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커버스토리|‘상류사회 特區’ 팔당

벤처 오너들 줄줄이 입주 행렬

천혜의 자연-최첨단 시설 재택근무 노려…3억~5억대 호화아파트 10여명 분양받아

벤처 오너들 줄줄이 입주 행렬

벤처 오너들 줄줄이 입주 행렬
서울의 벤처기업가들도 팔당행을 꿈꾸고 있다. 한강변에서 10m 떨어져 있는 경기 양평군 용담리 22층 프라임빌 아파트(55·81평형 총123세대). 최근 언론과 환경단체의 ‘십자포화’를 맞고 공사를 중단한 이 호화 아파트가 바로 신흥 벤처갑부를 겨냥해 만든 한강변의 첫 전원단지다. 시공사는 서울의 전자단지 ‘테크노마트’를 건설한 ㈜프라임산업.

이 아파트 분양 담당 박주영소장은 “벤처맨들을 유치하기 위해 두 가지 ‘컨셉트’를 제시했다”고 말했다. ‘천혜의 자연’ 속에 살면서 ‘재택근무’할 수 있다는 것. 예정대로 2002년 준공되면 4층 이상 베란다에선 바다처럼 넓게 펼쳐진 한강과 울창한 녹음이 한눈에 들어온다. 수질오염 우려에도 불구하고 한강변에 바짝 당겨 짓는 것도 이런 ‘탁월한’ 조망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이 아파트엔 가구마다 초고속 광통신망이 깔린다. “인터넷접속 스피드에 관한 한 국내 최고를 자부한다”는 게 프라임산업측 설명. 비디오테이프 대여점도 필요없다. 디지털영화가 전산망으로 대여되기 때문이다.

이 아파트에는 벤처기업 사무실을 본뜬 ‘비즈니스센터’도 갖춰진다. 직장에서 야근하거나 해외 출장갈 때 애완동물과 화초를 대신 돌봐주는 관리인도 있다. 화상진료서비스가 실시되고 아파트 출입문과 지하주차장은 전자카드열쇠가 있어야 드나들 수 있다.

최근 코스닥시장의 폭락으로 약간 주춤하고 있다지만 이미 벤처기업가 10여 명이 분양을 받은 상태. 최근 이 아파트 계약금을 낸 테헤란밸리의 한 벤처기업가는 “영등포보다 출퇴근시간이 덜 걸린다”고 말했다. 그로부터 벤처기업가들이 왜 전원주택을 선호하는지 들어봤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사람들에겐 삭막한 도심에서 벗어나 재충전할 수 있는 ‘자연’이 필요하다. 출퇴근시간이 일정치 않다는 점도 교통체증을 피하는데 유리하다.” 재택근무로 시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고 전원주택의 맹점이었던 보안문제까지 해결돼 일석삼조라는 것.



‘이웃들’도 평범한 사람이 아니다. 55평과 81평형의 분양가는 각각 3억2000만원과 4억8800만원. 입주예정자 중 현지 주민은 거의 없다. 주택에서 주거형태만 달라졌을 뿐 이곳 역시 ‘팔당특구’인 셈. 프라임산업 관계자는 “입주예정자 대부분이 외국에서 오랫동안 살다온 사람, 인터넷기업 경영자, 기업 임원, 변호사, 의사 등 전문직 종사자들”이라고 말했다. 비슷한 ‘레벨’의 사람들끼리 모여 살자며 단체로 계약한 경우도 더러 있다고 한다.

서울환경운동연합 이재철간사는 “수도권 주민 2000만명이 마시는 상수원 코앞으로 하루 180톤의 생활하수가 쏟아지도록 놔둘 순 없다”며 ‘사업승인취소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그러나 길 건너편에선 ‘제2의 프라임빌’이 벤처맨들을 유혹할 태세다. 기자가 5월16일 양평군에 확인한 결과 한 재벌 건설회사는 이 동네에다 또다른 대단위 아파트를 건설하기 위해 허가절차를 밟고 있었다.

프라임산업측은 합법적 절차를 거친 데다 입주계약까지 체결한 상태이므로 건설을 포기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다음은 이 회사 관계자가 한 입주예정자로부터 받았다는 ‘주문’이다. “TV에서 떠드는데 그런 것 신경쓰지 말아요. 우리는 꼭 그 아파트에서 살고 싶어요.”



주간동아 2000.06.01 236호 (p14~14)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26

제 1226호

2020.02.14

오스카야, 너는 계획이 다 있었구나!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