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진중권, “민주당은 윤리 파탄, 통합당 생존법은 전조등 구실”

“기본소득이 사회주의 배급제? NO답 홍준표”

  • 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진중권, “민주당은 윤리 파탄, 통합당 생존법은 전조등 구실”

진중권. [동아일보 자료사진]

진중권. [동아일보 자료사진]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 총선까지 참패하며 궤멸 수준으로 쪼그라든 대한민국 보수 세력에게 과연 미래는 있는 것일까. 

대표적 진보 논객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9일 주간동아 기고(진중권의 직설)에서 “보수가 눈을 과거로 돌리는 것을 의미해서는 안된다”며 “보수는 그 어둠을 향해 앞으로(pro) 빛을 던지는(ject) 전조등, 즉 기획(project)이 되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은 시대정신을 잃었다”며 “논리적, 윤리적, 미학적으로 파탄에 빠졌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후의 정치적 기획도 보이지 않는다”며 “이미 기득권을 가졌기에 변하려 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진 전 교수는 “보수는 진보가 실패한 지점에서 대안서사를 써야 한다”며 “보수주의자라면 ‘국가는 국민을 지키기 위해 존재한다’는 사실을 잊으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가는 전쟁만이 아니라 빈곤으로부터도 국민을 지켜야 한다”며 “지금 정치권에서 벌어지는 ‘기본소득’ 논쟁 역시 그런 장기적 관점에서 바라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홍준표 의원은 그 버릇 개 못 주고 거기(기본소득)에 ‘사회주의 배급제’라는 딱지를 붙인다”며 “답이 없다”고 일갈했다. 그는 “남의 상상력에 ‘빨간’ 칠할 게 아니라 그것을 선점해 거기에 제 색을 칠하면 그만”이라고 말했다.





주간동아 1243호

구자홍 기자 jhkoo@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