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여행

냉정과 열정 사이에 눈 내리고…

일본 혼슈 ‘아오모리’ 오감 겨울여행…뜨끈한 온천, 짜릿한 스키의 천국

  • 아오모리=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냉정과 열정 사이에 눈 내리고…

냉정과 열정 사이에 눈 내리고…

눈옷을 입은 채 얼어붙은 나무 주효(樹氷)를 벗삼아 달리는 핫코다산 스키코스(큰사진)와 도와다 호수의 절경.

함박눈이 목조 가옥에 내려앉는다. 설국(雪國)의 료칸(旅館)은 아늑하다. 다다미에 눕는다. 새로 시친 목화솜 이불을 덥고 발가락을 꼼지락댄다. 된바람이 내는 숲 소리가 웅장하다. 물의 기척은 부드럽고 따숩다. 정적, 고요가 감도는 눈 덮인 산중에서 호롱불이 빛난다. 달을 맞은 물이 일렁인다.

일본의 속살 료칸의 하룻밤

핫코다(八甲田·1584m)산 중턱 스카유(酸ケ湯)온천. 산중의 겨울은 무채색이다. 하늘은 뿌옇고, 땅은 눈밭이다. 110년 전 지은 목조 건물이 고색창연하다. 남자, 여자가 나신(裸身)으로 혼욕한다. 탕 안은 수증기로 하얗다. 욕탕에 몸을 함께 담근 낯선 이성의 얼굴을 본다. 여인이 옷 벗는 소리가 들린다.

온천 료칸은 일본의 속살이다. 스카유온천은 300년 역사를 뽐낸다. 1954년 국민온천 제1호로 지정됐다. 탕치(湯治)는 일본인의 장수 비결. 노송으로 꾸민 욕탕에는 세월이 새겨놓은 흔적이 가득하다. 유황이 니코틴, 알코올에 찌든 몸을 간질인다. 몸이 보드랍다. 피부가 촉촉하다.

핫코다산은 일본에서 가장 큰 섬 혼슈(本州) 최북단 아오모리(靑森)현에 서 있다. 눈(眼)으로 눈(雪)을 보고 입으로 진미를 맛보면서 차갑게 달리고 뜨겁게 담그는 게 아오모리 겨울여행. 오감(五感)을 열고 북방의 색채를 느끼는 여정이다.



핫코다산은 거북 등딱지(甲)를 닮은 봉우리가 여덟이다. 주봉으로 객을 나르는 케이블카에 오른다. 눈옷을 입은 채 얼어붙은 나무[주효(樹氷·수빙)라 부른다]는 괴물을 닮았다. 주효를 벗 삼아 걷는 30분, 1시간 트래킹 코스가 있다. 스키에 올라타 하산하면서 찬바람을 맞는다. 눈이 부드럽고 가볍다. 스키어의 로망인 파우더 스노(powder snow)다.

점심으로 놋케동을 먹는다. 쌀밥에 취향대로 날것의 해산물을 얹어 먹는 덮밥. 고추냉이가 혀를 돋운다. 아오모리는 소문난 고추냉이 산지다.

오이라세(奧入瀨) 계류의 트래킹 코스를 따라 걷는다. 겨울 숲은 오연(傲然)하다. 두 발로 걸으면서 비장미를 만끽한다. 사람이 쳇바퀴 도는 산업사회에서 부품 구실에 안주한 쪼그라든 자아가 엄동설한에 당당히 맞선 나무의 오연한 자태에서 자극받아 몸태를 일으켜 세운다.

냉정과 열정 사이에 눈 내리고…

스카유 온천 혼욕탕(왼쪽), 오이라세 계류에 있는 폭포.

피곤을 푸는 아오모리식 발마사지

냉정과 열정 사이에 눈 내리고…

바라야키.

쏴아~. 바늘잎나무가 내는 숲 소리가 우렁차다. 계류는 폭 1m 산책로 외엔 사람의 발길을 허용치 않는다. 양팔로 품지 못하는 거목이 빽빽이 하늘로 솟아오른 처녀림. 수직의 긴장이 태곳적 신비와 어우러진다. 여울을 지나온 물이 날카롭게 흐른다. 급류, 폭포가 다투듯 얼굴을 내민다. 괴석, 기암에 앉은 이끼가 생명을 뽐낸다.

4km 트래킹 코스는 높낮이 차가 200m밖에 되지 않아 누구나 부담 없이 걷을 수 있다. 폭포 14개를 지나니 정상이다. 수평선이 펼쳐진다. 계류의 수원(水源)인 도와다(十和田) 호수. 20만 년 전 화산 폭발이 낳은 칼데라호(수심 327m)다. 둘레(46km)가 백두산 천지의 3배. 1월 하순부터 호반에서 축제(도와다호의 겨울 이야기)가 펼쳐진다.

눈이 강풍을 타고 하늘로 치솟는다. 어스름이 깔린다. 주린 배를 채울 때다. 아오모리산 쇠고기로 만든 바라야키를 먹는다. 기름기 가득한 쇠고기를 얇게 썰어 양파와 함께 간장에 버무려 숙성시킨 후 철판에 구워 먹는 음식. 식도를 타고 흐르는 얼음장같이 찬 아사히맥주가 짜릿하다. 게 눈 감추듯 바라야키가 사라진다.

리조트형 온천 료칸 고마키(古牧)온천 아오모리야에 여장을 푼다. 두루마기 모양의 긴 무명 홑옷(유카타·ゆかた)으로 갈아입고 온천으로 향한다. 농익은 여인의 눈썹을 닮은 달이 노천탕을 내려다본다. 입술이 마르다. 일행이 온천욕을 하면서 아오모리가 고향인 사케 오토코야마(男山)를 수작(酬酌)한다. 유키미자케(雪見酒·눈을 보며 마시는 술)요, 쓰키미자케(月見酒·달을 보며 마시는 술)다. 온기가 데운 몸을 한기가 식힌다. 몸은 따듯하고, 두뇌는 명징하다.

아오모리식 발마사지를 받은 후 삿포로맥주를 마신다. 다다미엔 새로 시친 이불과 요가 깔려 있다. 사랑을 나눠야 마땅한 밤이다. 목화솜 이불이 바스락거린다.

아오모리 여행 tip
냉정과 열정 사이에 눈 내리고…
아오모리 겨울여행의 열쇳말은 눈, 온천, 스키, 음식이다. 외국인 관광객의 대부분이 한국인. 아오모리 최대산업은 농업이다. 삼면이 바다인 터라 해산물도 유명하다. 특산품으로는 사과가 있다. 한국에서 ‘아오리’라 부르는 품종의 고향이 아오모리. ‘후지(부사)’도 일본 최고봉인 후지(富士)가 아니라 아오모리의 사과 산지 후지사키(藤崎)에서 유래한 것. 사과를 재료로 삼은 과자가 관광객에게 선물용으로 인기다. 스키 시즌은 1~4월. 겨우내 눈이 오는 데다 슬로프가 넓어 스키어의 천국이라 부른다. 대한항공에서 주 3회(수·금·일) 직항 편을 운항한다. 금~일요일 2박3일, 일~수요일 3박4일로 일정을 짤 수 있다.

*기타토호쿠 3현·홋카이도 서울사무소 www.beautifuljapan.or.kr / 02-771-6191~2.




주간동아 821호 (p70~71)

아오모리=송홍근 기자 carrot@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77

제 1277호

2021.02.19

1191억, 아이돌 주식 부자 BTS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