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스포츠 뒷이야기

병장 - 공익요원 맞대결 승자는?

  • < 김성원/ 스포츠투데이 야구부 기자rough@sportstoday.co.kr >

병장 - 공익요원 맞대결 승자는?

병장 - 공익요원 맞대결 승자는?
운동선수, 그중 야구선수들은 현역 복무 선수들이 많지 않다. 3년간 현역 복무를 마치면 그걸로 끝장이라는 생각 탓에 이리저리 피할 방도를 생각하다 보니 병역 비리사건이 심심치 않게 터져 나오곤 한다. 그런가 하면 운동 기형의 일종인 습관성 탈구 증세 등 여러 ‘스포츠 후유증’이 현역 복무를 피해가는 데 일조하기도 했다.

지난 4월14일 인천에서 벌어진 SK-현대전은 흥미로운 선발의 맞대결이었다. 현대 전준호와 SK 정수찬. 둘 다 팀 선발 로테이션으로 따지자면 제4, 5선발에 지나지 않지만 굳이 다르게 보기를 즐기는 사람들에게는 색다른 재미가 있는 싸움이었다. 병장과 공익근무요원의 한판 승부인 것.

현대의 전준호는 지난 94년 태평양 입단 후 현역으로 군에 입대한 몇 안 되는 선수 중 한 명이다. 지난 96년 12월부터 육군 방공포 부대에서 복무하다 99년 1월 제대했다. 대한민국 남자 중 으뜸 현역 병장이지만 프로야구판에서는 희귀종. 삼성 노장진, LG 최향남 정도가 병장 계급장을 달았을 뿐이다.

한편 정수찬은 공익근무요원 출신. 지난 98년 12월 입대해 부산 사하구청 하천 감시요원으로 근무했다. 한 달 월급 10만원을 받으며 산업폐기물 투척 등을 주로 감시했다. 지난해 5월29일 소집 해제.

전준호와 정수찬 모두 팀 전지훈련서 기대주로 손꼽히던 터였다. 전준호는 정민태의 일본 진출(요미우리 자이언츠) 이후 한 자리 빈 선발 로테이션을 채울 재목으로 평가받았다. 정수찬 또한 플로리다 마무리 훈련서부터 기대를 모아왔다. 이 날이 바로 이들의 시험무대나 다름없었다.



결과는 정수찬의 승리. 7이닝 동안 현대 타선에 단 3개의 안타만 내주며 1실점, 시즌 첫 승을 따냈다. 정수찬의 승리 비결은 슬라이더. 최고 137km까지 나왔다. 직구 구속이 아니라 변화구 구속이 엄청났으니 현대 타자들의 방망이가 헛돌 수밖에. 5피안타로 호투했으나 4회 불의의 홈런 두 방(에레라, 브리토)을 맞은 전준호로서는 타선의 부진을 원망할 수밖에.

새벽 근무 뒤 아침 잠을 아끼며 모교 경남고에서 훈련한 정수찬. 방공포부대서 수건으로 섀도 피칭을 하며 내무반의 저녁을 보냈을 전준호. 둘 모두에게 이 경기는 유난히 뜻깊은 2001시즌 첫 등판이었을 것이다.



주간동아 2001.05.17 284호 (p90~90)

< 김성원/ 스포츠투데이 야구부 기자rough@sportstoday.co.kr >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7

제 1227호

2020.02.21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