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노규형의 여론보기

“내게 거짓말을 해봐” 부정직이 최대 단점

교육자 학자들 대상 국민성 조사

  • 노규형/리서치 앤 리서치 대표·정치심리학 박사

“내게 거짓말을 해봐” 부정직이 최대 단점

한 나라의 국민이 모두 같은 성격을 가지고 있지는 않겠지만 다른 나라와 비교해 볼 때 그 나라 국민의 대다수가 갖는 특징이 있을 수 있다. 그러한 특징을 찾는 조사를 국민성 조사라고 하여 여러 나라에서 실시한다. 한 예로 일본에서는 1953년 이래 5년마다 정기적으로 3000명에서 6000명의 규모로 ‘일본 국민성 조사’가 실시되고 있다. 이 조사에서 응답자에게 일본인을 가장 잘 표현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말을 고르라고 했더니, ‘부지런하다’가 가장 많이 선택됐고 다음으로 ‘끈기 있다’ ‘겸손하다’가 선택됐다. 반면에 선택이 적은 항목은 ‘창의적’‘개방적’ 이었다. 이 결과를 보고 일본인을 ‘ 부지런하고 겸손한 모방의 천재’라고 하면 너무 심한 말이 되나? 독일의 알렌스바흐(Allensbach) 여론조사기관에서도 정기적으로 국민성에 대해 조사하고 있는데 독일인 스스로 장점으로 꼽은 항목으로는 ‘근면하다’ ‘신뢰할 만하다’ ‘검약하다’ ‘청결하다’가 많이 선택됐고, 단점으로는 ‘거만하다’ ‘물질적이다’‘지배적이다’ 등이 지적됐다고 한다. 그래서 근면하고 딱딱한 사람을 ‘독일병정’ 같다고 하나보다.

그러면 우리나라는 어떤가. 1996년 공보처가 성인 152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우리는 우리의 장점으로 ‘근면’ ‘성실’ ‘끈기’를 꼽았고, 단점으로는 ‘이기적’ ‘사치’ ‘성급함’ 등을 꼽았단다. 그러면 우리나라 국민은 ‘자기이익에 급급한 부지런한 일꾼’이라고 하면 될까. 그런데 1999년 7월에 교육부가 교육자, 학자 104명에게 우리 국민의 단점을 물어보았더니 응답자 중 최다수인 42명이 ‘부정직’을 들었다고 한다. 우리 사회에는 ‘거짓’을 파헤쳐 ‘진실’을 찾고자 하는 의지가 약하고 ‘진실’을 외치는 것에 대해 가치를 두지 않는다. ‘거짓’에 있어서는 일반 국민보다 지도층이 한술 더 뜬다. 전직 대통령이 비자금문제로 거짓말하고, 고관 부인들이 옷청문회에서 거짓말을 하더니, 지금은 ‘언론문건’으로 일부 언론인 출신과 정치인들이 ‘내게 거짓말을 해봐’하고 있다. 우리 국민이 아무리 근면, 성실하더라도 ‘거짓’으로는 선진국민이 될 수 없을 것 같다.



주간동아 210호 (p26~26)

노규형/리서치 앤 리서치 대표·정치심리학 박사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94

제 1294호

2021.06.18

작전명 ‘이사부’ SSU vs UDT ‘강철부대’ 최후 대결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