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간동아 로고

  • Magazine dongA
통합검색 전체메뉴열기

앤드루 조의 아이비리그 잉글리시

The agreement is tolerable

The agreement is tolerable

Managerial Negotiation(경영협상)이란 과목이 따로 있을 정도로 MBA 스쿨들은 ‘말로 잘 먹고사는 법’을 가르친다. 협상에서 쓰는 ‘좋다’라는 말도 강도에 따라 tolerable, acceptable, suitable, worthy, admirable의 다섯 개 단어를 순서대로 알아둘 필요가 있다.

tolerable(견딜 수 있는)과 acceptable(받아들일 수 있는)까지는 부정적 뉘앙스가 담겨 있다고 보면 된다. The agreement between the two firms is tolerable for the present but unlikely to last through the year(두 회사 간의 그 계약은 현재로선 감당할 만하지만, 1년 내내 지속되긴 힘들 거야). acceptable도 어느 정도는 받아들일 수 있지만 뒤집어질 여지가 있음을 의미하는 표현이다. The parties arrived at an acceptable solution to their disagreement through compromise(당사자들은 타협을 통해 서로 다른 입장에 대한 만족할 만한 해결책에 도달했다).

suitable(적합한)은 회화에서 쓰는 good, works well(잘 돌아간다)과 비슷한 뉘앙스다. The two financial institutions found that there was a suitable solution, which required only a bit of compromise for the time being and may yield large future financial rewards(두 금융회사는 약간의 절충점만 찾으면 합당하게 받아들일 만한 해결안을 찾게 됐어. 이 해결안을 통해 앞으로 재무적인 보상도 많이 산출할 수 있게 될 거야). appropriate도 이와 비슷한 의미로 쓰이고, reasonable은 좀더 포괄적인 상황에서 사용된다.

‘매우 좋다’의 뜻으로는 worthy가 꼽힌다. The deal finalized by the firms proved worthy of their stockholders(그 회사들이 마무리 지은 계약 건은 주주들에게 매우 적합한 조치였던 것으로 판명됐어). 비슷한 표현으로는 deserving이 있다. 최상급의 찬사를 나타내려면 admirable, respectable(존경할 만한)을 쓴다. The admirable agreement between the two firms would benefit stockholders, company employees, and the natural environment(두 회사 간의 그 존경할 만한 합의는 주주들, 직원들은 물론 자연환경에도 혜택을 주게 될 거야).

‘혜택’이란 표현도 위계가 있다. benefit보다 강한 ‘이권’ 뉘앙스의 단어로는 advantage가 있고 이보다 강한 특혜, 특권의 의미로는 privilege를 쓴다. The investor had an advantage over his colleagues; his broker knew city inspection officials and was easily granted permits to make changes(그 투자자는 다른 동료들에 비해 이점이 있었다. 그의 브로커가 시의 검사담당관을 잘 알고 있어 용도변경 허가를 쉽게 받았기 때문이다).



주간동아 2009.09.08 702호 (p91~91)

  • 조인직 동아일보 기자·미국 컬럼비아대 MBA 과정 재학 중 cij1999@donga.com
다른호 더보기 목록 닫기
1213

제 1213호

2019.11.08

매장 차별화와 플랫폼 서비스로 ‘한국의 아마존’을 시험하는 편의점

목차보기구독신청이번 호 구입하기

지면보기 서비스는 유료 서비스입니다.