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People & People

아주 특별한 ‘탈북자 후원 프로젝트’

  • 정호재 기자 demian@donga.com

아주 특별한 ‘탈북자 후원 프로젝트’

아주 특별한 ‘탈북자 후원 프로젝트’
신생 탈북자 인권 단체인 ‘바스피아’(www.baspia.org)의 서대교(27) 공동대표는 일본에서 자란 한국인이다. 일본 군마현(群馬縣) 태생으로 재일교포 3세인 그는 학업과 함께 정체성 회복을 결심하고 한국행을 택했다. 그는 한국 국적을 갖고 있었지만 초등학교 시절 조총련계 학교에서 조선어를 배웠다. 작가와 철학자를 꿈꾼 조숙한 학생이었지만 일본에서의 삶은 그에게 안고 있는 고민을 풀 기회를 제공하지 못했다. 한국에서 시작한 뒤늦은 대학생활에서 우연히 그는 ‘탈북자 돕기’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됐다. 이후 꾸준하게 탈북자들을 접하면서 관심을 높여나갔고, 2002년 이후에는 ‘북한인권시민연합’과 함께 일했다. 북조선에 대한 그의 관심은 자신의 정체성 찾기와 맥을 같이한다.

“2004년 동북3성에 조사를 나갔을 때 조선족들이 저를 두고 ‘일본에서 온 조선족’이라고 부르더군요. 그 한마디 때문에 탈북자 인권 운동에 나서게 된 것인지도 모르겠어요.”

그가 품어온 정체성에 대한 고민이 조선족과 탈북자들을 통해 단숨에 해결된 셈이다. 그는 “오늘날 세계 어디에서도 환영받지 못하는 탈북자들이 일제강점기의 내 할아버지와 비슷하다”고 말한다. 마치 일제강점기 때 일본의 소수 민족인 아이누족이 강제 징용된 재일조선인을 남몰래 도왔듯이, 재일교포인 자신이 아시아 역사의 복원과 연대를 위해서 할 일이 많다는 확신을 갖게 된 것이다.

그가 바스피아 이혜영 공동대표와 함께 창안한 개념은 바로 ‘담요(blanket·생존적 지원)와 스펀지(Sponge·갈등 흡수)’라는 개념으로 북한인권 문제를 하나씩 풀어가자는 뜻을 지닌다. 바스피아(BASPIA·Blanket And Sponge Project in Asia)란 갈등을 부추기는 ‘북한인권 주장’을 지양하고 대책 없는 ‘인도적 지원’의 한계를 극복하자는 제안인 것. 그는 지난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세계 인권 NGO 회의에서 이 같은 ‘바스(BAS)’개념을 발표해 큰 호응을 받았다.



주간동아 2005.07.19 494호 (p109~109)

정호재 기자 demian@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