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DAUM에서 뽑은 뉴스 키워드 7

영화배우 이은주 자살外

영화배우 이은주 자살外

●영화배우 이은주 자살

신비롭고 서늘한 이미지, 그리고 죽음으로 귀결됐던 수많은 연기들…. 한 젊은 여배우의 죽음이 던진 충격파가 예사롭지 않다. 헤어지고 나니 너무나 아쉽고 벌써 그리운 사람, 그가 바로 이은주다.

●독도가 분쟁지역?

독도가 시끄럽다. ‘다케시마의 날’까지 제정하는 것은 물론 주한 일본대사마저 망언을 쏟아냈다. 분쟁지역으로 몰고 가려는 속셈인지 뻔히 알면서도 일본의 뻔뻔함에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

●“꽃샘추위야 가라!”



우수가 지나고 경칩도 얼마 남지 않았는데, 독한 추위는 쉬이 물러갈 줄을 모른다. 언젠간 찾아올 따뜻한 봄이지만, 조금만 더 일찍 훈풍이 불어오기를 애타게 기다린다.

●노무현 대통령 집권 2년

돼지저금통 혁명이 벌어진 지도 2년이 흘렀다. 어느덧 노 대통령은 취임 초기의 뻑뻑함을 벗어던지고, 얼굴에선 한층 여유로워진 표정이 엿보인다. 그러나 국민들에게 지난 2년은 마치 10년으로 여겨질 만큼 힘들었다. 앞으로 남은 3년만큼은 좀더 부드러웠으면….

●단테존스 신드롬

‘굴러 들어온 복’ ‘이제껏 최고의 용병’. 국내 프로농구판 자체를 바꿔놓은 SBS 용병 단테존스에 대한 칭송이 그칠 줄 모르고 있다. 힘과 기술을 갖춘 NBA급 용병의 등장에 국내 농구 팬들이 열광하기 시작했다.

●위험한 지하철

출근길에 전동차가 멈춰 섰다. 물론 있을 수 있는 일이다. 그러나 안내방송조차 제대로 내보내지 못한 대응 수준은 여전히 70년대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추위 속에서 시간을 보낸 시민들의 원성이 들리지 않는가?

●다시 열린 주가 1000포인트 시대

경기회복의 조짐이 본격화된 것일까. 새해부터 시작된 주식시장의 열기가 식을 줄을 모른다. 오르는 때 있다면 언젠간 추락하는 날이 오겠지만, 이번만큼은 좀더 오래오래 지속되기를….

영화배우 이은주 자살外
● 주간 인물 키워드 순위

(1) 이은주(아까운꽃)

(2) 김정현(만시지탄)

(3) 황신혜(사랑이란?)

(4) 문근영(울지마요)

(5) 유 니(너무야해)

(6) 이천수(결국유턴)

(7) 문대성(한판붙자?)

(8) 단테존스(농구열풍)

(9) 김종빈(검찰총장)

(10) 휴보(한국로봇)



주간동아 2005.03.08 475호 (p12~12)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8

제 1218호

2019.12.13

“긴 터널 빠져나오자 우울의 고장”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