947억 원이 남았다. 지난해에는 여기서 170억 원 줄어 777억 원이 됐다. 올해에도 벌써 165억 원 줄어들어 612억 원만 남은 상태다. 교비기금이란 대학이 등록금 등으로 벌어들인 수익을 쓰지 않고 모아둔 돈이다.

11월 22일 오전 11시 영남대 인문관 강당에서 열린 ‘영남대 재정 파탄 원인 규명과 대책을 위한 교수회 비상 임시 총회’에서 대학본부 측은 재정적자의 이유를 “등록금과 예금이자 수입이 줄고, 인건비와 장학금 지급이 늘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영남대 기획처장은 “올해까지 누적적자가 400억 원이 넘었다. 특단의 조치 없이는 내년에도 200억 원 적자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일부 교수는 “박정희 전 대통령과 새마을운동 관련 사업에 학교 돈을 쓴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학본부 측은 “글로벌새마을개발네트워크(GSDN) 사업에 교비가 어느 정도 지원되긴 했으나 정확히 얼마인지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답했다. 영남대 교수회는 총회를 마치며 명확한 재정적자 이유를 밝히고 향후 대책 마련을 위해 대학본부와 교수 등으로 구성된 특별 임시 비상기구를 설립하자고 대학본부 측에 요구했다.





주간동아 2016.11.30 1065호 (p15~15)

박세준 기자 sejoonkr@donga.com

관련기사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