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주간동아 칼럼

‘쉬운 수능’ 이대론 안 된다

  • < 오세정 서울대 교수 · 물리학 >

‘쉬운 수능’ 이대론 안 된다

‘쉬운 수능’ 이대론 안 된다
최근 들어 대학생과 고등학생들의 학력이 저하되었다는 논란이 많이 일고 있다. 이른바 일류 대학에 들어온 학생들도 기본적인 수학 지식이 없거나 영어 독해력이 부족하여 수업을 따라가지 못하는 사례가 빈번하고, 고등학교에서는 교실 붕괴현상이 심각한 학생들의 학업 성취도가 해마다 떨어진다고 한다. 이에 따라 서울대학교와 한국과학기술원에서는 사상 처음으로 과목별 우열반을 편성하여 가르치기로 했고, 올해에는 특히 심각한 고3 학생들의 학력 저하를 틈타 재수생이 증가하였다는 보도다. 많은 사람들은 이와 같은 학력 저하가 그동안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수학능력시험 쉽게 내기와 무시험 대학 진학 등 무원칙하게 밀어붙인 교육개혁이 그 원인이라고 입을 모은다. 특히 일류 대학 교수들은 지난 몇 년 동안 수능을 너무 쉽게 출제하여 변별력이 없어진 까닭에, 입학생들 간 학력 차이가 너무 커서 효율적으로 가르치기 어렵다는 불평이 대단하다.

그러나 이러한 불평과 학력 저하 논란이, 국가 전체의 교육을 걱정해서라기보다 대학의 서열화를 이용하여 우수한 학생만 뽑으려는 일류 대학의 이기심에서 나온 것이라는 반론도 만만치 않다. 어차피 시험은 어렵게 출제하면 못하는 학생들의 변별력이 없어지고, 쉽게 출제하면 상위권 학생들의 변별력이 떨어지게 마련인데, 과거 수능시험이 너무 어려워 하위권의 변별력이 없던 것을 바꿔 이제는 상대적으로 상위권의 변별력을 없앤 것뿐이라고 교육당국은 주장한다.

설령 상위권 학생들에 대한 변별력이 떨어져 조금 실력이 떨어지는 학생들이 일류대학에 들어간다고 한들 어떠한가. 이들을 잘 가르쳐 내보내는 것이 대학 본연의 임무가 아닌가. 서울대 등에서 우열반을 편성한다고 언론에서는 호들갑을 떨지만, 세계에서 가장 좋다는 미국의 일류 대학에도 학업 준비가 부족한 학생들을 위하여 과목별로 초급반을 운영하는 일이 많다. 더구나 우리 나라와 같이 대학의 서열화가 극심한 경우, 상위권 학생들에 대한 변별력이 떨어져 우수한 학생들을 여러 대학에 나누어 입학시킨다면 오히려 대학 간 경쟁을 유도하는 데 기여하는 긍정적인 면도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 이들 주장의 요점이다. 이러한 주장에 타당한 면이 있음을 인정하더라도, 최근 학력 저하에 대한 논란을 단순히 일류 대학들의 이기적인 투정 때문이라고 치부할 수만은 없어 보인다. 예를 들어 고3 학생들의 모의고사 성적은 해마다 떨어지고 있으며, 일류 대학에서는 학생들의 질이 낮아졌다고 야단이지만 반대로 중위권 대학의 학생 수준이 높아졌다는 이야기는 들을 수 없듯, 여러 가지 면에서 볼 때 우리 나라 학생들의 학력이 전반적으로 저하한 것이 사실이기 때문이다. 이와 같은 학력 저하는 대학과 대학원 교육의 질을 떨어뜨려 궁극적으로 지식산업사회에서의 국가경쟁력에도 나쁜 영향을 미칠 것이다.

해마다 떨어지는 학생 성적… 궁극적으로 국가 경쟁력에 타격

그런데 더욱 답답한 일은 학생들이 공부 대신 다른 교양이나 취미생활을 했기 때문에 학력이 저하했다면 그런 대로 납득하겠는데, 학생들의 말을 들어보면 “고등학교 때부터 시키는 대로 열심히 공부했는데도 대학 강의를 따라가기 어렵다”는 것이다. 결국 학생들이 고생은 고생대로 하고 쓸모없는 공부에 시간만 낭비하였다는 이야기다.



그 원인은 역시 수능시험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 수능의 평균점을 무리하게 높이려다 보니 깊은 원리와 기본 개념을 묻는 문제보다 단편적인 지식과 얕은 추리력으로 풀 수 있는 문제를 주로 출제할 수밖에 없고, 이러한 시험에서 점수를 잘 받기 위해 학생들은 깊은 사고력을 키우기보다 실수하지 않는 훈련만 반복하기 때문이다. 대학의 서열화를 완화하는 것도 좋고 학력 위주의 대학 입학 선발을 지양하는 것도 매우 중요한 일이다. 하지만 그 방법이 학생들에게 사물에 대해 깊이 생각하고 이해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우는 교육의 근본 목표를 훼손해서는 안 될 것이다. 수학능력시험이 본래 뜻대로 대학에서 제대로 공부할 수 있는 능력을 평가하도록 제자리를 찾고, 점수 위주의 대학 입학 사정을 보완하는 일은 수능성적 등급제 등의 방법으로 추진하는 것이 올바른 길이라고 생각한다



주간동아 2001.05.17 284호 (p100~100)

< 오세정 서울대 교수 · 물리학 >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6

제 1226호

2020.02.14

오스카야, 너는 계획이 다 있었구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