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패션프리즘

여름거리 섹시코드 ‘란제리 룩’

  • 이인성/ 이화여대 의류직물학과 교수

여름거리 섹시코드 ‘란제리 룩’

여름거리 섹시코드 ‘란제리 룩’

고깔 모양의 브래지어가 달린 뷔스티에를 입고 노래하는 마돈나, 러닝셔츠 모양의 란제리 룩을 입고 있는 배우 김선아와 일본 여성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이곳 미국 로스앤젤레스(LA)는 올해 100년 만의 이상 기후를 보이고 있다. 모든 사람들이 ‘천사의 동네’인 LA에 살고 싶어하며, 심지어 거지들까지도 ‘some dimes for going to LA…’(LA에 가게 한 푼만 줍쇼)라며 구걸을 할 정도인데, 이런 말이 무색할 정도로 일주일에 한 번씩 비가 오고 일교차도 엄청나게 심한 것이다.

이곳은 개성 강한 사람들이 많아서 그런지, 막 패션 관련 촬영을 하고 나온 듯 트렌디하게 입은 사람들도 있지만 트레이닝복 차림의 사람들도 꽤 있다. 하지만 아침저녁으론 싸늘해도 낮에 그 유명한 햇볕이 따갑게 내리쬐면 이곳 여성들은 하나같이 ‘란제리’만 입고 거리에 나선다.

물론 진짜 란제리, 즉 속옷은 아니지만 그것과 큰 차이가 없다. 단지 겉옷으로 입었을 뿐이다. 란제리 룩 위에 두꺼운 패딩 코트를 입은 사람이 있는가 하면, 멋지게 선탠한 갈색 피부를 자랑하며, 또는 불쑥 나온 배를 아랑곳 않고 파격적인 란제리 패션으로 거리를 활보하는 사람들이 있다. 노출이 섹시한 매력과 개성(?), 생동감 있는 에너지로 통용되는 도시이기는 한 듯싶다.

한국도 벌써 30℃를 넘나들 만큼 더워졌고, 쇼윈도마다 란제리 룩으로 채워진 것을 보면 올해 한국이나 미국이나 란제리 룩이 크게 유행할 것으로 보인다.

더구나 유행에 상관없이 해마다 여름 패션의 화제가 되는 것은 단연 여성들의 ‘노출 패션’이다. 여기에 올해 유행하는 란제리 룩은 여러 종류의 여성 속옷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겉옷으로 디자인한 패션 스타일을 말한다. 어깨끈이 달리거나 러닝셔츠 모양의 캐미솔 톱(camisole top), 브래지어와 비슷한 브라 톱, 슬립(slip) 원피스, 브라와 코르셋이 연결된 듯한 모양의 뷔스티에(bustier) 등이 주요 아이템이다.



대부분의 ‘란제리 룩’ 아이템들은 레이스 장식을 기본으로 하며, 소재로는 살이 비치는 하늘거리는 것이나 레이스·스판·니트 등을 사용한다. 특히 가슴 부위나 캐미솔 톱 및 슬립 원피스의 밑단 등에 레이스를 달고, 이 레이스에 스팽글 등 비즈 장식을 하여 반짝이는 효과를 주면서 로맨틱 빈티지 멋을 더해준다. 이렇게 하늘하늘한 란제리 모양의 원피스나 귀여운 소녀풍의 캐미솔을 입고 그 위에 짧은 재킷을 걸치거나 글래머러스한 브라 톱, 혹은 섹시한 뷔스티에에 미니스커트나 청바지, 청재킷을 걸치는 등 생각보다 응용 범위도 넓다.

속옷을 겉옷으로 디자인해서 입은 대표적 경우는 1988년 미국의 팝가수 마돈나가 프랑스 디자이너 장 폴 고티에가 디자인한 고깔 모양의 브래지어가 달린 뷔스티에를 입고 라이브 무대에 선 것을 들 수 있다. 하지만 이제는 더 이상 ‘란제리 룩’이 TV나 영화 속 스타들만의 전유물이 아니다. 외국에 비해 노출에 소극적이던 우리나라에서도 ‘웰빙’, ‘몸짱’ 트렌드와 맞물려 란제리 룩은 뜨거운 여름에 한 번쯤 시도해볼 만한 아이템이 되었다.

이름이 속옷을 의미하긴 하지만, 란제리 룩 역시 어디까지나 겉옷인 만큼 속옷을 어울리게 맞춰 입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주간동아 2005.06.21 490호 (p78~78)

이인성/ 이화여대 의류직물학과 교수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7

제 1217호

2019.12.06

아이돌 카페 팝업스토어 탐방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