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 & People

후소샤 교과서 채택 저지 ‘일등공신’

  • 이지은 기자 smiley@donga.com

후소샤 교과서 채택 저지 ‘일등공신’

후소샤 교과서 채택 저지 ‘일등공신’
일본 극우단체인 ‘새로운 역사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이후 새역모)이 집필한 후소샤(扶桑社)판 역사 교과서의 채택률이 0.39%에 그친 것으로 9월1일 잠정 집계됐다. 새역모가 채택률 10%를 내걸고 역사 왜곡 교과서의 학교 보급에 총력을 기울였으나 참패로 끝난 것. 채택 저지의 일등공신은 일본인 다와라 요시후미(俵義文·64). 그는 ‘어린이와 교과서 전국네트 21’ 사무국장으로, 문부과학성의 부당 검정에 항의하는 소송 투쟁을 계기로 교과서 운동에 투신 양심적 지식인이자 운동가다.

그가 주도한 일본의 양심 세력은 4월5일 문부과학성이 후소샤판을 검정에서 합격시킨 이후 이의 교과서 채택 저지 운동을 줄기차게 펼쳐왔다. 강연회장에 우익 청년들이 난입하는 등 협박도 적지 않았으나 굴하지 않았다. 또 각종 강연장과 토론회 등 현장을 발로 뛰며 채택 저지를 호소했고, 성금을 거둬 한국 신문에 호소 광고를 내고 한국 시민단체와도 긴밀히 연대했다.

“근린제국 조항과 과거사를 사과한 무라야마(村山) 담화 등에 비춰 왜곡 교과서의 문부성 검정 합격은 명백한 국제공약 위반입니다. 이 교과서가 폭넓게 채택될 경우 일본 사회가 극히 위험해진다는 확신이 있었고, 이런 신념을 바탕으로 관계자와 학부모를 설득했습니다.”

그는 “하지만 후소샤 교과서를 만든 후지 산케이 그룹이 쉽게 포기하지는 않을 것”이라며 “아직도 할 일이 많이 남았다”고 말했다.



주간동아 2005.09.13 502호 (p91~91)

이지은 기자 smiley@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